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올레길을 걸으며 보는) 제주 사용설명서 : 역사|문화|4·3

문창재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올레길을 걸으며 보는) 제주 사용설명서 : 역사|문화|4·3 / 문창재 지음
개인저자문창재
발행사항서울 : 선, 2019
형태사항351 p. : 천연색삽화 ; 21 cm
ISBN9788963125923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9269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풍파가 많았던 제주도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4·3 사건까지를 아우른 현장답사 르포 ‘제주 사용 설명서’가 나왔다. 올레 길을 걸으며 읽는 책이라는 설명이 제목에 덧붙었다. 언론인 문창재가 지난 12년간 100번 넘게 그곳에 갈 때마다 숨은 제주의 모습을 더듬어 찾아다닌 탐방기 34편을 담은 책이다.
한국일보 논설위원실장을 지낸 그는 퇴직 후 제주대학교 HR 아카데미 고전읽기 수업을 맡아 매월 제주에 갈 때마다 그 땅의 역사와 문화현장을 타박걸음으로 찾아 다녔다. 대학이 5·16 도로변에 있어 수업 후 한라산 오르기를 즐겼다. 그러다가 항몽 유적지 표지판을 목격한 것이 계기가 되어 몰랐던 제주도 역사에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왜 삼별초 유적이 제주도에 있을까. 이런 의문에서 시작된 역사 탐색은 제주도가 고려시대 이래 중죄인들이 내쳐졌던 유형의 땅이었다는 사실에서부터, 일제강점기 미군상륙전에 대비해 전도를 불침항모 같은 요새화를 시도했던 근세사로 이어졌다.
제주해안 암벽마다 뚫린 수많은 진지동굴, 오름 꼭대기의 토치카와 고사포진지 유허, 산허리에 숭숭 뚫린 산복동굴, 온전한 부대 하나를 수용할 정도의 지하 시설공간이 왜 궁벽한 그곳에 그...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풍파가 많았던 제주도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4·3 사건까지를 아우른 현장답사 르포 ‘제주 사용 설명서’가 나왔다. 올레 길을 걸으며 읽는 책이라는 설명이 제목에 덧붙었다. 언론인 문창재가 지난 12년간 100번 넘게 그곳에 갈 때마다 숨은 제주의 모습을 더듬어 찾아다닌 탐방기 34편을 담은 책이다.
한국일보 논설위원실장을 지낸 그는 퇴직 후 제주대학교 HR 아카데미 고전읽기 수업을 맡아 매월 제주에 갈 때마다 그 땅의 역사와 문화현장을 타박걸음으로 찾아 다녔다. 대학이 5·16 도로변에 있어 수업 후 한라산 오르기를 즐겼다. 그러다가 항몽 유적지 표지판을 목격한 것이 계기가 되어 몰랐던 제주도 역사에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왜 삼별초 유적이 제주도에 있을까. 이런 의문에서 시작된 역사 탐색은 제주도가 고려시대 이래 중죄인들이 내쳐졌던 유형의 땅이었다는 사실에서부터, 일제강점기 미군상륙전에 대비해 전도를 불침항모 같은 요새화를 시도했던 근세사로 이어졌다.
제주해안 암벽마다 뚫린 수많은 진지동굴, 오름 꼭대기의 토치카와 고사포진지 유허, 산허리에 숭숭 뚫린 산복동굴, 온전한 부대 하나를 수용할 정도의 지하 시설공간이 왜 궁벽한 그곳에 그리도 많이 필요했던지, 하나하나 파악해가는 과정은 놀라움과 통분의 연속이었다.
태평양전쟁 말기 미군의 제주도 상륙을 겁낸 일본이 도민을 닦달하여 그런 시설을 만든 것이 가련하기도 했다고 저자는 말한다. 마치 무너지는 하늘을 기둥 몇 개 세워 막아보려는 몸부림처럼 보였다는 것이다. 그 전쟁의 막바지, 제주도민을 뭍으로 소개시키던 여객선 세 척이 침몰당하여 천 명이 넘는 주민이 수장된 사건들은 우리 현대사에 결락되었다. 세 사건 가운데 하나는 조난자가 축소되어 한 줄 기록으로 남았지만, 하나는 발생 사실 자체도 파묻혀 있었다. 나머지 하나는 아직도 전모불상으로 파묻혀 있다. 이 두 사건을 파헤친 것은 귀중한 역사발굴로 평가된다.

올레 길을 걸으면서 만나게 되는 역사의 흔적도 많다. 인기 높은 서귀포 법환포구 올레 길에서는 목호의 난을 진압하기 위해 출병했던 최영 장군의 옛 전쟁을 기념하는 석물과 막숙(숙영지) 터를 볼 수 있다. 정방폭포 길에서는 서복전시관과 ‘서불과차(徐市過此)’ 과두문자가 새겨졌었다는 단애를 둘러보며 ‘서귀포’란 지명의 유래를 확인할 수 있다.
제주시 올레 길에서는 기자(祈子)사상의 흔적을 보여주는 동자복 서자복 미륵상과, 관덕정 돌하르방 모습이 그토록 남성의 양물을 빼닮은 까닭을 수긍하게 된다. 제주 역사 1번지 관덕정은 이재수의 난 현장이고 종착지이기도 하다. 제주 동쪽 해안지대를 걸을 때는 삼별초가 쌓았다는 환해장성 유적도 만나볼 수 있다.
모슬포 해안지대에서는 추사 김정희 적소와 알뜨르 비행장 유적, 옛 육군 제1훈련소 터, 이재수의 난을 설명한 대정삼의사비, 관비 정난주의 유택과 아기를 안고 선 그 모자 상이 있다. 동쪽 해안지대에서는 해녀들의 항일운동 기념관과 기념공원을 만날 수 있다.

취재기간에 있었던 4·3 사건 70주년을 계기로, 그 피비린내 나는 현장들도 두루 둘러보았다. 조천읍 북촌리는 최초로 4·3 사건의 참상을 고발한 현기영의 소설 <순이 삼춘> 현장이다. 그 마을 너븐숭이 기념관에 전시된 ‘울어도 죄가 되었다’는 그때 사진과 서화류들은 당시의 비극을 짐작할 단서이기도 하다. ‘입산자’들과 주민의 접선을 막는다고 당국이 불태워버린 한라산 중 산간 지역 80여개 마을은 아직도 수풀 속에 폐허로 잠들어 있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