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뉴스와 수사학

박주영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뉴스와 수사학 / 박주영, 이범수 지음
개인저자박주영
이범수= 李範洙, 1950-
발행사항서울 : 커뮤니케이션북스, 2019
형태사항xxi, 119 p. ; 19 cm
총서명커뮤니케이션이해총서
ISBN9791128816093
서지주기참고문헌수록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7640 070.43 박771ㄴ 1관4층 일반도서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1883년 한성순보가 발간된 이후 140여 년이 지나고 있다. 근대 언론의 등장보다는 한참 뒤늦게 출발한 우리나라 언론학은 빠른 발전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그러나 언론 현상의 기초라고 할 수 있는 ‘기사작성 기법’에 대해서는 그다지 주목하지 않았다.
뉴스를 직접 생산하고 있는 언론 현장에서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수습기자 교육에 변변한 교본도 없이 선배들의 구전 교육에 의존하다보니 체계적 교육이 이뤄지지 못했고 통일된 기준이 없어 혼란을 겪어왔다”는 유력 지방 언론사의 고백은 남의 일이 아니다.

이와 같은 상황 속에서 권위 있는 수사학 연구자와 신문기자로 활동한 저자들은 마침내 수사학을 활용한 기사작성 모델을 제시한다. 뉴스의 생산·소비·해석과 고전 수사학 이론의 5대 규범인 착상·배열·표현·기억·발표를 접목해 새롭게 만든 모델이다. 저자들은 이 모델에 따라 기사 가치와 비중의 판단부터 주제와 방향 설정, 취재와 기사작성, 수정과 팩트체크 등 단계별 필요한 원칙과 방법, 사례까지 제시해 준다.

전통적 수사학은 ‘다른 사람을 설득하고 그에게 영향을 끼치기 위한 언어기법을 연구하는 학문’으로 이해돼 왔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1883년 한성순보가 발간된 이후 140여 년이 지나고 있다. 근대 언론의 등장보다는 한참 뒤늦게 출발한 우리나라 언론학은 빠른 발전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그러나 언론 현상의 기초라고 할 수 있는 ‘기사작성 기법’에 대해서는 그다지 주목하지 않았다.
뉴스를 직접 생산하고 있는 언론 현장에서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수습기자 교육에 변변한 교본도 없이 선배들의 구전 교육에 의존하다보니 체계적 교육이 이뤄지지 못했고 통일된 기준이 없어 혼란을 겪어왔다”는 유력 지방 언론사의 고백은 남의 일이 아니다.

이와 같은 상황 속에서 권위 있는 수사학 연구자와 신문기자로 활동한 저자들은 마침내 수사학을 활용한 기사작성 모델을 제시한다. 뉴스의 생산·소비·해석과 고전 수사학 이론의 5대 규범인 착상·배열·표현·기억·발표를 접목해 새롭게 만든 모델이다. 저자들은 이 모델에 따라 기사 가치와 비중의 판단부터 주제와 방향 설정, 취재와 기사작성, 수정과 팩트체크 등 단계별 필요한 원칙과 방법, 사례까지 제시해 준다.

전통적 수사학은 ‘다른 사람을 설득하고 그에게 영향을 끼치기 위한 언어기법을 연구하는 학문’으로 이해돼 왔다. 따라서 수사학은 문장을 장식하는 수단으로 말과 글을 아름답게 꾸미는 데 의의를 두기도 했다. 그러나 수사학의 학문 영역이 언어와 관련된 ‘수사(修辭)’ 외에 생각, 소통, 관계, 사회 등의 범위까지 확대됨에 따라 수사학의 개념은 ‘사회적·공공적 소통 행위를 위한 학문’으로 새롭게 정의되고 있다. 또한 전통적 기사 작성 기법인 ‘역피라미드식 기사쓰기’에 대한 집착, 기자 노동의 가치와 보람이 부재한 현실 속에서 메시지 수용자의 능동성과 쌍방향 소통, 소통 흐름의 입체화 등 미디어빅뱅 시대의 변화 추이에 대한 기사 반영 요구가 커지고 있다.

체계성·전문성이 결여된 현재의 기사 작성 기법은 쌍방적·감성적 하이퍼미디어 시대에 부응하지 못한다는 문제의식은 현실에 맞고 미래지향적인 기사 작성 모델을 요구한다. 이 책은 언론학 원조이자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교범인 수사학의 현대적 해석에 기자 경험을 녹여 넣어 직업 전문성을 높인 ‘기사 작성의 길’을 나름대로 모색해 본 것이다. 언론 현장의 기사작성 기법은 문제가 없을까? 하는 반성적 사유에서 출발해 그 문제 분석과 해법 찾기까지 나아감으로써 언론계와 언론학계의 공동 과제를 풀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