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닥터 블러드머니

Dick, Philip K.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닥터 블러드머니/ 필립 K. 딕 지음 ; 고호관 옮김
개인저자 Dick, Philip K. (Philip Kendred), 1928-1982
고호관, 역
발행사항서울: 폴라북스, 2011
형태사항403 p.; 22 cm
총서명필립 K. 딕 걸작선;3
원서명 Dr. Bloodmoney
ISBN 9788993094336
9788993094312(세트)
일반주기 본서는 "Dr. Bloodmoney. c1993."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139806 823.914 D5471dr K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139805 823.914 D5471dr K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여기저기 불꽃이 있었다. 연기와 화염이 보였다.
저게 뭔지 알고 있었다. 죽음이야.
죽음이 빛나며 지구의 생명을 불태워버리는 거야.

과학소설계의 셰익스피어, 필립 K. 딕
그가 그려가는 핵폭발, 그 후의 이야기


1965년 네뷸러상 후보작이었던 『닥터 블러드머니』가 폴라북스의 ‘필립 K. 딕 걸작선’으로 출간되었다. 출간 당시 책의 제목을 스탠리 큐브릭의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러브, 혹은 나는 어떻게 걱정하기를 그만두고 폭탄을 사랑하게 되었나>에서 패러디하여 화제가 되었던 이 작품은 핵폭발로 인한 대재앙 이후의 이야기를 다룬 SF이다.
작가는 이 작품에서 핵폭발 이후, 모든 것이 사라진 세상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이 어떻게 재난을 대처해나가는가를 보여주고 있다.
초능력자와 돌연변이 생물, 그리고 방사능으로 불구가 된 사람들. 필립 K. 딕이 창조해낸 디스토피아는 기괴하기 짝이 없지만 그 중심에는 폐허가 된 세상 속에서도 여전히 삶을 꿈꾸는 인간이 있고, 이들의 모습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큰 감동을 안겨준다.


■ 이 책은 …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여기저기 불꽃이 있었다. 연기와 화염이 보였다.
저게 뭔지 알고 있었다. 죽음이야.
죽음이 빛나며 지구의 생명을 불태워버리는 거야.

과학소설계의 셰익스피어, 필립 K. 딕
그가 그려가는 핵폭발, 그 후의 이야기


1965년 네뷸러상 후보작이었던 『닥터 블러드머니』가 폴라북스의 ‘필립 K. 딕 걸작선’으로 출간되었다. 출간 당시 책의 제목을 스탠리 큐브릭의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러브, 혹은 나는 어떻게 걱정하기를 그만두고 폭탄을 사랑하게 되었나>에서 패러디하여 화제가 되었던 이 작품은 핵폭발로 인한 대재앙 이후의 이야기를 다룬 SF이다.
작가는 이 작품에서 핵폭발 이후, 모든 것이 사라진 세상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이 어떻게 재난을 대처해나가는가를 보여주고 있다.
초능력자와 돌연변이 생물, 그리고 방사능으로 불구가 된 사람들. 필립 K. 딕이 창조해낸 디스토피아는 기괴하기 짝이 없지만 그 중심에는 폐허가 된 세상 속에서도 여전히 삶을 꿈꾸는 인간이 있고, 이들의 모습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큰 감동을 안겨준다.


■ 이 책은 …

핵전쟁 후, 그들은 어떻게 살아남았을까
핵전쟁이나 대규모의 전염병과 같은 대재앙 뒤의 이야기는 SF에서 즐겨 다루는 주제로, 영화와 소설 그리고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에서 변주되어 왔다. 그것은 대재앙 후의 황폐한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한 사람들의 고군분투를 그린 휴먼드라마이기도 했고, 영화 처럼 초능력을 갖고 태어난 돌연변이 인류의 활약을 그린 액션 활극이기도 했다. 하지만 20세기 미국 SF문학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로 손꼽히는 필립 K. 딕은, 대재앙 이후의 이야기를 다룬 『닥터 블러드머니』에서 다른 작가들과는 조금 다른 방법으로 이야기를 펼쳐간다.
그의 작품 속에는 세상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영웅이나 코끝이 시큰해지는 휴먼드라마 같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닥터 블러드머니』에는 먼 거리에서 물리적인 힘을 발휘할 수 있는 초능력의 소유자와 죽은 사람과 대화할 수 있는 어린아이 등, 비현실적인 인물들이 등장하지만 작가는 이들에 대해 친절하게 설명하지 않는다. 심지어 딕은 재앙의 시작인 핵폭발이 어떻게 일어나게 되었는지조차 모호한 채로 남겨둔다. 그가 중요하게 다룬 것은 어떤 것이 현실인지, 또 왜 그렇게 되었는지의 인과관계에 관한 것이 아니라 등장인물 각자의 정신세계이기 때문이다. 필립 K. 딕은 『닥터 블러드머니』에서 대재앙에 맞닥뜨린 이들이 어떻게 현실을 받아들이는지를 등장인물의 내면을 통해 이야기한다. 그리고 우리는 폐허 속에서 고군분투하는 그들의 모습에서, 작가가 희망이라는 존재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음을 깨닫게 된다.
평생 불안정한 정신으로 약물에 의지한 채 불행한 삶을 이어가면서도 끝없이 인간과 인간의 미래를 탐구했던 작가 필립 K. 딕. 그가 이야기한 혼란과 혼미함으로 가득 찬 세상은, 우리에게 무서울 만큼의 기시감을 준다. 그리고 『닥터 블러드머니』는 기괴한 상상력과 날카로운 예지를 가진 선구자적 몽상가로서의 작가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주는 작품이다.


■‘필립 K. 딕 걸작선’ 출간의 의의

세상을 떠난 지 20여 년이 지났지만 필립 K. 딕은 여전히 그 문학적 가치가 새롭게 재평가되는 작가이다. 생전에 그는 주류 문학계에서는 ‘싸구려 장르 소설 작가’로 폄하되고, SF 문학계에서는 인간성을 탐구하는 특유의 주제의식 때문에 팬들에게 외면당한 불운한 작가였다. 하지만 지금 그의 작품은 인간의 정체성에 대한 탐구와 시대를 초월한 상상력으로 세대를 뛰어넘는 감동을 주고 있다.
미국의 권위 있는 비영리 출판사인 ‘라이브러리 오브 아메리카’는 미국문학 총서(마크 트웨인부터 헨리 제임스까지 미국 문학의 거장들의 작품을 수록한 방대한 작가 선집으로 미국문학 작품으로 인정받은 작가만이 그 이름을 올릴 수 있다)에 필립 K. 딕을 올려놓으며 재조명했다. 그 자체로, 그의 작가적 입지가 미국문학에서 얼마나 중대하게 다뤄지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이는 그의 작품이 장르라는 이름으로만 한정지을 수 없음을 의미한다.
세계적으로 저명한 필립 K. 딕 전문가인 조나단 레섬이 편집한 이 장편소설 선집에는 휴고상 수상작인 『높은 성의 사나이』와 존 켐벨 기념상 수상작인 『흘러라 내 눈물, 하고 경관은 말했다』 , 그리고 말년의 걸작인 『발리스』 3부작 등 총 12편의 장편소설이 수록되어 있으며 폴라북스에서 2013년 완간될 예정이다.
해외 거장의 경우 뚜렷한 방향성을 갖고 체계적으로 소개하지 못하는 현실에서 이 걸작선은 국내에서 SF 거장의 작품을 체계적으로 소개하는 기념비적인 첫 출발이 될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