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기독교 강요

Calvin, Joh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기독교 강요/ 장 칼뱅 지음 ; 이은선 옮김
개인저자Calvin, John, 1509-1564
이은선, 역
발행사항서울: 지식을만드는지식: 커뮤니케이션북스, 2014
형태사항287 p.; 19 cm
총서명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
원서명Institutio christianae religionis
ISBN9791130418407
일반주기 본서는 "Institutio christianae religionis. c1559."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Reformed Church --Doctrines --Early works to 1800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31917 209.2 C168i 2014/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231916 209.2 C168i 2014/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는 오리지널 고전에 대한 통찰의 책읽기입니다. 전문가가 원전에서 핵심 내용만 뽑아내는 발췌 방식입니다.

≪기독교 강요≫는 중세 로마 가톨릭 교회의 부패를 개혁하고 참다운 교회를 세우려는 장 칼뱅의 신앙고백적인 신학적 진술이다. 이 책은 종교개혁 당시의 신학 사상을 가장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제시하여 종교개혁이 정착하여 발전하는 데 상당히 중요한 기여를 했고, 오늘날에도 종교개혁자들의 가장 대표적인 저술로 평가받고 있다.

≪기독교 신앙의 가르침, 경건의 총체적 개요와 구원의 교리를 알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담는다. 경건에 힘쓰는 모든 사람이 읽어야 할, 최근에 내놓은 작품이다. 서문은 가장 뛰어난 기독교인인 프랑스 왕에게 드리는 헌정사로, 이 책을 신앙고백으로 헌정한다. 장 칼뱅 지음, 바젤에서, 1536년≫이라는 책이 나왔다. 바로 ≪기독교 강요≫ 초판이다. 칼뱅은 이 책에서 교회 개혁에 동참한 신앙인들에게 기독교 교리의 가장 핵심적인 내용을 설명하려 했다. 그래서 십계명, 사도신경, 주기도문, 성례를 다루었고, 다섯 가지 거짓 성례전, 기독교인의 자유, 교회와 국가의 관계를 덧붙였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는 오리지널 고전에 대한 통찰의 책읽기입니다. 전문가가 원전에서 핵심 내용만 뽑아내는 발췌 방식입니다.

≪기독교 강요≫는 중세 로마 가톨릭 교회의 부패를 개혁하고 참다운 교회를 세우려는 장 칼뱅의 신앙고백적인 신학적 진술이다. 이 책은 종교개혁 당시의 신학 사상을 가장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제시하여 종교개혁이 정착하여 발전하는 데 상당히 중요한 기여를 했고, 오늘날에도 종교개혁자들의 가장 대표적인 저술로 평가받고 있다.

≪기독교 신앙의 가르침, 경건의 총체적 개요와 구원의 교리를 알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담는다. 경건에 힘쓰는 모든 사람이 읽어야 할, 최근에 내놓은 작품이다. 서문은 가장 뛰어난 기독교인인 프랑스 왕에게 드리는 헌정사로, 이 책을 신앙고백으로 헌정한다. 장 칼뱅 지음, 바젤에서, 1536년≫이라는 책이 나왔다. 바로 ≪기독교 강요≫ 초판이다. 칼뱅은 이 책에서 교회 개혁에 동참한 신앙인들에게 기독교 교리의 가장 핵심적인 내용을 설명하려 했다. 그래서 십계명, 사도신경, 주기도문, 성례를 다루었고, 다섯 가지 거짓 성례전, 기독교인의 자유, 교회와 국가의 관계를 덧붙였다.
이 책은 1539년, 1543년, 1550년 증보판을 거듭했고 1559년 최종판이 나왔다. 2판부터는 신학생과 목회자를 대상으로 내용을 더하고, 당시 논쟁거리였던 신학 주제를 다루었다. 칼뱅 하면 떠오르는 예정론도 이때 추가한 것이다. 최종판은 4권 80장으로 구성하고 사도신경의 구조와 일치하도록 배열 순서를 바꿨다. 1권은 창조주이신 삼위일체 하나님, 2권은 구속주 예수 그리스도, 3권은 성령의 구속 역사, 4권은 삼위일체 하나님이 세우신 외적인 은혜의 수단인 교회와 국가를 제시한다.

이 책은 루터가 발견한 이신칭의(以信稱義)와 칼뱅이 강조한 성화(聖化)를 중심으로 10%를 발췌, 번역했다. 종교개혁 신학 사상을 가장 잘 드러내는 내용이다. 이것만으로도 로마 가톨릭교회의 질곡에서 벗어나려 했던 사람들의 양심이 일으킨 자유와 개혁의 힘은 충분히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