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두 도시 이야기

Dickens, Charle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두 도시 이야기 / 찰스 디킨스 지음 ; 권민정 옮김
개인저자Dickens, Charles, 1812-1870
권민정, 역
발행사항서울 : 시공사, 2020
형태사항675 p. ; 20 cm
총서명찰스 디킨스 선집
원서명Tale of two cities
ISBN9788952751072
9788952751065 (set)
일반주기 찰스 디킨스 연보: p. 669-675
본서는 "A tale of two cities. 2000, Penguin Classics."을 번역 대본으로 삼되, "The annotated a tale of two cities."를 참고함
분류기호823.8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7853 823.8 D548t K/2020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1-24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빅토리아 시대의 가장 위대한 소설가
찰스 디킨스
사후 150주년 기념 선집

초기 · 후기 대표작과 초역의 첫 장편소설까지
19세기 영국을 재현할 디킨스 문학의 정수

“천재 소설가에 대해 말하라면 그 시작도 끝도 디킨스다”
빅토리아 시대의 가장 위대한 소설가
찰스 디킨스 사후 150주년 기념 선집


19세기 영국을 대표하는 천재 소설가이자 대중문학의 일인자, 찰스 디킨스의 선집이 시공사에서 출간됐다. 찰스 디킨스 사후 150주년을 기념하여 특별 기획된 ‘찰스 디킨스 선집’은 국내 초역으로 소개되는 디킨스의 첫 장편소설 《픽윅 클럽 여행기》, 초기 대표작이자 대중소설의 원형이 된 《올리버 트위스트》, 후기 대표작이자 가장 아름답고 숭고한 역사소설이라 일컬어지는 《두 도시 이야기》로 구성하여 디킨스 문학의 정수를 한데 담아냈다.
약 20여 년의 작품 활동 동안 열다섯 편의 장편소설, 다섯 편의 중편소설, 수백 편의 단편소설을 남긴 디킨스는 대문호라는 칭호가 무색하지 않은 영국 최고의 소설가이지만, 동시에 글쓰기를 통해 사회문제에 목소리를 내는 비평가이기도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빅토리아 시대의 가장 위대한 소설가
찰스 디킨스
사후 150주년 기념 선집

초기 · 후기 대표작과 초역의 첫 장편소설까지
19세기 영국을 재현할 디킨스 문학의 정수

“천재 소설가에 대해 말하라면 그 시작도 끝도 디킨스다”
빅토리아 시대의 가장 위대한 소설가
찰스 디킨스 사후 150주년 기념 선집


19세기 영국을 대표하는 천재 소설가이자 대중문학의 일인자, 찰스 디킨스의 선집이 시공사에서 출간됐다. 찰스 디킨스 사후 150주년을 기념하여 특별 기획된 ‘찰스 디킨스 선집’은 국내 초역으로 소개되는 디킨스의 첫 장편소설 《픽윅 클럽 여행기》, 초기 대표작이자 대중소설의 원형이 된 《올리버 트위스트》, 후기 대표작이자 가장 아름답고 숭고한 역사소설이라 일컬어지는 《두 도시 이야기》로 구성하여 디킨스 문학의 정수를 한데 담아냈다.
약 20여 년의 작품 활동 동안 열다섯 편의 장편소설, 다섯 편의 중편소설, 수백 편의 단편소설을 남긴 디킨스는 대문호라는 칭호가 무색하지 않은 영국 최고의 소설가이지만, 동시에 글쓰기를 통해 사회문제에 목소리를 내는 비평가이기도 했다. 수많은 강연과 강독뿐만 아니라, 매춘부들의 독립을 위한 자선단체 ‘우라니아 코티지’를 설립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통해 선한 영향력을 퍼뜨렸다. 이처럼 천재 이야기꾼이자 활동가였던 디킨스는 동료들에게도 지대한 영향을 끼쳐, 레오 톨스토이부터 조지 오웰, G. K. 체스터턴, 윌리엄 새커리, 카를 마르크스 등 수많은 예술가들에게 귀감이 되었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학자이자 비평가로 알려진 해럴드 블룸은 디킨스를 두고 “영어로 소설을 쓴 천재 작가에 대해 말하라면, 그 시작도 끝도 디킨스다”라고 평한 바 있다.
지금도 영미 문화권에서 ‘디킨스적’이라는 표현은 그가 작품 속에서 자주 사용했던 끔찍한 사회 환경이나 코믹하게 그려지는 인물을 묘사할 때 흔히 쓰인다. 찰스 디킨스가 세상을 떠난 지 150년이 흘렀지만 여전히 전 세계 독자들은 그의 작품을 찾아 읽고 있으며, 끊임없이 영화, 연극, 뮤지컬로 재생산되고 있다. 2020년 찰스 디킨스 사후 150주년을 기념하여 한 시대의 현상이자 문화였던 디킨스를 기리고 그의 작품들을 재조명하는 일은 여러 가지로 의미 있는 작업이다.

“가장 디킨스적인 것이 가장 대중적인 것이다”
디킨스 붐을 일으킨 연재소설의 시작


1812년에 태어나 19세기 빅토리아 시대에 작품 활동을 펼친 찰스 디킨스는 소외 계층의 대변인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했다. 작품을 통해 빈곤층에 대한 착취와 억압을 묘사하고, 공공 기관의 무능과 부패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단행본을 구입할 여력이 없는 서민들을 위해 신문에 작품을 연재했고, 새벽부터 줄을 서서 신문을 읽는 광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영국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디킨스의 인기는 대단했는데, 디킨스의 연재물이 실린 신문을 빨리 구입하기 위해 항구에서부터 영국에서 들어오는 배를 기다리기도 했다. 이런 연재 형식은 디킨스가 독자들의 반응을 바로 확인하고 평가할 수 있는 좋은 도구가 되어주었다. 디킨스는 독자들의 반응에 따라 캐릭터와 구성을 수정하여 발전시키는 등 더욱 짜임새 있고 섬세한 이야기를 완성시키는 데 노력했다. 천재 작가의 이면에는 단 한 명의 의견도 놓치지 않고 세심하게 챙기는 노력들이 숨겨져 있었다.
디킨스가 전례가 없는 인기를 누릴 수 있었던 비결은 철저히 대중의 시선에서 글을 썼기 때문이다. 경제관념이 부족했던 아버지 때문에 가족들이 채무자 감옥에서 지내야 했던 시절, 학업을 중단하고 열두 살 때부터 공장에서 일을 해야 했던 경험은 그의 수많은 작품 속 배경의 토대가 되었다. 또한 작품 속 인물들도 허구가 아닌 디킨스의 가족, 친구들, 연인, 혹은 런던 거리를 걸으며 관찰한 대중 속에서 찾았기 때문에 그토록 생생하게 전달될 수 있었던 것이다. 디킨스의 소설은 서민뿐만 아니라 빅토리아 여왕까지 사로잡았는데, 빅토리아 여왕이 디킨스의 소설을 밤새 읽으며 토론했다는 유명한 일화가 전해진다. 이처럼 연재소설의 붐을 일으키며 스타 작가로 발돋움한 디킨스는 출간하는 작품마다 크게 성공을 거두며 전 세계 독자들에게 영원히 사랑받는 고전들을 탄생시켰다.

《두 도시 이야기》 도서 소개

디킨스가 남긴
아름답고 숭고한 역사소설


《두 도시 이야기》는 프랑스 혁명을 배경으로 런던과 파리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찰스 디킨스의 후기 대표작이다. 디킨스가 1859년에 발행한 주간지 《올 더 이어 라운드(All the Year Round)》에 연재되던 당시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으며 이후 영화, 텔레비전, 라디오, 연극, 뮤지컬 등으로 다양하게 재생산되면서 ‘디킨스의 가장 유명한 소설’, ‘대중문화에 가장 영향을 끼친 소설’, ‘2억 부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 등 다양한 수식어를 남겼다. 디킨스가 쓴 단 두 편에 불과한 역사소설이기도 한 《두 도시 이야기》는 역사를 깊이 있게 바라보는 디킨스의 진중하고 날카로운 통찰로 가득하다.

“최고의 시절이었고, 최악의 시절이었고, 지혜의 시대였고, 어리석음의 시대였고, 믿음의 세기였고, 불신의 세기였고, 빛의 계절이었고, 어둠의 계절이었고, 희망의 봄이었고, 절망의 겨울이었고, 우리 앞에 모든 것이 있었고, 우리 앞에 아무것도 없었고, 우리는 모두 천국을 향해 똑바로 나아가고 있었고, 우리는 모두 천국을 등진 채 반대로 나아가고 있었다.” _1부 1장 중에서

《두 도시 이야기》의 유명한 도입부이다. 디킨스는 모순으로 가득했던 시절을 압축하여 보여주려는 듯 믿음과 불신, 빛과 어둠, 희망과 절망으로 상반되는 열네 개의 문장을 한 숨에 뱉어낸다. 수많은 역사소설 중에서도 유독 《두 도시 이야기》에 매혹되는 이유는 디킨스가 역사적 사실을 다루는 방식 때문이다. 그는 소설 전반에 걸쳐 여러 대조와 상징을 사용하는데 부유한 자와 가난한 자, 억압하는 자와 억압받는 자, 기득권을 지키려는 자와 새로운 사회를 꿈꾸는 자를 계속해서 대비시킨다. 디킨스는 극적인 모순과 대조를 반복하면서 인간의 양심과 도덕이라는 시공간을 초월하는 보편적인 인간성을 찾아낸다. 이것이야말로 《두 도시 이야기》가 160여 년의 간극을 뛰어넘어 영원히 사랑받는 고전으로 평가받는 가장 큰 이유이다.

믿음과 불신, 빛과 어둠, 희망과 절망이 오가는
전쟁의 소용돌이 안에서 꽃피는 사랑


《두 도시 이야기》는 영국인 은행원 로리 씨가 죄 없이 18년간 바스티유 감옥에 갇혀 있던 마네트 박사를 구하기 위해 파리로 건너가면서 시작된다. 마네트 박사와 그의 딸 루시는 배 안에서 프랑스 귀족 출신이지만 자신의 신분에 환멸을 느껴 런던으로 향하는 찰스 다네이를 만나게 된다. 시대적 배경이 프랑스 혁명이니만큼 모순과 고통으로 가득한 시절에도 사랑은 꽃핀다. 루시 마네트와 찰스 다네이는 신분을 초월한 사랑을 감행하고, 그들을 가로막는 수많은 장애물에 용감하게 맞선다.
프랑스 혁명이라는 역사적 소용돌이를 배경으로 디킨스가 궁극적으로 말하고자 하는 것은 개개인의 선함이다. 억울한 투옥으로 몸과 마음이 피폐해졌지만 끝까지 정의를 포기하지 않는 마네트 박사, 따뜻한 연민으로 모두의 상처를 어루만지고 치유하는 루시, 선대의 악행을 바로잡기 위해 온갖 위험을 감수하는 찰스 다네이,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치는 시드니 카턴 등 소설 속에서 자신이 지키고자 하는 대상과 신념을 위해 목숨까지도 내놓는 인물들을 통해 독자들은 오직 인간만이 가능한 사랑과 연대를 느낄 수 있다. 프랑스 혁명이라는 그 참혹했던 시절을 이해하는 수단이 되기를 바랐던 디킨스의 바람이 《두 도시 이야기》 속에서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인물들의 힘으로 독자들에게 가닿을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