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밤과 안개: 한 심리학자가 독일 강제수용소에서 체험한 사상 최대의 지옥에 대한 보고/ 개정판

Frankl, Viktor E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밤과 안개: 한 심리학자가 독일 강제수용소에서 체험한 사상 최대의 지옥에 대한 보고/ 빅토르 프랑클 지음; 서석연 옮김
개인저자 Frankl, Viktor E. (Viktor Emil), 1905-1997
서석연, 역
판사항개정판
발행사항파주: 범우, 2008
형태사항271 p.: 삽도; 21 cm
원서명(Ein) Psycholog erlebt das Konzentrationslager
ISBN 9788991167797
일반주기 본서는 "Ein Psycholog erlebt das Konzentrationslager."의 번역서임
주제명(개인명) Frankl, Viktor E.1905-1997 (Viktor Emil),
일반주제명 Holocaust, Jewish (1939-1945) --Personal narratives
Holocaust, Jewish (1939-1945) --Psychological aspects
Psychologists -- Austria --Biography
Logotherapy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043467 150.198 F831p K/ 2008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043466 150.198 F831p K/ 2008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 한 심리학 교수가 독일 강제수용소에서 체험한 사상 최대의 지옥에 대한 보고!

이 책은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에 수감되었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한 유태인 심리학자의 체험기이다. 저자 자신도 밝히고 있듯이, 이것은 한계상황에 있어서의 인간의 참모습을 이해하려는 것이며, 그 깊은 인간에 대한 지식에서 배어나오는 서술의 격조는 비참한 현실을 구원하는 하나의 가능성으로 비치고 있다. 프랑클 교수가 여기에서 아우슈비츠와 그 밖의 나치스 강제수용소들을 묘사하고 인간의 극악함을 강조하며 분노를 표출하고 있긴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그가 강제수용소에서도 깊고 맑은 마음을 계속 지니고 있었기에 인간을 신뢰할 수 있는 바탕이 되었음을 역력히 입증해 준다고 해야 할 것이다. 단테가 그린 <지옥>이 오히려 동화적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이므로, 이 수기는 현대판 <욥기>라 할 수 있으리라.
특히 따를 수 없는 저자의 용기와, 죽음을 눈앞에 둔 순간순간에도 종이 쪽지에 메모를 하는 학문에 대한 사랑과 열정은 참으로 놀라운 것으로서 우리로 하여금 옷깃을 여미고 머리를 숙이게 하는 숭고한 인간정신의 정수이기도 하다.
1940년대 전...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 한 심리학 교수가 독일 강제수용소에서 체험한 사상 최대의 지옥에 대한 보고!

이 책은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에 수감되었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한 유태인 심리학자의 체험기이다. 저자 자신도 밝히고 있듯이, 이것은 한계상황에 있어서의 인간의 참모습을 이해하려는 것이며, 그 깊은 인간에 대한 지식에서 배어나오는 서술의 격조는 비참한 현실을 구원하는 하나의 가능성으로 비치고 있다. 프랑클 교수가 여기에서 아우슈비츠와 그 밖의 나치스 강제수용소들을 묘사하고 인간의 극악함을 강조하며 분노를 표출하고 있긴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그가 강제수용소에서도 깊고 맑은 마음을 계속 지니고 있었기에 인간을 신뢰할 수 있는 바탕이 되었음을 역력히 입증해 준다고 해야 할 것이다. 단테가 그린 <지옥>이 오히려 동화적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이므로, 이 수기는 현대판 <욥기>라 할 수 있으리라.
특히 따를 수 없는 저자의 용기와, 죽음을 눈앞에 둔 순간순간에도 종이 쪽지에 메모를 하는 학문에 대한 사랑과 열정은 참으로 놀라운 것으로서 우리로 하여금 옷깃을 여미고 머리를 숙이게 하는 숭고한 인간정신의 정수이기도 하다.
1940년대 전반기에 벌어진, 독일 나치즘 철학의 구체적 표현이라 해야 할 강제수용소에서의 조직적, 집단적 학살은 인류 현대사에 있어 인간으로서 부끄러운 최대의 사건이다. 이는 원시적 충동이라든가 일시적인 흥분에 따른 것이 아니라, 오히려 냉정하고 신중한 계산 아래 악마적인 인간성을 유감없이 발휘한 것이었다. 이때 희생된 사람의 숫자가 아우슈비츠의 300만 명을 비롯하여 총 600만 명에 이르렀다.

◎ 극악무도한 살육과 악의 조직화로 600여 만 명을 희생시킨 참화의 현장!

인류 역사를 돌이켜볼 때 일찍이 이런 정도의 악의 조직화는 존재한 적이 없었다. 그 규모면에서도 이처럼 엄청난 결과를 낳은 것이 없었다. 이 사건이 인류 역사상 획기적인 것으로서 영원히 인간의 기억 속에 남으리라는 것은 추호도 의심할 여지가 없다.
저자 프랑클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나 프로이트, 아들러에게 사사하며 정신의학을 배우고 모교인 빈 대학 신경과 교수로 재직했다. 또한 겸하여 빈 시립병원의 신경과장으로도 일해 임상의학자로서의 식견이 높이 평가되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이론가로서도 정신분석학의 이른바 제3빈학파로서 독자적인 실존분석을 제창하여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었다.
소장 정신의학자로 촉망을 받으며 빈에서 연구활동을 하고 있던 그는, 나치스 독일의 오스트리아 합병 이후 평화롭던 삶을 상실하고 말았다. 유태인이었기 때문이다. 오직 그 이유 하나만으로 그의 일가족은 다른 사람들과 같이 체포되어 저 무서운 집단살인의 조직과 기구를 지닌 아우슈비츠로 압송되었다. 그의 양친과 아내는 여기에서 가스로 살해되거나 굶어 죽었다. 처참한 생활을 겪고도 살아남은 것은 프랑클 교수 그 한 사람뿐이었다.

◎ 상세한 해설과 당시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 소장이었던 헤스의 증언을 부록으로 게재

이 책에 기록되어 있는 것은 냉정한 심리학자의 눈에 비친 한계상황 속에서의 인간의 참모습이다. 여기에서는 인간이 지니고 있는 정신의 높이와 인간의 선의에 대한 한없는 믿음이 넘쳐나고 있다. 이와 동시에 그것은 현대사의 생생한 한 단면이자 정치와 전쟁의 병상일지다. 권말에 루돌프 헤스의 유태인 학살에 관한 증언을 부록으로 실었다.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