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도자기로 본 세계사 : 문화 교류가 빚어낸 인류의 도자 문화사

황윤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도자기로 본 세계사= Porcelain in the world history : 문화 교류가 빚어낸 인류의 도자 문화사 / 황윤 지음
개인저자황윤= 黃胤
발행사항파주 : 살림, 2020
형태사항212 p. : 삽화 ; 21 cm
총서명생각하는 힘-세계사컬렉션 ;18
ISBN9788952238535
9788952239105 (세트)
일반주기 연표: p. 212
서지주기참고문헌: p. 210-211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6326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도자기를 감상하며 세계사를 즐기다!
국내 최초, 도자기로 읽는 세계사 책 출간!

『박물관 보는 법』으로 유명한 황윤 작가가
탁월한 역사적 혜안과 인문학적 통찰력으로
도자기 감상하는 안목을 한 단계 높여준다!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동양의 발명품


현대인들에게 도자기는 그리 큰 관심의 대상이 아니다. 박물관에 잘 모셔놓은 골동품이나 고상한 취미를 가진 사람들의 공예품 정도로 여겨진다. 하지만 잠시 박물관에서 우리 집 부엌으로 시선을 옮겨보자. 식탁에 올라오는 그릇과 접시와 컵도 사실은 도자기다. 카페로 한번 가보자. 따뜻한 커피가 담겨 나오는 머그잔도 역시나 도자기다. 우리 집 부엌이나 우리 동네 카페만이 아니라, 전 세계 어딜 가든 도자기는 모두가 애용하는 생활용품이다. 도자기는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몇 안 되는 동양의 발명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도자기는 동양, 특히 중국의 발명품이므로, 이 책에서도 도자기가 태어나고 성장하는 과정을 중국을 중심으로 이야기한다. 중국 상나라의 원시 청자부터 시작해 청자, 청화백자, 채색 자기 등으로 이어지는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도자기를 감상하며 세계사를 즐기다!
국내 최초, 도자기로 읽는 세계사 책 출간!

『박물관 보는 법』으로 유명한 황윤 작가가
탁월한 역사적 혜안과 인문학적 통찰력으로
도자기 감상하는 안목을 한 단계 높여준다!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동양의 발명품


현대인들에게 도자기는 그리 큰 관심의 대상이 아니다. 박물관에 잘 모셔놓은 골동품이나 고상한 취미를 가진 사람들의 공예품 정도로 여겨진다. 하지만 잠시 박물관에서 우리 집 부엌으로 시선을 옮겨보자. 식탁에 올라오는 그릇과 접시와 컵도 사실은 도자기다. 카페로 한번 가보자. 따뜻한 커피가 담겨 나오는 머그잔도 역시나 도자기다. 우리 집 부엌이나 우리 동네 카페만이 아니라, 전 세계 어딜 가든 도자기는 모두가 애용하는 생활용품이다. 도자기는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몇 안 되는 동양의 발명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도자기는 동양, 특히 중국의 발명품이므로, 이 책에서도 도자기가 태어나고 성장하는 과정을 중국을 중심으로 이야기한다. 중국 상나라의 원시 청자부터 시작해 청자, 청화백자, 채색 자기 등으로 이어지는 도자기 역사의 흐름을 흥미진진한 스토리텔링으로 읽어준다. 새로운 도자기 양식이 등장할 때마다, 제작 기술과 양산 체제가 발전하면 소비층이 점차 확산되고 중국을 넘어 세계로 도자기가 퍼져나간다. 예컨대, 청화백자는 원나라 때 실크로드를 통해 서아시아 지역으로 건너가고, 명·청 시대에는 유럽, 인도, 동남아시아로 수출된다. 서양은 동양의 도자기에 크게 매료되어 거대한 수입 시장이 된다. 18세기부터는 유럽 도자기가 자체 생산되기 시작해 19세기에는 전 세계를 휩쓴다. 이 책에서 우리는 동양의 발명품인 도자기가 어떻게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게 되는지 확인할 수 있다.

문화 교류가 빚어낸
모든 인류의 창조물


도자기는 중국에서 태어나 독자적으로 발전하지만 주변 지역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 중국 문화권에 속한 한반도는 자연스럽게 도자기 문화를 받아들인다. 단순한 수입에 그치지 않고 삼국시대부터 독자적으로 청자를 만들기 시작한다. 고려에서는 삼강청자라는 독창적인 양식이 등장한다. 임진왜란 이후에는 조선의 도공이 대거 일본 열도에 건너가면서 새로운 도자기 문화가 꽃피운다. 한편 몽골족이 세운 원나라의 청화백자는 아이러니하게도 활발한 정복활동으로 서아시아와 동남아시아 등지에 전파된다. 그 결과 16세기 서아시아에는 이즈니크라는 도자기가 등장한다.
반면, 중국이 주변의 영향을 받아 새로운 도자기 양식을 창조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 중국의 백자가 서아시아의 코발트를 만나 청화백자가 탄생한 것이 대표적인 예다. 서아시아에서 도자기 열풍이 불자 중국은 내수용 도자기와 수출용 도자기를 따로 만든다. 유럽도 거대한 도자기 시장이 되면서 그들이 원하는 회화 장식이 담긴 도자기를 생산한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도자기는 어느 한 국가나 한 지역만의 문화가 아니라, 문화 교류가 빚어낸 모든 인류의 창조물이라 할 수 있다. 『도자기로 본 세계사』는 세계사 속에서 도자기를 통해 한 문화가 또 다른 문화와 어떻게 융합하고 발전하는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도자기 감상하는 안목을
한 단계 높여보자


저자는 오랫동안 발품을 팔아 세계의 박물관 현장을 누비면서 도자기를 연구했다. 덕분에 『도자기로 본 세계사』에서는 무엇보다도 생생한 도자기의 역사를 전해들을 수 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어느 박물관에 방문하면 어떤 도자기 컬렉션을 즐길 수 있는지 상세하고 유용한 정보도 제공해준다. 도자기를 직접 감상하면서 도자기 역사의 흐름을 한눈에 꿸 수 있는 주요 박물관 몇 곳을 다음과 같이 추천한다.
동아시아의 다양한 청자를 만날 수 있는 박물관으로 난징 육조박물관, 타이완 고궁박물관, 오사카 시립 동양도자미술관 등을 소개한다. 청화백자의 진수를 엿볼 수 있는 박물관으로는 베이징 고궁박물원, 일본 이데미쓰 미술관 등을 안내한다. 좀 더 멀리 떨어져 있는 유럽의 세브르 국립도자기박물관과 서아시아 도자기 전시관 등에서는 동아시아를 넘어 세계 도자기 교류의 역사를 확인해볼 수 있다고 한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책에서 만난 도자기의 생생한 미감과 흥미로운 역사를 직접 보고 느끼고 싶은 마음이 들 것이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는 말이 있듯이, 기회가 된다면 박물관에 꼭 들러 도자기 감상하는 안목을 한 단계 높여보자.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