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김일성이 일으킨) 6.25전쟁

강규형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김일성이 일으킨) 6.25전쟁 / 강규형 [외] 지음
개인저자강규형, 1964-
발행사항서울 : 기파랑, 2019
형태사항132 p. : 삽화 ; 19 cm
ISBN9788965236245
일반주기 공저자: 김용삼, 남정욱, 정경희, 주익종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7063 951.624 육692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6․25의 진실을 한 손에 쏙

‘김일성이 일으킨 6.25전쟁.’
책의 내용을 이보다 완벽하게 요약한 제목이 따로 있을 수 있을까? 이것이 6.25전쟁의 사실이고, 이 명명백백한 사실을 이길 진실이나 진리는 따로 없다. 그 사실을 사실대로 배우지 못했다면, 이 책을 읽어라.
다섯 명의 저자는 거짓 역사를 배운 학생청소년 세대를 위해 한손에 쏙 들어갈 책을 나눠 썼다. 본문 26개 꼭지가 그대로 6.25전쟁의 간추린 실록(實錄)이다. 꼭지마다 생생한 기록사진과 자료, 도표 등을 곁들이며 5쪽 안팎으로 간결하게 서술해, 버스나 지하철 타고 가는 길에 차례와 제목과 사진 위주로 휘리릭, 돌아오는 길에 본문까지 마저 다 읽을 수 있을 정도다. 밤잠을 뒤척일 정도로 울림이 짙게 남을 것이다. 그러면 다음날, 또 다음날 그렇게 읽어 보기 권한다. 친구들이랑 하룻밤새 많이 외우기 시합을 해보거나, 대학 수시입학 스펙쌓기를 위한 탐구활동, 또는 대학 교양과목의 심층조사 팀플을 수행할 수도 있을 것이다. 아, 이미 진실을 알고 있는 당신이 자녀들의 좌편향 역사교과서가 걱정이라면, 자녀에게 이 책을 읽혀라.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6․25의 진실을 한 손에 쏙

‘김일성이 일으킨 6.25전쟁.’
책의 내용을 이보다 완벽하게 요약한 제목이 따로 있을 수 있을까? 이것이 6.25전쟁의 사실이고, 이 명명백백한 사실을 이길 진실이나 진리는 따로 없다. 그 사실을 사실대로 배우지 못했다면, 이 책을 읽어라.
다섯 명의 저자는 거짓 역사를 배운 학생청소년 세대를 위해 한손에 쏙 들어갈 책을 나눠 썼다. 본문 26개 꼭지가 그대로 6.25전쟁의 간추린 실록(實錄)이다. 꼭지마다 생생한 기록사진과 자료, 도표 등을 곁들이며 5쪽 안팎으로 간결하게 서술해, 버스나 지하철 타고 가는 길에 차례와 제목과 사진 위주로 휘리릭, 돌아오는 길에 본문까지 마저 다 읽을 수 있을 정도다. 밤잠을 뒤척일 정도로 울림이 짙게 남을 것이다. 그러면 다음날, 또 다음날 그렇게 읽어 보기 권한다. 친구들이랑 하룻밤새 많이 외우기 시합을 해보거나, 대학 수시입학 스펙쌓기를 위한 탐구활동, 또는 대학 교양과목의 심층조사 팀플을 수행할 수도 있을 것이다. 아, 이미 진실을 알고 있는 당신이 자녀들의 좌편향 역사교과서가 걱정이라면, 자녀에게 이 책을 읽혀라.


6.25가 쌍방과실이라니

6.25전쟁에 관한 역사 교과서들의 서술을 보면, 전쟁을 일으켜 수백만 명을 사지(死地)로 몰아넣은 북한 김일성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는다. 반면에, 불시에 침략을 당하고도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고 결과적으로 대한민국을 공산주의로부터 지켜 낸 이승만 대통령에 대해서는 전쟁 중에 민간인을 ‘학살’했다는 등 날 선 비판으로 가득하다. (…) 6·25전쟁의 피해는 잊기에는 너무도 엄청나다. 인명 피해만 보더라도 군인과 민간인을 합쳐 사망자가 149만 명을 넘고, 부상자가 100만 명을 넘는다. 실종자 및 포로의 숫자도 사망자 숫자에 버금간다. 북한군이 납치해서 끌고간 민간인 납북자, 미(未) 송환 국군 포로, 전쟁 중 발생 한 이산가족 등의 문제는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채 남아 있다. 6·25전쟁이 아직은 ‘잊지 말아야 할 전쟁’인 까닭이 여기에 있다. _책머리에

이것이 이 책을 쓴 이유다. 북한군 창설과 침략전쟁에 공헌한 사람에게 독립유공자 훈장을 주려 하는 데 대한민국 대통령이 앞장서는가 하면, 서울을 탈환한 국군이 38선을 돌파한 날인 10월 1일 국군의 날(10장 ‘국군의 날이 10월 1일인 까닭’)을 다른 날로 바꾸자는 사람들도 있다. 6.25를 미국과 대한민국이 저지른 전쟁이라고 강변하던 사람들은 최근 들어 “6.25는 쌍방과실”이라며 한 발 물러서는 모양새다.
책은 시작부터 6.25는 북한 김일성과 소련, 중국이 사전에 공모하고 기획한 전쟁임을 명확히 한다(1장 ‘김일성과 박헌영이 모스크바로 간 까닭은?’, 2장 ‘김일성, 스탈린, 모택동이 기획한 전쟁!’). 당시 북한지역에서조차 수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자유를 찾아 남쪽으로 향했으며(17장 ‘흥남부두의 금순이’, 18장 ‘크리스마스의 기적’), 그중에는 지금 대한민국 대통령의 부모도 있었다는 사실을 애써 외면하려는 사람들은 누구인가?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

6.25전쟁은 당시 출범한 지 2년이 채 못되는 유엔(국제연합)의 이름으로 침략자를 응징한 첫 번째 사례다(3장 ‘미국과 유엔의 참전 결정’). 피흘려 지킨 자유를 지키기 위한 한.미상호방위조약을 저자들은 ‘고래와 새우의 동맹’이라 표현하며(24장), 그 덕분에 세계는 파멸적인 3차대전을 면했고, 이어진 냉전 구도에서 대한민국은 자유의 최전선을 지키는 보루로 우뚝 설 수 있었다(25장). 미국 워싱턴DC의 링컨기념관 옆에 세워진 한국전쟁기념비의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Freedom is not free)’라는 문구는 누구보다도 이땅의 자유시민들의 가슴에 먼저 새겨야 할 교훈이다(26장).

6.25는 단순한 남북 간의 대결이 아니라 3차대전을 막아낸 전쟁이요, 3차대전 대신 치른 국제전이었다. 한편 제2차 세계대전 후 미국과 소련 등 두 초강대국을 포함한 세계의 거의 모든 강대국들이 참전한 최초이자 마지막 세계전쟁이며, 유엔이 수행한 가장 큰 전쟁이라는 역사적 의미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느 누구도 기억하고 싶지 않은 전쟁, 잊힌 전쟁으로 사람들이 이 전쟁을 부르고 있는 것은 역사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_26장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