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중국발 세계경제 위기가 시작됐다 : 다가올 경제 위기를 현명하게 극복하는 법

궁기 정홍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중국발 세계경제 위기가 시작됐다 : 다가올 경제 위기를 현명하게 극복하는 법 / 미야자키 마사히로, 다무라 히데오 지음 ; 박재영 옮김
개인저자궁기 정홍= 宮崎 正弘, 1946-
전촌 수남= 田村 秀男, 1946-
박재영, 역
발행사항서울 : 센시오, 2020
형태사항263 p. : 표 ; 21 cm
원서명中国発の金融恐慌に備えよ!
기타표제번역표제: How to survive the global economic crisis that began in China
ISBN9791190356251
일반주기 감수: 안유화
본서는 "中国発の金融恐慌に備えよ!. 2019."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64161 330.952 궁19ㅈㄱ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4-27 예약
(1명 예약중)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미·중 무역 전쟁, 미·중 백년전쟁으로 번지나?
미·중 무역 전쟁으로 잘나가던 중국 경제에 브레이크가 걸린 듯하지만, 사실 트럼프의 대중 무역 제재 이전부터 중국 경제는 붕괴되고 있었다. 중국은 달러의 지원 없이 대량 발행한 위안화를 자금 도피의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고, 지방정부 산하 금융투자회사에 의한 대출은 급격히 감소했으며, 신용공황까지 닥쳤다. 일대일로 개발 사업은 동남아시아를 넘어 아프리카로 확대되었지만, 그 방식이 지나치게 노골적이고 불공정한 탓에 각국으로부터 원성을 사고 있다.
한편, 중국의 성장이 미국의 무역 적자와 미국으로부터 도용한 기술로 이룩한 것이며, 그 자본과 기술이 중국 정부를 위해 부적절하게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간파한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국제 시장에서의 중국 배제로 맞서고 있다. 즉 미·중 무역 전쟁에는 무역 불균형의 문제만이 아니라 안전보장상의 문제를 포함하는 기술 패권, 경제 패권 문제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
미·중 백년전쟁, 세계 전쟁으로 발전할 수도 있는 이 싸움에서 미국이 중국에게 정말로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 또 이 싸움은 어떻게 해야 끝낼 수 있을까?

세...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미·중 무역 전쟁, 미·중 백년전쟁으로 번지나?
미·중 무역 전쟁으로 잘나가던 중국 경제에 브레이크가 걸린 듯하지만, 사실 트럼프의 대중 무역 제재 이전부터 중국 경제는 붕괴되고 있었다. 중국은 달러의 지원 없이 대량 발행한 위안화를 자금 도피의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고, 지방정부 산하 금융투자회사에 의한 대출은 급격히 감소했으며, 신용공황까지 닥쳤다. 일대일로 개발 사업은 동남아시아를 넘어 아프리카로 확대되었지만, 그 방식이 지나치게 노골적이고 불공정한 탓에 각국으로부터 원성을 사고 있다.
한편, 중국의 성장이 미국의 무역 적자와 미국으로부터 도용한 기술로 이룩한 것이며, 그 자본과 기술이 중국 정부를 위해 부적절하게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간파한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국제 시장에서의 중국 배제로 맞서고 있다. 즉 미·중 무역 전쟁에는 무역 불균형의 문제만이 아니라 안전보장상의 문제를 포함하는 기술 패권, 경제 패권 문제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
미·중 백년전쟁, 세계 전쟁으로 발전할 수도 있는 이 싸움에서 미국이 중국에게 정말로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 또 이 싸움은 어떻게 해야 끝낼 수 있을까?

세계 경제 위기를 견인할 중국발 인플레이션이 다가오고 있다
개혁개방 이후 중국은 세계의 공장으로써만이 아니라 소비에 있어서도 무시할 수 없는 시장으로 떠올랐다. 안으로는 끊임없는 도시 개발과 기술 개발로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고, 밖으로는 일대일로 개발 사업을 통해 타국과의 경제 협력과 인프라 확장을 꾀하며 옛 제국의 영광을 되찾으려는 야심을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중국의 이런 놀라운 성과와 성장 이면에는 인플레이션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 만한 사람은 모두 알고 있다. 이렇듯 이미 오래전부터 예고되어온 인플레이션의 위험에도 불구하고 중국 경제가 유지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세계적인 IT 기업과 월스트리트, 통화마피아는 중국을 이용해 돈을 벌어왔고, 아직 중국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이유들로 인해 중국발 인플레이션의 파급력은 더욱 커져가고 있으며, 저자들은 이로 인해 세계 경제가 지금껏 겪어보지 못한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5G 기술 패권이 달린 하이테크, 안보 전쟁에서 살아남는 법
중국은 경제 패권에 이어 영토 확장을 계획하는 한편, 디지털 정보 공간을 재패해 세계적 규모의 인간 감시 시스템을 구축하려 하고 있다. 이에 미국은 화웨이, ZTE 등의 중국 기업과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금지해 중국에 타격을 가하기도 했다. 이런 움직임은 영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등으로 확대돼 가고 있고, 더 많은 나라들이 여기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은 “AI를 지배하는 자가 누구든 간에 그가 세계를 지배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술 패권을 누가 쥐느냐에 따라 향후 세계정세가 달라질 것이라는 말이다. 이렇게 중요한 기술 패권을 중국이 쥐도록 미국이 내버려둘 리가 없다. 중국의 하이테크 산업이 중국을 넘어 세계의 안보는 물론 개인의 자유까지 위협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세계정세가 급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에서 경제, 외교, 안보상의 균형을 유지하면서 중국발 인플레이션의 영향을 최소화하고, 국가의 실익을 놓치지 않는 방법은 무엇일까? 이 책은 각국의 이해관계, 역학 관계를 바탕으로 향후의 세계정세를 좀 더 면밀하게 전망함으로써 위기 속에서도 주도권을 놓치지 않을 수 있도록 돕는다. IT의 발달로 글로벌화가 더욱 가속화돼 가는 요즘, 차이나 리스크는 결코 국가 간의 문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