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일제의 조선 구관 제도 조사와 기초 자료 : 관습 기초자료·『조선관습제도조사사업개요』(번역서)

왕현종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일제의 조선 구관 제도 조사와 기초 자료 : 관습 기초자료·『조선관습제도조사사업개요』(번역서) / 왕현종 [외] 편
개인저자왕현종= 王賢種, 1961-, 편
김경남= 金慶南, 1963-, 편
이승일= 李昇一, 편
한동민, 1963-, 편
발행사항서울 : 혜안, 2019
형태사항401 p. : 삽화 ; 26 cm
총서명연세근대한국학총서.H ; 111(H-24)
근대 한국 관습조사 자료집 ;2
대등표제Institutional investigation and a basic data of custom on the Choson(朝鮮) society by Japanese imperialism
ISBN9788984945814
일반주기 공편자: 김경남, 이승일, 한동민
자료1. 제134 이혼에 관한 관습여하 -- 자료2. 한말 일제하 관습조사 관련 신문조사(1905-1945, 총 556건)
서지주기참고문헌(p. 391-399)과 색인수록
기금정보주기이 책은 2011년 정부(교육부)의 재원으로 한국학중앙연구원(한국학진흥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8664 951.61 일7317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17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일제 식민지배의 근간이 된 ‘조선관습조사’의 겉과 속을 해부하다!
‘일본제국주의의 한국 식민지배’는 여전히 동아시아에서 뜨거운 주제이다. 지금 벌어지고 있는 ‘위안부와 강제동원’을 둘러싼 외교․통상 문제도 그렇고, 일본 내의 극우적 혐한 인식도 그러하며, 한국 내에도 식민지배가 가져온 근대화와 경제성장의 혜택이 식민지하의 폭력보다 크다는 논리가 많이 유포되어 있다. 그리고 한국의 학계와 사회의 이에 대한 체계적 학문적 답변은 여전히 미흡한 부분이 많다.
을사조약 이후 이토 히로부미로 대표되는 일본 통감부가 한국에 취한 첫 민사조치는 ‘조선관습의 조사’였다. 이를 위해 1906년 부동산법조사회가 설치되었고, 이듬해 이는 법전조사국으로 대체되었다. 두 기관의 조사는 한일합병 후 총독부에 의해 ‘관습조서보고서’로 간행되었다. 일제는 지속적으로 조선관습조사사업(1906~1938)을 추진하면서 일본 민법조항에 해당하는 관습이 조선에 존재하는가를 묻는 방식으로, 한국사회의 전통과 관습을 일본식으로 크게 왜곡했을 뿐만 아니라 식민지기 법제의 제정에 기초자료로 활용하였다.
이 책은 이 조선관습조사사업을 해명하기 위해 3년간 ‘일제 조선관습...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일제 식민지배의 근간이 된 ‘조선관습조사’의 겉과 속을 해부하다!
‘일본제국주의의 한국 식민지배’는 여전히 동아시아에서 뜨거운 주제이다. 지금 벌어지고 있는 ‘위안부와 강제동원’을 둘러싼 외교․통상 문제도 그렇고, 일본 내의 극우적 혐한 인식도 그러하며, 한국 내에도 식민지배가 가져온 근대화와 경제성장의 혜택이 식민지하의 폭력보다 크다는 논리가 많이 유포되어 있다. 그리고 한국의 학계와 사회의 이에 대한 체계적 학문적 답변은 여전히 미흡한 부분이 많다.
을사조약 이후 이토 히로부미로 대표되는 일본 통감부가 한국에 취한 첫 민사조치는 ‘조선관습의 조사’였다. 이를 위해 1906년 부동산법조사회가 설치되었고, 이듬해 이는 법전조사국으로 대체되었다. 두 기관의 조사는 한일합병 후 총독부에 의해 ‘관습조서보고서’로 간행되었다. 일제는 지속적으로 조선관습조사사업(1906~1938)을 추진하면서 일본 민법조항에 해당하는 관습이 조선에 존재하는가를 묻는 방식으로, 한국사회의 전통과 관습을 일본식으로 크게 왜곡했을 뿐만 아니라 식민지기 법제의 제정에 기초자료로 활용하였다.
이 책은 이 조선관습조사사업을 해명하기 위해 3년간 ‘일제 조선관습조사 토대기초연구팀’이 작업한 연구의 결과물 중 하나이다. 연구에 참여한 역사학자들은 근대시기 한국인의 법 생활과 법 의식의 원형을 복원하기 위하여 일제의 관습조사 보고서류를 종합적으로 수집, 분류, 정리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관습조사자료는 당시 한국인의 각종 관습, 민속, 제도, 일상생활 등에 관한 다양한 분야의 자료로 약 7,700여 책으로 추정되었으며, 이 중 3,850책을 전수 조사하여 핵심 관습조사자료를 선별하여 목록 DB로 정리하였다. 연구팀은 국사편찬위원회와 수원시박물관 소장자료를 중심으로, 국립중앙도서관 및 일본과 미국 대학들 도서관 등에 소장된 자료들을 추가 조사하고 기존 목록 수정 작업을 수행했다. 또한 기록학 연구 방법에 따라 최종 목록 DB를 구축하여 2,784책의 목록집을 정리하였다. 일제의 조선관습자료 정리와 해제는 <조사·분류·정리>, <해제·역주>, <기초자료 및 자료집 간행> 단계로 정리되었다.
이렇게 7년간의 자료조사 작업을 토대로 다음과 같은 총 5권의 ‘근대 한국 관습조사자료집’ 출간을 준비하게 되었다.

1권 일제의 조선관습조사 종합목록
2권 일제의 조선 구관 제도 조사와 기초자료
3권 일제의 조선관습조사 자료 해제 1-부동산법조사회․법전조사국 관련자료-
4권 일제의 조선관습조사 자료 해제 2-법전조사국 특별조사서․중추원 관련 자료-
5권 일제의 조선관습조사 자료 해제 3-조선총독부 중추원 관련 자료-

이 책은 시리즈 제2권인 <일제의 조선 구관 제도 조사와 기초자료>로, 일제의 조선관습조사사업 전체 소장 자료 개관과 자료 탈초 및 번역을 수록한 책이다. 1906년 7월 부동산법조사회로부터 시작하여 1908~1910년 법전조사국으로 이어지는 일제의 조선관습조사사업과, 1910년 이후 조선총독부 참서관실과 중추원에 이르기까지 조선구관조사사업에 대하여 국내외 각종 기관에 소장되어 있는 한국 관습 관련 자료를 체계적으로 소개하여 향후 자료 연구의 기초로 삼고자 하였다.
일본 제국주의 당국은 대한제국 말기 조선의 관습에 관한 조사사업을 수행하고 그 성과물로서 1910년 <조선관습조사사업 보고서>를 펴냈다. 초기 조선관습조사사업에 대해서는 주로 부동산법조사회와 법전조사국 시기 조사한 각종 관습조사의 원본 자료을 남기고 있으며 이후 조선총독부가 수행한 일련의 ‘구관조사사업’에서도 많은 기록물들을 정리하고 펴냈다. 이러한 관습조사의 성과들을 체계적으로 수집, 정리, 해제하기 위해서는 관습조사와 관련된 일체의 사항을 조사하기 위한 조사방법론과 기초자료에 대한 소개방식이 우선 정립되어야 한다.
이 책은 우선 일제의 한국 관습조사사업에 대해 지금까지 연구경향 및 현재 관습조사 기록물의 정의와 현황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했다. 다음으로 관습조사 기록물의 국내외 소장현황과 내용에 대해 개관하였다. 한국내 주요기관으로는 국사편찬위원회의 중추원 관련 자료, 수원시 박물관의 이종학 기증도서, 국립중앙도서관 및 각 대학도서관 소장 자료를 살폈다. 일본의 경우 부동산법조사회 회장인 우메 겐지로의 문서가 다수 보관되어 있는 호세이 대학 도서관을 소개했으며, 미국의 하와이 대학 및 하버드 대학 기록물에 대해 소개하였다.
다음으로 한국 관습조사 기록물 중에서 법전조사국에서 수행한 전국 48개 지역에 대한 실지조사보고서 일체의 제목 및 내용을 간략하게 소개하였으며, 특별조사서의 제목과 내용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조선총독부 중추원에서 조사한 조선구관조사의 기록물과 내용상 특징을 소개하고, 주요 자료의 해제를 붙였다. 책의 제2부에서는 조선총독부 중추원이 1938년 펴낸 <조선구관제도조사사업개요(朝鮮舊慣制度調査事業槪要)>(번역‧주석본)를 수록하였다. 제3부에서는 부록 자료로 <관습조사 자료:제 123, 이혼에 관한 관습여하>(탈초본)와 더불어 관련 참고문헌을 소개하였다.
이 책에서는 비록 현재 일제의 조선관습조사에 관한 추진과정과 생산된 기록물을 초보적으로 소개하는 것에 그쳤으나 앞으로 한국 관습조사 기록물에 대한 전수조사와 DB작업이 완결된다면 보다 체계적인 정리와 심층적인 연구를 기대해본다.
‘일제 조선관습조사 토대기초연구팀’은 앞으로 이번 일제의 조선관습조사에 대한 기초연구로 모아진 자료와 DB화 작업을 기초로 향후 공동연구로 이어질 것을 희망한다. 이 책과 시리즈의 발간을 계기로 하여 조선의 독자적인 관습의 재발견과 더불어 일제의 식민지 연구 및 근대한국학의 학적 체계의 수립을 위해 역사학을 비롯하여 법학, 민속학, 경제학, 인류학 등 연계학문 간의 활발한 교류와 연구 활성화를 기대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