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사상과 인물로 본) 철학적 인간학

박찬구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사상과 인물로 본) 철학적 인간학= Philosophical anthropology / 박찬구 지음
개인저자박찬구
발행사항서울 : 세창출판사, 2020
형태사항280 p. : 삽화 ; 22 cm
ISBN9788984119543
일반주기 색인수록
분류기호128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5948 128 박8111ㅊ 1관4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1-01-22
SMS발송
2 1375947 128 박8111ㅊ 1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 책은 저자가 지난 10여 년간 대학 강단에서 ‘철학적 인간학’을 강의해 온 결과물이다. 인류의 위대한 스승들의 가르침을 몇 차례의 강의로 온전히 전달한다는 것은 애초에 불가능한 일이기에, 이 책에서는 ‘철학적 인간학’의 취지를 살려 주로 인간의 실존적 자각, 삶과 죽음, 영혼의 문제를 이야기한다. 이때 저자는 특정한 입장에 서지 않고 각 사상이나 인물의 입장 자체 속으로 들어가 일관되게 그 입장에 서서 논의를 이어 간다.
어느 시대에나 방황하는 젊은이들의 문제의식과 고뇌는 있게 마련이지만, 특히 오늘날 우리 젊은이들이 겪는 난제들 중 일부는 철학적 인간학의 근본 과제와 맞닿아 있다. 철학적 인간학을 탐구하는 이 책에서 어쩌면 그에 대한 해답의 실마리를 찾을 수도 있을 것이다.

철학적 인간학philosophical anthropology이란
인간에 관해서 ‘철학적으로’ 성찰하는 학문이다

서울대학교 윤리교육과 전공과목 ‘철학적 인간학’의 새로운 교재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윤리교육과에는 필수과목인 ‘윤리학 개론’을 수강한 학생들이 윤리학의 배경에 놓여 있는 다양한 인간관에 대해 좀 더 깊게 성찰할...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 책은 저자가 지난 10여 년간 대학 강단에서 ‘철학적 인간학’을 강의해 온 결과물이다. 인류의 위대한 스승들의 가르침을 몇 차례의 강의로 온전히 전달한다는 것은 애초에 불가능한 일이기에, 이 책에서는 ‘철학적 인간학’의 취지를 살려 주로 인간의 실존적 자각, 삶과 죽음, 영혼의 문제를 이야기한다. 이때 저자는 특정한 입장에 서지 않고 각 사상이나 인물의 입장 자체 속으로 들어가 일관되게 그 입장에 서서 논의를 이어 간다.
어느 시대에나 방황하는 젊은이들의 문제의식과 고뇌는 있게 마련이지만, 특히 오늘날 우리 젊은이들이 겪는 난제들 중 일부는 철학적 인간학의 근본 과제와 맞닿아 있다. 철학적 인간학을 탐구하는 이 책에서 어쩌면 그에 대한 해답의 실마리를 찾을 수도 있을 것이다.

철학적 인간학philosophical anthropology이란
인간에 관해서 ‘철학적으로’ 성찰하는 학문이다

서울대학교 윤리교육과 전공과목 ‘철학적 인간학’의 새로운 교재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윤리교육과에는 필수과목인 ‘윤리학 개론’을 수강한 학생들이 윤리학의 배경에 놓여 있는 다양한 인간관에 대해 좀 더 깊게 성찰할 수 있도록 돕는 과목으로서 ‘철학적 인간학’이 개설되어 있다. ??사상과 인물로 본 철학적 인간학??은 지난 10여 년간 ‘철학적 인간학’을 강의해 온 박찬구 교수가 그동안의 강의 내용을 고민하고 보완한 결과물이다.

‘보통명사’로서의 철학적 인간학을 이야기하다
이 책의 저자인 박찬구 교수는 ‘철학적 인간학’이 내포한 흥미로운 내용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짜임새 있게 전개한 교재를 찾기는 힘들었다고 말한다. 또한 이 학문의 특정한 시대적 배경과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는 대표 학자들로 인해 학생들로부터 기대한 만큼의 호응을 얻지 못했다고 고백한다. 이에 저자는 특정 시대의 문제의식을 반영한 ‘고유명사로서의 철학적 인간학’이 아니라, 시대와 장소를 넘어 폭넓게 인간의 문제를 다루는 ‘보통명사로서의 철학적 인간학’을 다룸으로써 기존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다. 그러한 문제의식을 담아 새로이 출간한 교재가 ??사상과 인물로 본 철학적 인간학??이다.

‘철학적 인간학’이 내가 겪는 문제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어느 시대에나 방황하는 젊은이들의 문제의식과 고뇌는 있게 마련이다. 그러나 이 책의 저자인 박찬구 교수는 오늘날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학생들과 가까운 곳에서 눈을 맞추며, 이 젊은이들이 겪는 난제들 중 일부는 철학적 인간학의 근본 과제와 맞닿아 있다고 말한다. 오랜 시간 동안 철학적 인간학을 탐구하고 학생들과 의견을 나누어 온 저자는, 어쩌면 이 학문에서 오늘날 학생들이 겪는 문제에 대한 해답을 찾을 수도 있다고 말한다. 실제로 강의 시간이 ‘정신적 힐링’의 시간이었음을 고백한 학생도 있다. 여기서 우리는 철학적 인간학이 지닌 일종의 ‘철학적 치유’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다.

‘사상’과 ‘인물’로 나누어 살펴보는 철학적 인간학
인류의 위대한 스승들의 가르침을 한 권의 책으로 전달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이에 저자는 ‘철학적 인간학’의 취지를 살려 주로 인간의 실존적 자각, 삶과 죽음, 영혼의 문제에 집중하여 책을 집필하였다. 또한 이런 주제들이 개인의 신념과 관련되어 있는 민감한 문제라는 점을 감안하여 저자는 특정한 입장에 서지 않고 각 사상이나 인물에 대한 평가, 즉 결론도 내리지 않는다. 그 대신 사상이나 인물의 입장 속으로 들어가 일관되게 그 입장에 서서 논하는 방식을 취함으로써 독자들이 ‘철학적 인간’의 문제에 집중할 수 있도록 논의를 이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