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보이는 경제학 안 보이는 경제학 : 지금 당장 눈에 보이지 않는 곳을 길고 넓게 봐야 경제가 제대로 보인다

Hazlitt, Henry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보이는 경제학 안 보이는 경제학 : 지금 당장 눈에 보이지 않는 곳을 길고 넓게 봐야 경제가 제대로 보인다 / 헨리 해즐릿 지음 ; 김동균 옮김
개인저자Hazlitt, Henry, 1894-
김동균, 역
발행사항서울 : DKJS, 2020
형태사항263 p. ; 23 cm
원서명Economics in one lesson :the shortest and surest way to understand basic economics
ISBN9791195977741
일반주기 본서는 "Economics in one lesson : the shortest and surest way to understand basic economics. 1979."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Economics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3057 330 H431e K/2020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4-27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눈앞의 결과만 보겠는가,
보이지 않는 진실까지 보겠는가?”
동전의 앞만 보는 오류에서 벗어나
경제 원리와 현상을 입체적으로 바라보는 통찰력을 제시하는 책

아마존 초장기 베스트셀러

시대를 초월한 경제학 클래식

100만 부 이상 판매

전세계 10개 언어 이상 번역 출간

경제학 문외한도 짧은 시간에 경제학 기본원리를 배울 수 있는 책
_프리드리히 하이에크, 1974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1. 세상을 보는 눈을 키우려면
보이지 않는 이면에도 집중하라!

“대중이 시장경제를 이해한다는 것은 정신적 묘기처럼 어려운 일이다.” 세계적인 경제학자 슘페터(Joseph Schumpeter)가 한 말이다. 다양한 경제 주체가 서로 얽히고설켜 만들어내는 시장경제는 섣불리 단정할 수 없다는 의미일 테다. 더구나 눈앞에 뻔히 보이는 현상을 넘어서서 장기적이고 최종적인 상황을 예측하기란 더욱더 어려울 수밖에 없다. 슘페터의 ‘장기적 경제이론’은 오랜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도 높이 평가받고 있는데, 말마따나 어떤 행동의 즉각적이고 단기적...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눈앞의 결과만 보겠는가,
보이지 않는 진실까지 보겠는가?”
동전의 앞만 보는 오류에서 벗어나
경제 원리와 현상을 입체적으로 바라보는 통찰력을 제시하는 책

아마존 초장기 베스트셀러

시대를 초월한 경제학 클래식

100만 부 이상 판매

전세계 10개 언어 이상 번역 출간

경제학 문외한도 짧은 시간에 경제학 기본원리를 배울 수 있는 책
_프리드리히 하이에크, 1974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1. 세상을 보는 눈을 키우려면
보이지 않는 이면에도 집중하라!

“대중이 시장경제를 이해한다는 것은 정신적 묘기처럼 어려운 일이다.” 세계적인 경제학자 슘페터(Joseph Schumpeter)가 한 말이다. 다양한 경제 주체가 서로 얽히고설켜 만들어내는 시장경제는 섣불리 단정할 수 없다는 의미일 테다. 더구나 눈앞에 뻔히 보이는 현상을 넘어서서 장기적이고 최종적인 상황을 예측하기란 더욱더 어려울 수밖에 없다. 슘페터의 ‘장기적 경제이론’은 오랜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도 높이 평가받고 있는데, 말마따나 어떤 행동의 즉각적이고 단기적인 영향만 살펴서는 경제를 총체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 장기적인 관점으로, 한 집단뿐 아니라 모든 집단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에만 경제를 제대로 파악할 수 있다. 이는 경제학이라는 학문을 접근하는 바람직한 태도이기도 하다.
슘페터와 마찬가지로 오스트리아학파 경제학을 따르면서 탁월한 논리로 경제 이론을 풀어낸 책이 출간됐다. 바로 헨리 해즐릿의 《보이는 경제학 안 보이는 경제학》이다. 일찍이 문예 비평가 헨리 멩켄(Henry Louis Mencken)으로부터 “제대로 된 글을 쓸 줄 아는 몇 안 되는 경제학자 중 한 명”이라는 찬사를 받은 헨리 해즐릿의 이 책은 미국에서 1946년에 처음 출간되어 70년 넘도록 독자의 사랑을 받고 있는 경제학의 바이블이다. 출간된 지 반세기도 넘었으니 철지난 이야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여전히 아마존 베스트셀러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으며, 지금도 경제학도들이 탐독하는 스테디셀러다. 수요와 공급 등 다양한 경제 법칙을 쉽게 설명하면서 각 분야의 경제현상을 분석하면서도, 단순히 이론을 전달하는 데 그치지 않고 경제학적 사고를 습득하게 해주는 독보적인 책이기 때문이다.
오늘날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경제 상황을 보면 안타깝게도 근시안적이고 협소한 관점으로 정책을 세우고, 판단하고, 실행하는 경향이 다분하다. ‘직접적으로 눈앞에 보이는 A에만 집중하느라 간접적이고 보이지 않는 B는 잊어버리는 오류’를 중점적으로 다룬 이 책이 오늘날에도 유효한 이유다. 책을 읽다 보면 현재 우리나라에서 펼쳐지는 각종 경제정책이 떠오른다. 이를 자신의 눈으로 판단하고 시사점을 얻으면서 경제학적 사고의 지평을 넓히고 싶다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을 만큼 쉽고 논리적인 이 책이 제격이다.
눈앞의 것만을 바라보는 나쁜 경제학자들의 오류는 좋은 경제학자들이 말하는 진실보다 대중에 더 잘 전달된다. 당연한 일이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벌어지는 일은 무시하고 눈에 보이는 것만 이야기하면 되기 때문이다. 보이는 곳 이면에 있는 나머지 반쪽까지 살펴보는 균형 잡힌 시각을 갖추고 싶다면 꼭 읽어봐야 할 책이다.

2. “나는 눈에 보이는 A인가, 잊힌 B인가?”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았지만 반드시 알아야 할 24가지 경제정책과 그 진실

책의 중점적 메시지는 다음의 한 문장으로 요약할 수 있다.
“경제학은 단지 행동이나 정책의 즉각적 효과뿐 아니라 장기적인 영향을 연구하는 학문이며, 또한 한 집단이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미치는 정책의 결과를 추적해야 한다.”
선거철만 되면 선심성 공약이 난무한다. 일단 던지고 보자는 식으로 실행 가능성도 없는 공수표를 남발하는가 하면 부작용을 초래할지도 모르는 급격한 경제정책도 보인다. 좋은 의도로 실행한다고 해도 그 의도와 정반대의 결과가 나오는 경우도 왕왕 있다. 또한 혜택을 받는 A가 눈에 훤히 보이기에 좋은 일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정작 나는 눈에 보이지 않기에 배제된 B일 수도 있다. 이런 일이 수없이 반복되는데도 선거 때마다 대중은 눈앞의 달콤한 공약에 쉽사리 넘어가고 만다. 어떤 경제정책이 대다수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하려면 종종 길고, 복잡하고, 지루한 추론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대부분의 대중은 그 과정을 따르기 어려워하고 지루해하면서 주의력을 잃기 쉽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틈을 파고든 나쁜 경제학자들은 추론 과정을 따르거나 판단할 필요조차 없다고 줄기차게 설득하면서 자신들의 지적 쇠약과 나태를 합리화한다.
나쁜 경제학자의 호도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의 눈으로 각종 경제정책이 어떠한 결과로 귀결되는지를 판단하기 위해서라도 책의 주장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책은 눈앞의 것만을 바라봄으로써 발생하는 오류를 24개의 장으로 구분하여 전달하면서 경제 원리를 무시한 근시안적인 사고가 어떻게 시장의 올바른 기능을 방해하는지, 어떤 부작용을 초래하는지, 사회 전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설명한다. 공공사업, 세금, 정부신용, 기계화와 자동화, 일자리 창출 정책, 공무원 운영, 완전고용, 관세보호, 가격통제, 임대료 규제, 최저임금법, 인플레이션 등 책이 다루는 24개의 키워드를 보면 오늘날의 우리에게 익숙한 경제정책이 눈에 보인다. 단기적 성과에만 급급하다가 결국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기 전에 사회 곳곳에서 추진되고 있는 경제정책을 되짚어볼 필요가 있다.

3. “시장과 싸우는 정책은 무의미하다!”
누가 무엇을 위해 경제 원리를 왜곡하고 선의를 앞세워 우리를 현혹하는가?

24개의 키워드 중에서도 세금, 공무원 운영, 가격통제 등은 오늘의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특히 시사하는 바가 크다. 국민연금을 한번 살펴보자. 마치 세금처럼 일괄 징수하고 선심을 쓰듯 노년층에게 지급금액을 늘리고 있지만 지금 한창 국민연금을 납부하고 있는 세대가 노후에 정말 약속했던 금액을 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물가상승률을 감안해 낸 것보다 많이 받을 수 있다고 목에 힘을 주며 말하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2054년이면 기금이 고갈될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현재의 노년층은 눈에 보이는 A이고, 갈수록 높아지는 징수액에 허덕이는 청장년층은 눈에 보이지 않는 B다. 또 젊은 층이라고 해서 다 같은 것도 아니다. 신혼부부나 다자녀 가정은 주택이나 보조금 등의 혜택을 받지만 정작 가장 사회적 약자라고 할 수 있는 ‘혼자 사는 중년’은 오히려 싱글세를 내고 있는 형편이다. 여기서도 눈에 보이는 A와 보이지 않는 B가 갈리고, 눈에 보이는 성과만이 강조된다.
공무원 정책은 또 어떤가. 최근 2년 사이 주민 수는 줄었는데 오히려 공무원 수가 늘어난 지자체가 전국적으로 113곳에 달한다고 한다. 문재인 정부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공무원 17만 4,000명을 추가로 채용한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는 꼭 필요한 업무가 있고, 국민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그 정도 규모의 공무원이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온 게 아니라는 점이다. 공무원을 늘려서 고용을 창출하고, 그들의 구매력으로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공무원을 고용하는 비용 역시 국민의 주머니에서 나온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날마다 신고가를 갱신하고 있는 부동산시장에서도 책이 말하는 경제학 오류를 짚어낼 수 있다. 부동산 가격을 잡는다고 벌써 열여덟 번이나 정책을 실행했지만, 정책을 발표할 때마다 시장이 안정되기는커녕 급격하게 오르는 기현상이 발생했다. 장기적 관점 없이 일단 눈앞에 보이는 것만 처리하려고 하다가, 안 되면 계속해서 더 강력한 규제를 얹는 식이다. 하지만 간과하고 있는 게 있다. 시장은 불확실성이 커질 때, 예측할 수 없는 외부자극이 주어질 때 더 요동친다는 것이다. 많은 전문가들이 부동산은 정책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고 수요와 공급, 그리고 현금 유동성으로 장기적인 행보가 결정된다고 입을 모으지만, 어떻게든 눈에 보이는 성과를 만들어내고자 하는 조급증이 오히려 역효과를 내는 형상이다. 물론 너도나도 금리를 인하하고 인플레이션으로 자국의 경기를 부양하고자 하는 세계 경제 분위기 속에서 맞춤한 정책을 내놓기 어려울 수는 있겠지만 적어도 한 치 앞은 보고 정책을 세워야 하지 않을까.
경제학의 핵심 오류는 일부 특정 산업이나 경제 주체를 따로 떼놓고 생각하는 끈질기고도 게으른 습관에서 비롯된다. 책은 각종 정책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곳을 요목조목 짚어내며 생각을 날카롭게 벼리고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안목을 기를 수 있게 도와준다.

4. 내 앞길을 개척하고 현명한 경제생활을 하려면
명심해야 할 경제 원리

경제학은 숫자와 도표만으로 이루어져 있지 않다. 경제학에서 가장 중요한 것, 그리고 가장 예측을 어렵게 하는 것은 바로 ‘인간’이다. 경제학은 많은 학문에서 무시해버리는 사소한 요소인 ‘인간의 이기적인 욕심’으로 인해 연구하기가 수천 배는 더 어렵다. 인간의 욕심을 배제하고 기계적으로 바라보면 정책을 세우기는 쉬울지 몰라도 십중팔구 엇나가기 십상이다. 인간의 심리적 요소에 중점을 둔 오스트리아학파 경제학을 눈여겨봐야 하는 이유다.
오늘날 우리는 자본주의사회를 살아간다. 그리고 경계가 지워지고 공동체가 사라지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외롭게 각자도생해야 하는 때이기도 하다. 이런 시기를 현명하고 지혜롭게 헤쳐 나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경제를 제대로 바라보는 눈이 필요하다. 경제학, 특히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현실의 경제학을 이해하고 싶다면 이 책을 반드시 읽어보기 바란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