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태평양 전쟁사. 2, 광기와 망상의 폭주

역사학연구회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태평양 전쟁사. 2, 광기와 망상의 폭주 / 일본역사학연구회 지음 ; 아르고인문사회연구소 편역
단체저자명역사학연구회
아르고인문사회연구소
발행사항서울 : 채륜, 2019
형태사항547 p. : 삽화, 지도, 표 ; 23 cm
총서명전쟁과 평화 학술총서 ;1-2
원서명太平洋戦爭前期
太平洋戦爭後期
기타표제패망의 잿더미에서 토해 낸 일본 지성의 참회록
쇼와공황에서 만주사변, 중일전쟁, 태평양전쟁, 샌프란시스코강화조약에 이르기까지
ISBN9791190131018 (v.2)
일반주기 아르고인문사회연구소: 오일환, 이연식, 방일권
본서는 "太平洋戦爭前期. 1953.", "太平洋戦爭後期."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9315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패망의 잿더미에서 일본의 지성들이 써 내려간 참회록!
쇼와공황에서 만주사변, 중일전쟁, 태평양전쟁과 샌프란시스코강화조약에 이르기까지
파시즘과 군국주의, 제국주의 침략의 구조와 허상을 신랄하게 파헤친다!

전쟁에 반대하며 숨죽이고 있던 진보적 학자들이 태평양전쟁 패망 직후 다시 활동을 시작했다. 일본역사학연구회도 그중 하나였다. 동경대 사학과를 중심으로 ‘과학적 역사’와 ‘유물사관’에 입각한 역사연구를 표방해 오던 일단의 연구자들이 주요 멤버이다. 이들은 전쟁 전부터 일본의 천황제와 배타적 침략주의뿐만 아니라 세계적 차원의 파시즘과 제국주의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전쟁이 끝나자마자 자신들의 침략전쟁을 중심으로 유럽 전역에서 벌어졌던 제2차 세계대전의 원인과 전개과정을 천황제와 파시즘, 그리고 자본주의의 구조적 모순이라는 관점에서 분석하고 집대성했다. 그 결실이 바로 1953년부터 1954년에 걸쳐 출간된 “태평양전쟁사”(전 5권)이다. 정치, 경제, 문화 등 당대 최고의 연구자 약 50여 명이 의기투합해 만든 이 책은 지금까지도 일본의 전쟁과 제2차 세계대전을 엄밀하게 분석한 최고의 역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패망의 잿더미에서 일본의 지성들이 써 내려간 참회록!
쇼와공황에서 만주사변, 중일전쟁, 태평양전쟁과 샌프란시스코강화조약에 이르기까지
파시즘과 군국주의, 제국주의 침략의 구조와 허상을 신랄하게 파헤친다!

전쟁에 반대하며 숨죽이고 있던 진보적 학자들이 태평양전쟁 패망 직후 다시 활동을 시작했다. 일본역사학연구회도 그중 하나였다. 동경대 사학과를 중심으로 ‘과학적 역사’와 ‘유물사관’에 입각한 역사연구를 표방해 오던 일단의 연구자들이 주요 멤버이다. 이들은 전쟁 전부터 일본의 천황제와 배타적 침략주의뿐만 아니라 세계적 차원의 파시즘과 제국주의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전쟁이 끝나자마자 자신들의 침략전쟁을 중심으로 유럽 전역에서 벌어졌던 제2차 세계대전의 원인과 전개과정을 천황제와 파시즘, 그리고 자본주의의 구조적 모순이라는 관점에서 분석하고 집대성했다. 그 결실이 바로 1953년부터 1954년에 걸쳐 출간된 “태평양전쟁사”(전 5권)이다. 정치, 경제, 문화 등 당대 최고의 연구자 약 50여 명이 의기투합해 만든 이 책은 지금까지도 일본의 전쟁과 제2차 세계대전을 엄밀하게 분석한 최고의 역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편역 “태평양전쟁사”는 총 3권으로 1권에서는 만주사변과 중일전쟁, 2권에서는 진주만공격에서부터 패전까지, 3권에서는 전후 일본과 세계의 정서를 담아 완간할 예정이다.

일본 천황제와 군부, 정재계, 우익의 이합집산과 모략을 드라마틱하게 묘사
이 책은 강단 사학의 따분한 이론적 분석이 아니다. 만주사변과 중일전쟁을 전후한 시기 일본 내 다양한 세력과 정파, 파벌들 간의 이합집산과 암투, 모략과 경쟁을 생생하게 그려 낸다. 천황을 중심으로 한 원로와 귀족, 중신들의 막후 정치, 여야 정당들 간의 권력투쟁, 정치인과 재벌의 결탁, 정치세력과 군부세력의 견제와 힘겨루기, 우익세력과 군부의 결탁 뿐만 아니라, 구 재벌과 신흥 재벌 간의 경쟁, 우익세력 내부의 경쟁과 분화, 육군과 해군의 반목과 경쟁, 전쟁 말기 주화파와 주전파의 대결, 식민지와 점령지역의 착취와 민중들의 고통, 해방투쟁의 의지 등을 보여준다. 각 세력 내에서의 다양한 파벌과 암투가 상세히 묘사되고 있어 마치 하나의 거대한 막장 드라마를 보는 느낌이다.

경제구조, 문화예술 분야에 관한 세밀한 분석과 논평
이 책은 각 시대별, 단계별, 지역별 경제구조에 관한 세밀한 분석과 통계 자료를 담고 있다. 세계적 공황과 통화, 금융 등의 거시경제 분석부터 중화학공업, 군수공업, 면방직 등 산업구조의 변화와 조선과 일본 서민들의 생필품 가격에 대한 묘사까지 총망라한다. 또한 국제적 환경의 변화가 각 지역의 사회변화와 서민들의 일상에 미치는 영향을 구체적인 자료로 제시한다.
문화와 예술, 일상에 대한 천착은 가히 선구적이라고 할 만하다. 우파에서 좌파에 이르기까지 당대 최고 엘리트들의 사상적 동향은 물론이고, 문학작품과 연극, 예술과 교육, 과학계의 변화까지 세밀하게 소개하고 있다. 자유주의 사상에 대한 일제의 규제와 군국주의의 폭압이 강도를 더해갈수록 진보적 지식인들과 예술인들이 어떻게 저항했고 탄압당하고 투항하고 전향했는지, 또 그런 가운데 명멸해 간 수많은 테제와 선언, 명저와 걸작들의 이름을 확인하는 것도 감회가 새로울 수 있다. 단순한 ‘전쟁사’가 아니라 일본과 조선, 중국 등 동아시아의 시대상과 문화, 예술 분야에 관한 통사적 성격의 ‘문화사’로서 손색이 없다.

유럽과 아시아의 파시즘과 제국주의, 해방운동
이 책은 비단 ‘태평양’ 지역에 국한되지 않는다. “태평양전쟁사”는 신해혁명 이후 만주사변과 중일전쟁을 거쳐 국공내전과 중화인민공화국 수립 직후에 이르기까지 40여 년에 걸친 일제의 중국침략과 지배, 혁명과 전쟁의 역사를 끈질기고 치밀하게 분석한다. 게다가 태평양전쟁이 전 세계적 차원에서 벌어진 제국주의 대 반제국주의, 파시즘 대 반파시즘 전쟁의 하나였음을 입증이라도 하듯이, 제1차 세계대전 이후부터 한국전쟁까지 미국과 유럽, 그리고 동남아시아의 정치, 경제, 사회, 전쟁, 해방운동을 폭넓고 깊이 있게 다룬다.
특히 이번 “태평양전쟁사 2”는 전황의 전개 과정뿐만 아니라, 전황에 따른 일본 제국 내부의 정치변동, 기층 사회와 일상의 변화, 산업구조의 재편과 군산복합체의 급속한 성장, 열강들 간의 외교교섭과 막후에서의 복잡한 계산, 그리고 전쟁이 양산한 새로운 문화현상들을 골고루 담아내고 있다. 저자들은 일본 제국과 연합국뿐만 아니라 조선을 비롯한 아시아 태평양의 여러 식민지와 피점령 지역 사람들에게 강요되었던 일제의 만행과 착취, 고통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나아가 이들 지역에서의 해방운동이 배태된 과정에 주목함으로써 패전 후 각국의 독립과 지난한 반제투쟁의 역사가 일제의 지배와 점령에 기인한다는 점을 명확히 보여주었다.

한반도 식민지배에 대한 반성
일본의 침략주의에 비판적인 지식인들은 조선과 만주, 타이완 등 식민지 지배에 반대하고 식민지인들의 비참한 현실과 고통에 대해서도 일정 부분 공감하고 연민의 시선을 드러냈다.
동양척식, 만주척식 등의 기존 식민지회사와 조선미곡시장, 만주양곡, 군량성정곡 등 새로운 특수회사, 그리고 만주·화베이·화중의 합작사, 미쓰이물산, 미쓰비시상사 등 독점자본의 지사들이 비인간적인 수탈을 자행했다고 분석했다. 나아가 이러한 독점자본의 수탈이야말로 ‘곧 일본제국주의의 성격을 여지없이 보여주는 것’이라고 통렬히 비판했다.
나아가 필자들은 패전 직후 집단패닉 상태에 있던 일본사회를 상대로 청일전쟁 이후 약 50년 간 저질러 온 근대의 전쟁이 일본인들에게 어떤 전쟁이었는가, 그리고 그 과정에서 이웃나라에 끼친 해악은 어떠했는지를 냉정히 되돌아봐야 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요즘처럼 일본의 보수우익 정권이 거리낌 없이 과거 식민지배의 역사를 부정하고 사죄와 반성은커녕 ‘보통국가’라는 프레임으로 전후 일본의 재무장을 공언하는가 하면, 경제제제를 통해 구 식민지 국가들의 정당한 과거사 문제제기를 원천봉쇄하면서까지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고자 하는 이 때, 패전 직후 일본 지성들이 써 내려간 참회와 경고에 대해 일본은 물론 우리 사회도 곱씹어 볼 대목이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