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아리따 글꼴 여정

이기은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아리따 글꼴 여정= The journey of Arita / 아모레퍼시픽 기획
개인저자이기은, 역
김현경, 역
단체저자명아모레퍼시픽
발행사항파주 : 안그라픽스, 2020
형태사항271 p. : 천연색삽화, 도판 ; 26 cm
ISBN9788970592268
일반주기 역자: 이기은, 김현경
분류기호745.61
언어한영대역본임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76203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국내 화장품 대표 기업 아모레퍼시픽그룹과
그래픽 디자이너 안상수를 비롯한 글꼴 디자이너 15인이 만든
일상 글꼴 아리따, 그 16년을 기록하다

길에서 우연히 보는 표지판, 서점에서 만나는 책, 한시도 손에서 놓지 않는 휴대전화 속에서도 우리가 매 순간 만나는 것이 있다. 바로 글꼴이다. 그 수많은 글꼴 가운데에는 일상에서 흔히 접하지만, 사람들은 모르는 긴 이야기를 담고 있는 글꼴도 있다. 이 책 『아리따 글꼴 여정』은 국내 화장품 기업 아모레퍼시픽과 그래픽 디자이너 안상수를 비롯한 글꼴 디자이너 15명이 16년 동안 아리따 글꼴을 만든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보통의 기업 글꼴은 짧은 기간에 완성되기 마련이므로 아리따처럼 16년 동안 기업의 지원을 받으며 글꼴을 완성해가는 경우는 드물다. 하지만 아리따는 당차고 건강한 현대 여성을 이미지 삼아 2004년부터 지금까지 한글 글꼴 아리따 돋움과 아리따 부리, 로마자 글꼴 아리따 산스, 한자 글꼴 아리따 흑체 등 한글, 로마자, 한자, 총 세 개의 언어와 열여덟 종의 글꼴가족으로 개발되었다. 이 책 『아리따 글꼴 여정』에는 그동안 다루어진 적이 거의 없는 이러한 기업 글꼴의 탄생...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국내 화장품 대표 기업 아모레퍼시픽그룹과
그래픽 디자이너 안상수를 비롯한 글꼴 디자이너 15인이 만든
일상 글꼴 아리따, 그 16년을 기록하다

길에서 우연히 보는 표지판, 서점에서 만나는 책, 한시도 손에서 놓지 않는 휴대전화 속에서도 우리가 매 순간 만나는 것이 있다. 바로 글꼴이다. 그 수많은 글꼴 가운데에는 일상에서 흔히 접하지만, 사람들은 모르는 긴 이야기를 담고 있는 글꼴도 있다. 이 책 『아리따 글꼴 여정』은 국내 화장품 기업 아모레퍼시픽과 그래픽 디자이너 안상수를 비롯한 글꼴 디자이너 15명이 16년 동안 아리따 글꼴을 만든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보통의 기업 글꼴은 짧은 기간에 완성되기 마련이므로 아리따처럼 16년 동안 기업의 지원을 받으며 글꼴을 완성해가는 경우는 드물다. 하지만 아리따는 당차고 건강한 현대 여성을 이미지 삼아 2004년부터 지금까지 한글 글꼴 아리따 돋움과 아리따 부리, 로마자 글꼴 아리따 산스, 한자 글꼴 아리따 흑체 등 한글, 로마자, 한자, 총 세 개의 언어와 열여덟 종의 글꼴가족으로 개발되었다. 이 책 『아리따 글꼴 여정』에는 그동안 다루어진 적이 거의 없는 이러한 기업 글꼴의 탄생 과정과 글꼴 디자인 이야기, 글꼴 사용 예시, 글꼴별로 디자인에 참여한 디자이너 14명의 인터뷰, 글자를 만드는 과정을 담은 기록 사진, 아리따를 사용한 제품, 도서 등 아리따 글꼴에 관련된 모든 것이 기록되어 있다. 또한 전체 본문은 아리따 글꼴을 사용했기 때문에 실제로 아리따의 사용성을 가늠할 수 있다. 이 책은 한글 글꼴에 관심 있는 해외 독자를 위해 국영문 혼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글꼴에 대한 전문적인 내용을 알기 쉽도록 설명해 글꼴 디자이너는 물론 평소에 아리따 글꼴에 관심이 있던 독자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당찬 현대 여성의 이미지를 그대로 글꼴 형태에 담아
기업과 디자이너들이 오랜 기간 함께 만들어낸 나눔 글꼴

일반적으로 기업 글꼴은 글꼴 디자이너에게 필요한 글꼴만 짧은 시간 안에 디자인해달라고 의뢰하는 경우가 많다. 이 책에 담긴 한 디자이너의 인터뷰에서도 한 달 만에 글꼴을 만들어달라고 의뢰가 오는 일이 비일비재한 글꼴 디자인 업계에서 하나의 글꼴을 위해 16년이라는 시간을 들이는 것이 흔하지 않다고 말한다. 아리따 글꼴은 16년 동안 묵묵히 진행 과정을 지켜보고 뒷받침해준 아모레퍼시픽이라는 기업과 의뢰한 기업은 물론 디자이너와 일반 사람들까지도 사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그 사용성에 맞춰 글꼴을 디자인하고 확장해온 디자이너의 노력이 함께 만들어냈다고 할 수 있다. 아리따는 기업 전용 글꼴로 개발되었지만, 저작권을 표기하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나눔 글꼴이다. 여기에는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문화 나눔의 가치가 공유되기를 바라는 기업의 마음이 담겨 있다.
아리따 글꼴의 디자인은 공자의 시집에 등장하는 ‘요조숙녀’를 이미지로 ‘건강한 아름다움’ ‘여성성’ ‘현대성’을 주제어로 삼아 진행되었다. 단아하고 지적인 멋을 풍기는 인상은 부드럽게 휘어진 글자 줄기, 유연한 획의 움직임, 곡선이 강조된 형태 등 손글씨의 움직임을 그대로 반영해 아름답게 완성되었다. 하지만 하나의 이미지를 글꼴로 만드는 과정은 절대 쉽지 않았던 듯 보인다. 아리따 돋움 총괄 디렉터 한재준이나 아리따 산스 수석 디자이너 피터 베르휠, 아리따 부리 책임 디자이너 류양희 등 각 글꼴별 디자이너의 인터뷰와 기록 사진을 보면 기업 글꼴로서 기업이 원하는 이미지를 함께 담으면서 아리따의 주제어를 어떻게 글꼴에 표현해야 할지 고민한 흔적을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한 고민 덕분에 아리따는 지금에 맞는 여성의 이미지, 건강하고 당찬 아름다움을 지닌 글꼴로 만들어져 나눔 글꼴로 일상에 자리 잡았다고 할 수 있다.

우리말 용어 개발의 중요성, 디자이너들의 협업 이야기 등
다양한 이야기가 담긴 글꼴 디자인 책

이 책 『아리따 글꼴 여정』에는 글꼴 디자인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한 번은 생각해봐야 하는 이야기도 담겨 있다. 바로 우리말 용어 개발의 중요성이다. 아리따에는 부리, 추임 등 우리말에서 따온 용어들이 눈에 띈다. 외래어 용어를 보편적으로 사용해왔던 글꼴 디자인 업계에서 글꼴을 만들며 우리말 용어를 개발하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아리따 프로젝트에서는 사용자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우리말 용어를 만들고 개발 과정에서 직접 사용한 디자이너들의 노력도 함께 엿볼 수 있다. 이외에도 로마자 글꼴과 한자 글꼴을 만들기 위해 국내 디자이너는 물론 중국, 네덜란드 등 해외 디자이너와의 협업이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그 과정에 대한 이야기도 흥미를 끈다. 길지 않은 기간이었던 만큼 많은 이야기를 담긴 아리따 글꼴. 이 책 『아리따 글꼴 여정』을 통해 긴 시간 동안 씨앗을 뿌리고 아름드리나무로 성장한 아리따의 여정을 함께 따라가 보다 보면 하나의 글꼴이 어떻게 일상에 자리 잡을 수 있었는지 그 비결과 노력을 알 수 있을 것이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