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코르셋 : 아름다움과 여성혐오

Jeffreys, Sheila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코르셋= Corsets : 아름다움과 여성혐오 / 쉴라 제프리스 지음 ; 유혜담 옮김
개인저자Jeffreys, Sheila
유혜담, 역
발행사항인천 : 열다북스, 2018
형태사항426 p. : 삽화 ; 21 cm
총서명열다 페미니즘 총서 ;2
원서명Beauty and misogyny :harmful cultural practices in the West
ISBN9791196269432
일반주기 본서는 "Beauty and misogyny : harmful cultural practices in the West. 2nd ed. 2015."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p. [400]-424)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Feminine beauty (Aesthetics)
Human body --Social aspects
Women --Social life and customs
Women --Health and hygiene
Women in popular culture
Misogyny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31783 306.4613 J46b 2015/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1-20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왜 남자들은 안하는 것을 여자들만 할까?
화장과 베일을 넘어 진짜 자유를 상상하라!


최근 한국에서는 새로운 세대 페미니스트들을 중심으로 탈코르셋 운동이 폭발하고 있다.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유튜브와 페이스북에는 “탈코 인증”이 연일 올라오며 자매들의 용기를 북돋운다. 메이저 언론들은 물론 공중파 뉴스에까지 등장할 정도로 중요한 사회 현상이 되었다. 학교에 치마 대신 활동이 편한 남자 교복을 입고 등교하는가 하면, 긴 머리를 시원하게 자르고 학교에 가서 “탈코 영업”을 하고, 그 결과를 다시 트위터에 올리기도 한다. 유튜브에 탈코르셋을 전파하는 계정들이 인기를 얻고, 뷰티 유튜버들이 탈코르셋 선언을 하며 화장이나 성형 정보를 전시하고 나누었던 과거를 참회하는 사례도 생겼다. 더 많은 여성들이 머리를 자르고 치마와 하이힐을 불태우고 브라를 벗고 있다. 페미니스트들이 사용하는 코르셋의 정의는 다음과 같다.

“여성에게 차별적으로 요구되는 각종 의무, 그리고 여성혐오나 차별에 익숙해져 억압에 순응하는 상태, 또는 그러한 상태인 여성을 이르는 말. 화장, 다이어트, 성형 등과 같은 것을 외모 코르셋이라고 하며,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왜 남자들은 안하는 것을 여자들만 할까?
화장과 베일을 넘어 진짜 자유를 상상하라!


최근 한국에서는 새로운 세대 페미니스트들을 중심으로 탈코르셋 운동이 폭발하고 있다.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유튜브와 페이스북에는 “탈코 인증”이 연일 올라오며 자매들의 용기를 북돋운다. 메이저 언론들은 물론 공중파 뉴스에까지 등장할 정도로 중요한 사회 현상이 되었다. 학교에 치마 대신 활동이 편한 남자 교복을 입고 등교하는가 하면, 긴 머리를 시원하게 자르고 학교에 가서 “탈코 영업”을 하고, 그 결과를 다시 트위터에 올리기도 한다. 유튜브에 탈코르셋을 전파하는 계정들이 인기를 얻고, 뷰티 유튜버들이 탈코르셋 선언을 하며 화장이나 성형 정보를 전시하고 나누었던 과거를 참회하는 사례도 생겼다. 더 많은 여성들이 머리를 자르고 치마와 하이힐을 불태우고 브라를 벗고 있다. 페미니스트들이 사용하는 코르셋의 정의는 다음과 같다.

“여성에게 차별적으로 요구되는 각종 의무, 그리고 여성혐오나 차별에 익숙해져 억압에 순응하는 상태, 또는 그러한 상태인 여성을 이르는 말. 화장, 다이어트, 성형 등과 같은 것을 외모 코르셋이라고 하며, 여성은 언제나 친절하고 상냥해야 하며 예의와 도리, 규칙을 지켜야 한다고 여기는 것을 도덕 코르셋이라고 한다. 이런 여성억압에서 벗어나는 행위를 ‘코르셋을 벗다’라고 표현한다.”

이 책의 원제는 『아름다움과 여성혐오Beauty & Misogyny』인데, 한국에서 불고 있는 탈코르셋 운동에 착안하여 『코르셋Corset』이라 이름 붙였다. 코르셋의 의미는 맥락에 따라 다양하게 사용되지만 1차적으로는 ‘외모’에 대한 표현으로 사용된다. 최근 한국의 새로운 세대 페미니스트들이 주도하고 있는 탈코르셋 운동은 성형, 다이어트, 화장, 제모, 하이힐 등 외적인 미용 관습뿐만 아니라 걸음걸이나 말투, 표정 등 여성들에게 내면화된 습관과 태도까지 문제 삼고 있다. 쉴라 제프리스 역시 화장, 패션, 하이힐과 전족, 성형수술과 트랜스젠더리즘, 피어싱과 문신 등의 자해 문화, 신체 개조에 열광하며 이런 행위들을 뒷받침하는 포스트모더니즘의 이론적 경향에 이르기까지 “코르셋” 문제를 광범위하게 다루며, 결과적으로 이런 서구 미용 관습이 UN이 지정한 유해문화관습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한 이런 코르셋들이 남성의 섹슈얼리티에 복무하는 포르노 및 성 착취 산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동시에 남성의 페티시와 게이남성의 여성혐오 문제와도 맞닿아 있음을 논증한다. 미용 행위에 대한 페미니즘적 해석과 성역 없는 비판은 지금 한국에서 일어나는 탈코르셋 운동의 본질과도 통하므로 많은 여성들이 읽고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코르셋』의 편집자로서 독자들이 이 책을 읽으면서 구글 이미지 검색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를 바란다. 여성혐오적 디자인으로 유명한 프랑스와 이탈리아의 게이 디자이너들, 그들이 만든 신발과 옷, 포르노를 예술의 영역으로 끌어올렸다고 자부하는 포토그래퍼들과 광고업자들, 그들의 ‘작품’, 성형 산업과 포르노 산업, 그리고 남성 페티시의 피해자로 끔찍하게 삶을 마감한 여자 배우들, 신체개조 분야의 선각자들과 그들의 기괴한 ‘행위예술’, 문신과 피어싱 등 자해 문화의 최신 사례들, 여성에게 아름다움을 선사하기 위해 만들어진 각종 고문 도구들의 사례를 만날 수 있다. 이런 자료들을 찾아보는 일은 역겨운 과정이 될 것임이 분명하다. 대신에 지금까지 여성 인권 신장의 결과로 여자들에게 주어졌다고 생각했던 자유의 실체가 무엇인지, 여성들이 선택권이라는 이름으로 누려온 것들의 실상이 무엇인지 선명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역사적인 자료들은 주로 90년대 이후의 경향을 보여주는데, 한국도 이 시기부터 페미니즘 담론이 활발해지기 시작했으며 2000년대부터는 리버럴 페미니즘과 포스트모더니즘 경향이 여성학계를 지배하기 시작했다. 인터넷 발달로 인한 포르노 시장 확대, 성노동론의 탄생과 퀴어 이론의 확장이 맞물려 돌아가는 동안 여성의 몸에 대한 가부장제의 지배는 훨씬 더 견고하고 참혹해졌다는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다.

『코르셋』은 여성이 처한 현실과 여성의 경험 위에 단단히 발붙이고 있는 이론서다. 제프리스는 미용 관습의 가장 최신 경향들까지 꼼꼼히 살펴가면서 젊은 여성들이 문화와 자발성의 이름 아래 무비판적으로 자해 행위를 따르는 현상을 우려하며, 관념적 수사를 동원하여 여자의 몸이 경험하는 현실을 지우는 포스트모더니즘과 리버럴 페미니즘 이론에 반박한다. 그는 한 사람의 생존자이자 발화자로서, 우리와 같은 여성으로서, 그리고 래디컬 페미니스트로서 탈코르셋 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이다. 페미니즘 제2 물결이 출렁이던 70년대에 ‘빨간약’을 먹고 긴 머리를 잘라낸 후로 평생 동안 미용관습을 거부해 온 칠순의 페미니스트가 한국의 젊은 여자들에게 들려주는 탈코르셋 이야기, 이것을 이 책의 숨겨진 제목이라고 생각해도 좋겠다. 자매애는 강하다.

- 해설 <베일도 아니고 화장도 아닌, 진짜 자유를 상상하기> 중에서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