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손봉호 교수는 누구인가?

박남훈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손봉호 교수는 누구인가? / 박남훈 지음
개인저자박남훈
발행사항부산 : 세컨리폼, 2020
형태사항159 p. : 삽화 ; 21 cm
총서명기독변증과 문화비평 ;1
ISBN9791195254057
주제명(개인명)손봉호,1938-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0978 230.092 손45박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 도서에 대한 소개는 저자가 쓴 자천사(自薦辭)로 대신하고자 한다. 이 자천사 속에 이 책의 핵심적 내용이 농축되어 있기 때문이다.

-손봉호 교수가 매스컴에서 쓴소리를 날릴 때마다 나는 늘 왜, 라는 의문을 갖고 있었다. 그건 ‘기독교 윤리’를 하면, 으레 한국교회에 대해 저런 독설을 날리게 되는 것인가, 라는 의문이었다. 이 의문은 이 책 저자의 원고를 읽어나가면서 일순간에 해소되었다. 손 교수의 일련의 발언들은 ‘기독교 윤리’가 아니라 바리새적 ‘윤리 이데올로기’에 입각해 있다는 저자의 분석이 그동안의 나의 의문을 정말 시원하게 날려버린 것이다. ‘윤리 이데올로기’에 의해 만들어진 손 교수의 신랄한 ‘프레임’의 의미도 제대로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저자의 이러한 분석이 단순히 사회철학 혹은 사회과학적인 사고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신실하고도 정확한 성경해석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사실이 나의 마음을 기쁘게 한다. 마태복음 23장 23절-24절에 대한 손 교수의 해석을 재해석하는 저자의 시각은 매우 예리하면서도 철저히 성경적이다. 전체성의 맥락에 입각해 있다. 성경을 인용했다고 다 성경적이 아니다. 성경을 인용했다고 해도 성령의 인...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 도서에 대한 소개는 저자가 쓴 자천사(自薦辭)로 대신하고자 한다. 이 자천사 속에 이 책의 핵심적 내용이 농축되어 있기 때문이다.

-손봉호 교수가 매스컴에서 쓴소리를 날릴 때마다 나는 늘 왜, 라는 의문을 갖고 있었다. 그건 ‘기독교 윤리’를 하면, 으레 한국교회에 대해 저런 독설을 날리게 되는 것인가, 라는 의문이었다. 이 의문은 이 책 저자의 원고를 읽어나가면서 일순간에 해소되었다. 손 교수의 일련의 발언들은 ‘기독교 윤리’가 아니라 바리새적 ‘윤리 이데올로기’에 입각해 있다는 저자의 분석이 그동안의 나의 의문을 정말 시원하게 날려버린 것이다. ‘윤리 이데올로기’에 의해 만들어진 손 교수의 신랄한 ‘프레임’의 의미도 제대로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저자의 이러한 분석이 단순히 사회철학 혹은 사회과학적인 사고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신실하고도 정확한 성경해석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사실이 나의 마음을 기쁘게 한다. 마태복음 23장 23절-24절에 대한 손 교수의 해석을 재해석하는 저자의 시각은 매우 예리하면서도 철저히 성경적이다. 전체성의 맥락에 입각해 있다. 성경을 인용했다고 다 성경적이 아니다. 성경을 인용했다고 해도 성령의 인도함을 제대로 받아야 올바른 성경 해석이 가능하다.
대한민국 기독교 우파는 그동안 불법과 타락을 저지른 윤리적 죄에 대해 자성하고 회개하며 예수 그리스도께 나아가야 한다. 반면 기독교 좌파도 일부 한국교회의 불법과 타락을 빌미로 삼아 한국교회 전체를 공격하면서 자기의에 빠져들었던 영적 교만의 죄를 회개하며 예수 그리스도께 나아가야 한다. 특히 한국교회를 비판하는 자들은 비판하기 전에 기독교윤리와 윤리이데올로기를 분별하고 자신을 먼저 돌아봐야 한다. 예수 그리스도가 없으면 그건 기독교도 아니고 개신교도 아니고 아무것도 아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