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인격의 철학, 철학의 인격/ 개정판

김종엽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인격의 철학, 철학의 인격/ 김종엽 지음
개인저자 김종엽
판사항개정판
발행사항서울: 중원문화, 2012
형태사항416 p.; 24 cm
ISBN 9788977289598
서지주기 참고문헌(p.403-409)과 색인수록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187669 126 김75ㅇ 2012 1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187668 126 김75ㅇ 2012 1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 저서의 과제는 편협한 사회적 조건으로 대체되어버린 인격적 정체성을 다시 복원하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가 사회에서 통용되는 일정한 사회적 이미지를 벗어날 수 없다는 사실은 분명해 보입니다. 특히 소비가 존재를 대체해 버린 자본주의 사회에서 우리 모두는 안정된 사회적 조건을 얻고자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어떠한 조건을 얻는다 하더라도, 그것이 우리의 인격적 정체성을 대체할 수는 없습니다. 그 이유는 명백합니다. 인격체들이란 사회적 옷을 입고 자신을 자유롭게 꾸밀 수 있는 실존적 주체들이기 때문입니다. 이 사실을 이해하지 못하면, 옷의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지게 됩니다. 그리고 그 옷을 입고 있는 인격체들을 우스꽝스럽게 만들어 버립니다. 인간은 동물처럼 자연적 본능으로 살수 없습니다. 그래서 인간에게는 사회적 조건들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나의 존재가 사회적 조건들인 것은 결코 아닙니다. 동전도 앞면과 뒷면이 같아지면, 불량품이 돼 버립니다. 비록 희귀본으로 경매에서 높은 가격이 책정될지는 모르겠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그것이 동전이 될 수는 없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한국사회의 정신적 빈곤함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통로를 보게 됩니다. 대부분이...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 저서의 과제는 편협한 사회적 조건으로 대체되어버린 인격적 정체성을 다시 복원하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가 사회에서 통용되는 일정한 사회적 이미지를 벗어날 수 없다는 사실은 분명해 보입니다. 특히 소비가 존재를 대체해 버린 자본주의 사회에서 우리 모두는 안정된 사회적 조건을 얻고자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어떠한 조건을 얻는다 하더라도, 그것이 우리의 인격적 정체성을 대체할 수는 없습니다. 그 이유는 명백합니다. 인격체들이란 사회적 옷을 입고 자신을 자유롭게 꾸밀 수 있는 실존적 주체들이기 때문입니다. 이 사실을 이해하지 못하면, 옷의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지게 됩니다. 그리고 그 옷을 입고 있는 인격체들을 우스꽝스럽게 만들어 버립니다. 인간은 동물처럼 자연적 본능으로 살수 없습니다. 그래서 인간에게는 사회적 조건들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나의 존재가 사회적 조건들인 것은 결코 아닙니다. 동전도 앞면과 뒷면이 같아지면, 불량품이 돼 버립니다. 비록 희귀본으로 경매에서 높은 가격이 책정될지는 모르겠지만, 어떠한 경우에도 그것이 동전이 될 수는 없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한국사회의 정신적 빈곤함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통로를 보게 됩니다. 대부분이 불행하다고 느끼며, 하루에 40명이 넘는 사람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회의 이면에는 이렇듯 사회적 조건으로 메말라 버린 인격적 공간의 부재가 있는 것입니다.
이 저서는 사회적 조건으로 대체될 수 없으며, 또한 대체되어서도 안 되는 인격체에 대한 철학적 이해를 돕기 위해 구성된 것입니다. 많은 철학자의 눈에 비친 인격에 대한 기록도 담고 있습니다. 하찮은 상품으로 전락할 수 없으며, 또한 그래서도 안 되는 인격의 이야기를 비판과 한계 지우기를 통해 정당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작업은 철학자들의 사유여정을 단순히 쫒아가고 요약하는 것으로 만족하지 않습니다. 저자의 주제는 화석화되고 이론화된 일반적인 철학사를 다시 정리한 것이 아닙니다. 이 저서는 정신적 왕자들의 사유에 내재된 진정한 개성과 삶의 관점을 드러내고, 그들에게 감성과 살 그리고 피를 부여함으로써, 인격적 정체성이 무엇인지를 밝혀보고자 한 것입니다. 그 어느 시대 보다 더 정신적 빈곤함에 허덕이는 우리들에게 철학적 상상력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고민하고 있다면, 이 책은 좋은 입문서가 될 것입니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