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오즈의 마법사

Baum, L. Frank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오즈의 마법사 / L. 프랭크 바움 지음 ; 제딧 그림 ; 김난령 옮김
개인저자Baum, L. Frank (Lyman Frank), 1856-1919
제딧, 그림
김난령, 역
발행사항서울 : RHK : 알에이치코리아, 2020
형태사항301 p. : 천연색삽화 ; 20 cm
총서명Art & Classic
원서명Wonderful wizard of Oz
ISBN9788925536804
분류기호813.52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2479 398.21 B347w K/2020 2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꿈과 희망으로 이끄는 독특한 상상의 세계로,
《오즈의 마법사》를 다시 읽을 시간


시대를 뛰어넘어 사랑받는 고전과 오늘을 대표하는 아티스트가 만나는 아트앤클래식Art &Classic의 세 번째 책《오즈의 마법사》가 출간됐다. 평범한 시골 소녀 도로시가 회오리바람에 실려 오즈의 나라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인 《오즈의 마법사》는 뛰어난 구성, 독특한 캐릭터와 세계관으로 전 세계 수많은 독자들에게 오랫동안 사랑받아왔다. 파란 지붕과 파란 옷을 입은 사람들로 가득한 먼치킨 나라, 노란 벽돌 길과 온통 에메랄드 빛 에메랄드 시, 햇빛이 조금도 들어오지 않는 깊은 숲속… 장면들이 눈앞에 생생하게 그려져 대표적 모험 소설로 자리매김하며 뮤지컬과 영화 등으로도 수차례 각색되었다.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명작이 100만 독자를 보유한 제딧의 일러스트와 김난령의 번역을 더해 새롭게 탄생했다.

삶이라는 노란 벽돌 길 위를 걷고 있는 우리에게

《오즈의 마법사》는 다섯 여행자에 관한 이야기다.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도로시, 지혜를 구하는 허수아비, 마음이 고픈 양철 나무꾼, 용기가...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꿈과 희망으로 이끄는 독특한 상상의 세계로,
《오즈의 마법사》를 다시 읽을 시간


시대를 뛰어넘어 사랑받는 고전과 오늘을 대표하는 아티스트가 만나는 아트앤클래식Art &Classic의 세 번째 책《오즈의 마법사》가 출간됐다. 평범한 시골 소녀 도로시가 회오리바람에 실려 오즈의 나라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인 《오즈의 마법사》는 뛰어난 구성, 독특한 캐릭터와 세계관으로 전 세계 수많은 독자들에게 오랫동안 사랑받아왔다. 파란 지붕과 파란 옷을 입은 사람들로 가득한 먼치킨 나라, 노란 벽돌 길과 온통 에메랄드 빛 에메랄드 시, 햇빛이 조금도 들어오지 않는 깊은 숲속… 장면들이 눈앞에 생생하게 그려져 대표적 모험 소설로 자리매김하며 뮤지컬과 영화 등으로도 수차례 각색되었다.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명작이 100만 독자를 보유한 제딧의 일러스트와 김난령의 번역을 더해 새롭게 탄생했다.

삶이라는 노란 벽돌 길 위를 걷고 있는 우리에게

《오즈의 마법사》는 다섯 여행자에 관한 이야기다.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도로시, 지혜를 구하는 허수아비, 마음이 고픈 양철 나무꾼, 용기가 절실한 겁쟁이 사자, 이들은 자신의 소원을 이루어줄 위대한 마법사 오즈를 찾아 노란 벽돌 길에 오른다. 무시무시한 짐승을 만나고 친구를 잃을 위기에 처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으며 좌절할 때도 있지만 끝까지 희망을 놓지 않는 이들의 이야기는 우리에게 감동을 준다. 그 자체로도 훌륭하지만 이 이야기에는 읽는 누구라도 금방 알아차릴 수 있는 귀여운 반전이 있다. 허수아비가 누구보다 지혜롭고, 나무꾼은 누구보다 사려 깊으며, 사자가 얼마나 용감한지, 우리는 끝까지 읽지 않아도 알 수 있다.

“너는 대단한 용기를 가지고 있어. 단지 필요한 게 있다면 자신감이지. 살아 있는 존재라면 누구나 위험을 마주했을 때 두려움을 느껴. 진정한 용기란 두려움에도 불구하고 위험에 맞서는 것인데, 너는 이미 그런 용기를 충분히 가지고 있어.” - 본문 중에서

도로시와 친구들은 꼭 우리의 모습과 닮았다. 우리는 조금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어 부단히 노력한다. 그러나 이 이야기는 우리가 찾는 것이 사실은 다른 곳 아닌 이미 자신 안에 있다는 것을, 그리고 잊고 지낸 것들의 가치를 일깨워준다. 이제는 이 이야기를 읽는 독자가 자신의 내면에 있는 보물들을 확인할 차례다. 저자 라이먼 프랭크 바움은 도로시와 친구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에게 말한다. 오늘을 살아갈 용기를 가진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말이다.

이야깃거리가 무궁무진한 오즈의 세계로 이끄는
환상적인 일러스트와 생생한 번역의 맛


아트앤클래식 《오즈의 마법사》를 읽는 특별한 즐거움은 단연 삽화와 번역에 있다. 표지와 본문에 들어간 삽화는 몽환적이면서도 따뜻한 그림을 그려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일러스트레이터 제딧이 맡았다. 다채로운 색감으로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제딧의 그림은 흥미진진한 다섯 여행자의 모험에 빠져들게 만든다.
여기에 번역가 김난령의 번역이 더해졌다. 비단 《오즈의 마법사》뿐만 아니라 여러 오즈 시리즈를 연구하면서, 캐릭터의 특징과 미묘한 관계를 놓치지 않고 번역했고, 재치 있는 말투와 아름다운 우리말을 살려 입체적이면서도 생동감 넘치는 《오즈의 마법사》를 만들어냈다. 두 사람의 그림과 번역으로 우리에게 보다 즐거운 독서를 선물할 고전 명작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