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인류에게 필요한 11가지 약 이야기 : 항바이러스제에서 신경안정제까지, 인류에게 희망과 미래를 열어준 치료약의 역사

정승규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인류에게 필요한 11가지 약 이야기 : 항바이러스제에서 신경안정제까지, 인류에게 희망과 미래를 열어준 치료약의 역사 / 정승규 지음
개인저자정승규
발행사항서울 : 반니, 2020
형태사항311 p. : 삽화 ; 22 cm
ISBN9791190467483
서지주기참고문헌(p. 303-306)과 색인수록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8894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건강한 삶을 원하는 현대인에게 필요한 11가지 약!
그 속에 담긴 흥미롭고 놀라운 이야기들!?

-인류를 공포에 몰아넣은 코로나19의 치료제는?
-링컨 대통령은 어떻게 우울증을 극복했을까?
-고혈압약을 먹었더니 털이 자랐다고?
-오바마 정부가 사후피임약 때문에 고민했던 까닭은?
-강아지 구충제가 암을 치료한다고?
-‘포켓몬스터’를 보다가 발작을 일으킨 이유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약은 무엇일까?

▼ 2020년 5월! 지구가 멈추다

2020년 봄, 전 세계는 바이러스와 전쟁 중이다. 지구를 장악했다고 한껏 허세를 부리던 인류는 한낱 바이러스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고, 세계는 멈춰 버렸다. 과학자들은 지구에 약 160만 개의 바이러스가 있다고 추정한다. 그중 현재까지 발견된 바이러스는 5,000종 정도다. 바이러스는 사람뿐 아니라 다른 척추동물, 무척추동물, 식물, 세균에서도 발견된다. 세균과 바이러스의 가장 큰 차이는 스스로 생명 활동을 하며 살아갈 수 있느냐 없느냐이다. 세균은 스스로 살아갈 수 있는 기관을 가지고 있지만 바이러스는 생존에 필...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건강한 삶을 원하는 현대인에게 필요한 11가지 약!
그 속에 담긴 흥미롭고 놀라운 이야기들!?

-인류를 공포에 몰아넣은 코로나19의 치료제는?
-링컨 대통령은 어떻게 우울증을 극복했을까?
-고혈압약을 먹었더니 털이 자랐다고?
-오바마 정부가 사후피임약 때문에 고민했던 까닭은?
-강아지 구충제가 암을 치료한다고?
-‘포켓몬스터’를 보다가 발작을 일으킨 이유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약은 무엇일까?

▼ 2020년 5월! 지구가 멈추다

2020년 봄, 전 세계는 바이러스와 전쟁 중이다. 지구를 장악했다고 한껏 허세를 부리던 인류는 한낱 바이러스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고, 세계는 멈춰 버렸다. 과학자들은 지구에 약 160만 개의 바이러스가 있다고 추정한다. 그중 현재까지 발견된 바이러스는 5,000종 정도다. 바이러스는 사람뿐 아니라 다른 척추동물, 무척추동물, 식물, 세균에서도 발견된다. 세균과 바이러스의 가장 큰 차이는 스스로 생명 활동을 하며 살아갈 수 있느냐 없느냐이다. 세균은 스스로 살아갈 수 있는 기관을 가지고 있지만 바이러스는 생존에 필요한 유기물을 스스로 만들지 못해 숙주의 힘을 빌려서 증식한다.
오랫동안 인류를 괴롭히고 있는 바이러스는 어디서 온 것일까? 그 시작은 약 1만 년 전 수렵에서 농업으로 생활양식이 바뀌고 가축을 키우면서다. 동물에 기생하던 바이러스가 가축과 가까이 지내던 사람에게 침입한 것이 그 시작이다. 바이러스가 가축을 숙주로 살다가 사람이라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려고 변화하는 과정에서 뜻하지 않는 부작용이 생겼다. 자신이 살기 위해 다른 종으로 숙주를 바꾸었는데, 그 과정에서 숙주를 죽이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 인류의 역사를 뒤흔들었던 바이러스의 역사
인간은 가축을 키우면서 병원균에 대한 면역력도 함께 키웠다. 하지만 모든 바이러스에 모든 인간이 면역력을 갖춘 것은 아니었다. 지구는 인간에 의해 달라졌다. 하지만 인간 역시 자연에 의해 멸망을 거듭했다. 대표적으로 신대륙 발견 후 적은 수의 스페인 군대가 아즈텍 문명을 정복할 수 있었던 것은 아메리카에서 전혀 경험한 적이 없는 천연두 바이러스 때문이었다. 평생 처음 경험하는 질병들로 인해 멕시코와 북미에서는 그 인구가 현격하게 급감하고 말았다.
제1차 세계대전의 승패를 가른 것 역시 독감 바이러스였다. 인류 역사에서 손꼽히는 대규모 전쟁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1,000만 명으로 추산되었지만 스페인 독감으로 사망한 사람은 대략 2,000~5,000만 명 정도에 달했다. 전쟁으로 죽은 사람보다 독감으로 죽은 사람이 훨씬 많은 인류 최대의 재앙이 바로 스페인 독감이었다.

▼ 사스, 신종플루, 메르스 그리고 코로나 19
현대 사회에 접어들면서 인류는 다양한 바이러스와 주기적으로 전쟁을 벌이고 있다. 2002년 사스에 8,000여 명이 감염되어 774명이 사망했고, 2009년에는 신종플루가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었다. 2010년까지 유행했던 신종플루는 1만8,500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그리고 2015년에는 메르스가 퍼졌다.
신종 바이러스 감염이 위험한 이유는 발병할 당시 치료약이 없기 때문이다. 이미 치료약이 개발된 바이러스 감염은 치유가 가능해져 감기처럼 앓고 지나가는 병이 되기 마련이다. 하지만 변종된 바이러스의 치료제나 백신을 개발하려면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어 수많은 인명피해를 일으킨다. 2019년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19 역시 아직 백신을 개발하지 못했다. 전 세계 코로나 19의 감염자는 4월 현재 200만 명을 훌쩍 넘었고, 사망자도 15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
왜 야생동물에서 서식하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람에게 자주 유행하는 것일까? 그건 아마 인류가 자연에 행한 훼손 행위 때문일지도 모른다. 밀림, 오지 개발, 환경파괴가 가속화되면서 사람이 과거보다 야생동물의 서식지를 더 많이 침범하고 있다. 평화롭게 살던 야생동물과 사람의 접촉이 빈번해지면서 인류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했던 새로운 바이러스에 노출되는 것이다.

▼ 약에 대한 역사, 그 두 번째 이야기
이 책은 2019년 출간된《인류를 구한 12가지 약 이야기》의 후속편이다. 이번 《인류에게 필요한 11가지 약 이야기》에는 항바이러스제부터 정신적 스트레스 증가와 고령화로 인해 사회적 수요가 많은 정신과 약 그리고 항암 대체제로 뜨거운 이슈가 된 구충제까지 인류와 가장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는 약 11가지를 다루었다. 각 장마다 약에 관한 내용뿐 아니라 관련된 역사적, 사회적, 문학적인 내용을 추가해 흥미롭고 이해하기 쉽게 구성했다.
약은 인류와 함께 개발되고 선택되면서 역사를 같이해왔다. 현대 인류가 다양한 약을 쉽게 접할 수 있는 것은 처음 개발되어 사용되기까지 오랜 시간 포기하지 않고 노력해온 누군가의 끈질긴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다산으로 어머니를 잃었던 여성운동가의 피임약 개발은 여성의 권리를 바꿨고, 참혹한 전쟁터에서 구사일생으로 살아 돌아온 젊은 의사의 집요한 호기심은 기적의 정신병 치료제 클로르프로마진을 만들었다. 당뇨로 친구를 잃은 의사가 관심을 가지고 파고들어 발견한 것은 기적의 치료제 인슐린이었다. 한때 한국인 90%가 시달렸던 기생충은 이제 약 한 알로 해결이 가능해졌다. 인류의 약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은 이제 유전자 치료라는 또 다른 영역으로 나아가고 있다.

현대인에게 건강은 큰 관심사다. 조금이라도 건강하게 오래 살기 위해 매일 아침 영양제를 비롯한 다양한 약을 복용한다. 그럼에도 막상 그 약들에 대해 제대로 알지는 못한다. 우리가 일상에서 만나는 약에 대해 흥미롭게 읽으면서 약의 효능과 건강지식 그리고 역사 이야기까지 챙길 수 있는 교양서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