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정조와 정조 이후 : 정조 시대와 19세기의 연속과 단절

노대환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정조와 정조 이후 : 정조 시대와 19세기의 연속과 단절 / <역사비평> 편집위원회 엮음
개인저자노대환= 盧大煥, 1966-
박경남
송양섭= 宋亮燮
오수창= 吳洙彰
이경구= 李坰丘, 1966-
전용훈= 全勇勳
조성산
최성환
단체저자명역사비평. 편집위원회
발행사항고양 : 역사비평사, 2017
형태사항288 p. ; 22 cm
기타표제한자서명: 正祖와 正祖以後
ISBN9788976965516
일반주기 집필자: 노대환, 박경남, 송양섭, 오수창, 이경구, 전용훈, 조성산, 최성환
서지주기참고문헌: p. [275]-288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98885 951.57 정758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298884 951.57 정758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정조와 정조 이후의 비교
서기 1800년에 사망한 정조(1752~1800)는 ‘18세기의 대미를 장식한 국왕’이자 ‘문화의 르네상스’ 또는 ‘탕평 정치’라는 명예로운 칭호를 받았던 시대의 주인공이었다. 반면에 19세기는 그토록 찬란했던 군주 정조의 부재(不在)에서 출발한다는 점에서 이미 대조적인 시대상을 부여받을 운명에 놓인 것처럼 여겨진다. 그러나 과연 정조 시대는 오로지 빛나는 순수와 영광의 시공간이었고, 그 이후의 19세기 조선이 겪게 된 좌절과 한계의 경험은 진정으로 정조와 완전히 무관한 것일까? 이 책의 기획은 그러한 도식적인 시대 구분과 평가 기준의 이분법으로는 정조 시대 자체뿐만 아니라 그 이후의 19세기의 역사상도 온전하게 파악할 수 없다는 반성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정조 시대의 빛과 그림자
18세기의 3/4을 차지했던 영조 52년간과 정조 24년간을 통틀어 ‘탕평의 시대’로 부르고, 또한 그 시대를 조선의 부흥기로 평가한다. 특히 정조 때 정부 기구의 다양한 부문에서 개혁 정책이 이루어졌고, 도시화와 금난전권의 혁파 등으로 인해 상공업이 크게 발달하면서 조선 사회는 활기를 띠게 되었다. 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정조와 정조 이후의 비교
서기 1800년에 사망한 정조(1752~1800)는 ‘18세기의 대미를 장식한 국왕’이자 ‘문화의 르네상스’ 또는 ‘탕평 정치’라는 명예로운 칭호를 받았던 시대의 주인공이었다. 반면에 19세기는 그토록 찬란했던 군주 정조의 부재(不在)에서 출발한다는 점에서 이미 대조적인 시대상을 부여받을 운명에 놓인 것처럼 여겨진다. 그러나 과연 정조 시대는 오로지 빛나는 순수와 영광의 시공간이었고, 그 이후의 19세기 조선이 겪게 된 좌절과 한계의 경험은 진정으로 정조와 완전히 무관한 것일까? 이 책의 기획은 그러한 도식적인 시대 구분과 평가 기준의 이분법으로는 정조 시대 자체뿐만 아니라 그 이후의 19세기의 역사상도 온전하게 파악할 수 없다는 반성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정조 시대의 빛과 그림자
18세기의 3/4을 차지했던 영조 52년간과 정조 24년간을 통틀어 ‘탕평의 시대’로 부르고, 또한 그 시대를 조선의 부흥기로 평가한다. 특히 정조 때 정부 기구의 다양한 부문에서 개혁 정책이 이루어졌고, 도시화와 금난전권의 혁파 등으로 인해 상공업이 크게 발달하면서 조선 사회는 활기를 띠게 되었다. 또한 이 무렵 실학사상이 흥성하여 다산 정약용을 비롯한 숱한 학자와 사상가와 경세가가 출현했고, 여기에다 화성 건설을 비롯한 정조의 여러 가지 탁월한 업적들이 결합되어 그야말로 정치ㆍ경제ㆍ문화의 각 부문이 크게 성장했다. 이런 점 때문에 오늘날 정조는 개혁과 리더십을 상징하는 인기 높은 아이콘이 되었고, 학계와 대중문화계를 막론하고 ‘정조 열풍’ 혹은 ‘정조 미화’가 유행하고 있다.
그러나 19세기의 그늘들, 즉 세도정치의 횡행, 공론 정치의 실종, 매관매직과 삼정문란, 사상 탄압과 천주교 박해 등은 뒤이은 5인의 국왕과 정치 세력의 한계도 존재하지만, 앞선 정조와 정조 시대의 주역들이 끼친 영향과 연속성 또한 도외시할 수 없다. 예컨대 19세기 세도정치의 등장에는 정조가 집권 중반기부터 척신의 육성을 암시하면서 명문세도가의 딸(김조순의 딸이자 순조비 순원황후)을 간택하는 등 세도를 위임했던 점이 영향을 주었고, 공론의 그늘에서 신료 심환지와 비밀편지를 나누면서 배후에서 정치적 조율을 함으로써 공론 정치를 무력하게 했으며, 지나치게 의리를 강조함으로써 순조 이후의 정파들이 정적들을 숙청하고 천주교를 박해하는 데 빌미를 제공했다는 어두운 평가를 피하기 어려운 점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다시 보기 (1) : 긍정적 소환
1부에서는 ‘정조와 탕평정치’, ‘정조의 자연ㆍ만물관’, ‘정조 시대의 천문학’ 등을 다루면서, 정조와 그 시대의 정치 경험의 역사성, 공존의 정치 원칙, 과학에 대한 새로운 열망 등을 긍정적으로 소환하려고 했다. 정치적으로 정조의 정치와 정책은 통념과는 달리 주자학과의 관계를 통합적으로 파악해야만 탕평에 대한 정치론의 실상에 닿을 수 있다.(1장) 또 정조가 지녔던 유기체적인 자연관과 사회 인식을 직시해야만 비로소 정조가 서학이나 천주교에 그토록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정책을 펼쳤던 이유가 파악된다.(2장) 특히 정조 시대에 이루어진 천문학의 발달과 전파는 19세기 중반에까지 영향을 줄 정도로 왕성했고, 이후 시대의 새로운 과학적 성취의 기반이 되었다.(3장)

다시 보기 (2) : 반성적 경계
2부에서는 ‘정조와 세도정치’를 주로 다루었다. 특히 향중공론(鄕中公論)이라는 향촌 독자적인 여론 영역이 만들어지면서 향촌민의 정치의식이 성장하고 정치세력화되는 과정을 보여준다.(4장) 또한 19세기에 이미 ‘정조의 이미지화’가 이루어지면서 국왕이나 신료 들이 모두 정조와 그의 기조를 추종했지만, 실상 그것은 자신들에게 유리한 방향으로의 소환일 뿐 실제의 정조와 그 시대와는 괴리를 가졌음을 비판적으로 논의했다.(5장) 또한 조선 당시의 정치와 현대 정치와의 동질성과 교훈에 관한 성급한 추론을 경계하면서 현대의 역사학이 지녀야 할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특히 조선과 현대에 대한 정치사 연구의 핵심 주제는 정치세력과 정치체제의 시대적 본질과 변화를 해명하는 데 있다고 주장했다.(6장)

다시 보기 (3) : 해체와 격차의 변화
3부에서는 ‘19세기 세도정치기의 이질적 시공간’을 다뤘다. 18세기의 정조 시대를 거치면서 점차 심화된 서울과 지방의 격차, 이른바 ‘경향분기(京鄕分岐)’의 추이와 이에 대한 지식인들의 비판을 통해 서울 중심으로 문벌과 이익이 고착화되고 사회 구성원의 불균등이 점차 심화되는 과정을 다뤘다.(7장) 또한 19세기에는 주자학이 거의 해체되면서 그동안 소외되었던 여성ㆍ중인ㆍ농민 계층의 역량이 강화되는 동시에, 다른 한편으로 지역 간의 불균형이나 신분 계층 간의 격차는 도리어 더욱 촉진되는 기묘한 사회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8장) 이처럼 19세기의 조선은 서울과 지방 사이의 심리적 연대감이 균열되어 가는 반면에, 지식의 대중적 보급으로 인해 선비(士) 의식을 갖춘 중인층과 농민 계층이 하나의 대안 세력으로 새롭게 성장하는 시대였다.

이 책의 집필에 참여하신 분들

노대환 동국대학교 사학과 교수
박경남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조교수
송양섭 고려대학교 한국사학과 교수
오수창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교수
이경구 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HK교수
전용훈 한국학중앙연구원 인문학부 조교수
조성산 성균관대학교 사학과 부교수
최성환 수원시정연구원 부설 수원학연구센터 연구위원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