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나에게 주는 마지막 선물) 자서전 : 쉽게 쓰는 101가지 문답

김현옥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나에게 주는 마지막 선물) 자서전 : 쉽게 쓰는 101가지 문답 / 김현옥 지음
개인저자김현옥
발행사항양평군 : 라이프스토리, 2020
형태사항221 p. : 삽화 ; 21 cm
총서명라이프스토리 총서 ;1
ISBN9791196874407
서지주기참고문헌: p. 221
분류기호808.0669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7215 808.06692 김94ㅈ 2관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1-30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 책은 '누구나 쉽게 쓰는 자서전'을 목적으로 쓰여졌습니다. 이 세상에 태어나 이름 한번 제대로 알리지 못하고 살아온 분들, 글 쓰기 교육을 제대로 못 받은 분들을 위한 책입니다.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서 '내가 정말 제대로 된 삶을 살았나' 하고 고개를 갸웃거리는 분들의 사랑과 이별, 기쁨과 눈물, 감동과 후회를 담는 그릇이 되기를 원합니다. 때로는 내세울 것이 없어서 죄지은 듯 살아온 생에게 주는 '위로의 면죄부'와도 같은 책입니다.

자서전은 자신의 인생을 기록하는 것이지만, 어쩌면 타인의 삶을 관찰하듯 자기 인생을 되돌아 보는 일입니다. 자신의 삶을 기록하되 '몇 발자국 떨어져' 자신을 바라보는 것이죠. 마치 어느 늦가을 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창 밖으로 쓸쓸히 걸어가는 자신을 지켜보듯 말입니다. 아마 시야에서 사라질 때까지 '또 다른 자신'에게서 눈을 떼지 못할 것입니다.

사실 이 책은 '기억에 관한 책'이라고 불러도 좋습니다. 사랑은 누군가의 삶을 기억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기억의 줄기를 하나씩 걷어내면 땅 속에 숨은 감자처럼 옛일이 줄줄이 따라 나올 겁니다. 좋은 기억이라면 거기에 잠시 머무르면서 당시 인물들과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 책은 '누구나 쉽게 쓰는 자서전'을 목적으로 쓰여졌습니다. 이 세상에 태어나 이름 한번 제대로 알리지 못하고 살아온 분들, 글 쓰기 교육을 제대로 못 받은 분들을 위한 책입니다.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서 '내가 정말 제대로 된 삶을 살았나' 하고 고개를 갸웃거리는 분들의 사랑과 이별, 기쁨과 눈물, 감동과 후회를 담는 그릇이 되기를 원합니다. 때로는 내세울 것이 없어서 죄지은 듯 살아온 생에게 주는 '위로의 면죄부'와도 같은 책입니다.

자서전은 자신의 인생을 기록하는 것이지만, 어쩌면 타인의 삶을 관찰하듯 자기 인생을 되돌아 보는 일입니다. 자신의 삶을 기록하되 '몇 발자국 떨어져' 자신을 바라보는 것이죠. 마치 어느 늦가을 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창 밖으로 쓸쓸히 걸어가는 자신을 지켜보듯 말입니다. 아마 시야에서 사라질 때까지 '또 다른 자신'에게서 눈을 떼지 못할 것입니다.

사실 이 책은 '기억에 관한 책'이라고 불러도 좋습니다. 사랑은 누군가의 삶을 기억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기억의 줄기를 하나씩 걷어내면 땅 속에 숨은 감자처럼 옛일이 줄줄이 따라 나올 겁니다. 좋은 기억이라면 거기에 잠시 머무르면서 당시 인물들과 대화를 나누는 것도 좋습니다. 그들과 더 친밀한 유대감과 만족감을 느끼게 될 것입니다.

기억의 책갈피를 들춰내서 그 속에 묻혀있던 사랑과 이별, 기쁨과 슬픔의 이야기를 들어보십시오. 울고 웃다 보면 어느새 101가지 질문과 답을 꽉 채우게 될 것입니다. 그런 다음 채워진 답 속의 행간을 자세히 더 들여다 보면, 숨어 있던 작은 얘기들이 새싹처럼 돋아나게 됩니다. 행여 기억이 안 나는 것은 주변의 가족들과 친구들에게 물어보는 것도 좋습니다. 당신의 자서전이 더욱 더 풍부해질 것입니다.


자서전 전문 출판사 '라이프스토리'가 펴낸 <나에게 주는 마지막 선물 자서전, 쉽게 쓰는 101가지 문답>(저자 김현옥)은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실용적인 자서전 안내서다. 유명인 위주로 출판되는 자서전 시장에서 저자는 글을 잘 쓰지 못해도 멋진 자서전을 출간할 수 있다고 말한다.

10여 년 전 부친의 갑작스런 부음 소식을 듣고 '아버지에 대한 기록의 부재'를 안타까워했던 저자는 어머니를 2박 3일 동안 인터뷰를 시도한다. 어머니와 대화를 나누면서 당신의 꿈과 행복, 가슴을 태웠던 지난날에 대해 조금이나마 이해를 하게 된다. 어머니와의 대화 내용을 20페이지 분량의 자서전으로 펴내 칠순 선물로 드린 것이 자서전 쓰기 책을 출판하게 된 계기다.

'당신의 삶을 기록하라'(1부), '자서전 쓰기 준비'(2부), '예문 따라 실전 연습'(3부), '자료 수집과 요약법'(4부), '글 정리 후 출판하기'(5부) 등 총 20장으로 구성된 책은 철저하게 사례를 중심으로 누구든지 따라 하면 쉽게 쓸 수 있도록 예문과 실전연습으로 꾸며졌다.

실제 자서전을 쓰기 전에 '절과 명상'을 통해 삶을 되돌아 보고, 자기소개서와 유언장 작성으로 글쓰기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는 과정을 거친다. 이후 자신의 인생을 연대기별로 나눠 적어본 뒤, 출생부터 현재까지 '인생의 6단계'를 저자의 성장기를 보면서 내면의 기억을 하나씩 꺼내놓는 작업을 하게 된다.

또한 사진, 일기 등 각종 자료를 수집하는 방법과 제3자를 통해 '나'를 바라본 다음, 자신의 삶을 한 줄로 요약하는 시간을 보낸다. 마지막으로 정리한 글에 시대상황을 엮어 이야기를 풀어가는 비법과 제목 정하기, 서문 쓰기 등 저자가 해야 할 글쓰기의 모든 것을 간단 명료하게 안내해 준다.

또한 출판 준비 과정과 인쇄에 대한 현실적인 정보와 많이 틀리는 맞춤법과 띄어쓰기, 교정과 교열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하나하나 짚어나가 독자들의 이해를 돕는다. 책이 출간된 이후 출판기념회, 언론보도, SNS 활용 등 홍보는 물론 사후 자손들이 부모님 세대를 기억하는 통로에 관해서도 세심하게 다루고 있다.

저자는 자서전을 당장 쓰기가 어렵다면 오늘부터라도 지난 삶을 되돌아보면서 일기 쓰기를 권한다. 아니면 녹음기를 틀어놓고 넋두리를 하듯 살아온 얘기를 담아두기를 강조한다. 어떤 방식으로든 자신의 삶을 기록한다면, 언젠가는 한 권의 자서전을 세상에 내놓을 수 있다는 것이 책이 제시하는 일관된 요지다.

김현옥 작가는 "시중에 나온 많은 자서전 쓰기 책들이 '소설가' 수준의 구성과 문법을 요구하는 것을 봤다"면서 "자신의 인생을 맑은 눈으로 들여다 볼 수 있는 솔직한 마음만 있다면 글이 술술 써지고, 생각과 기억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계속 이어지는 것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령 글을 쓰지 못하거나 재주가 없어서 고민이라면 전문 작가를 통한 자서전, 즉 '타서전'을 쓰는 것도 좋은 대안이라고 김 작가는 주장한다. 다만, 이 경우에도 기본적인 자료 제공과 밑그림, 그리고 저술 방향은 전문가와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서 풀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한다.

김 작가는 이어 "자서전은 세상에서 유일하게 자신만이 쓸 수 있는 단 한 권의 책"이라며 "매일 명상하면서 삶을 되돌아보고, 요람에서 현재까지 일들을 기록한 뒤 이 책에 나오는 101가지 질문과 답을 통해 각자의 삶을 꾸밈없이 기록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