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스피노자와 표현 문제

Deleuze, Gille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스피노자와 표현 문제 / 질 들뢰즈 지음 ; 현영종, 권순모 옮김
개인저자Deleuze, Gilles, 1925-1995
현영종, 역
권순모, 역
발행사항서울 : 그린비, 2019
형태사항431 p. ; 23 cm
총서명철학의 정원 ;30
원서명Spinoza et le problème de l'expression
ISBN9788976825421
일반주기 부록: '윤리학'의 구도plan와 이 구도의 실현으로 주석의 역할에 대한 형식적 연구 : 두 개의 '윤리학'
본서는 "Spinoza et le problème de l'expression. 1969."의 번역서임
주제명(개인명)Spinoza, Benedictus de,1632-1677
일반주제명Expression
분류기호199.492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3501 199.492 S758D K/2019 1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1-11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긍정과 기쁨의 철학,
들뢰즈의 스피노자 읽기



『스피노자와 표현 문제』는 질 들뢰즈(Gilles Deleuze)의 박사학위 논문인 『차이와 반복』의 부논문으로, 국내에는 2003년 이진경, 권순모 번역으로 출간되었던 『스피노자와 표현의 문제』의 전면 개정판이다. 이전에는 그 누구도 주목하지 못했던 “표현” 개념을 스피노자의 텍스트에서 발굴해 낸 들뢰즈는 표현 개념에 비추어 스피노자의 철학이 일의성의 철학, 긍정과 기쁨의 철학임을 해명하고자 했다.


“어떻게 스피노자를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20세기 전반에 스피노자는 데카르트를 추종하는 자, 특별할 것 없는 합리주의 철학자였다. 하지만 1968년 무렵에 프랑스의 몇몇 뛰어난 학자들에 의해서, 스피노자는 급진적이고 이단적인 사상가로서 그야말로 “재발견”되었다. 그 이후 스피노자의 철학은 학계와 대중들에게 급격한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어떻게 스피노자를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현대 철학자 지젝은 들뢰즈의 스피노자 연구가 불러온 파급력을 이렇게 야단스레 언급하기도 했다. 다른 한편 이 책은 들뢰즈 현...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긍정과 기쁨의 철학,
들뢰즈의 스피노자 읽기



『스피노자와 표현 문제』는 질 들뢰즈(Gilles Deleuze)의 박사학위 논문인 『차이와 반복』의 부논문으로, 국내에는 2003년 이진경, 권순모 번역으로 출간되었던 『스피노자와 표현의 문제』의 전면 개정판이다. 이전에는 그 누구도 주목하지 못했던 “표현” 개념을 스피노자의 텍스트에서 발굴해 낸 들뢰즈는 표현 개념에 비추어 스피노자의 철학이 일의성의 철학, 긍정과 기쁨의 철학임을 해명하고자 했다.


“어떻게 스피노자를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20세기 전반에 스피노자는 데카르트를 추종하는 자, 특별할 것 없는 합리주의 철학자였다. 하지만 1968년 무렵에 프랑스의 몇몇 뛰어난 학자들에 의해서, 스피노자는 급진적이고 이단적인 사상가로서 그야말로 “재발견”되었다. 그 이후 스피노자의 철학은 학계와 대중들에게 급격한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어떻게 스피노자를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현대 철학자 지젝은 들뢰즈의 스피노자 연구가 불러온 파급력을 이렇게 야단스레 언급하기도 했다. 다른 한편 이 책은 들뢰즈 현대 철학에 대한 좋은 입문서이기도 하다. 가타리와 함께 하기 이전에도 그는 절대적인 내재성이나 일의성에 천착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 개념을 극단까지 밀고 나간 철학자가 스피노자이다. 감응, 역량, 관계 등 들뢰즈의 철학적 무기들은 스피노자를 읽으면서 다듬어졌다.
어떤 철학이 지닌 힘이란 그것이 창조하거나 그 의미를 갱신한 개념에 의해서 측정될 수 있다. 들뢰즈는 과거의 철학을 읽을 때마다 그 철학의 이념을 담는 개념을 포착해 낸다, 가령 흄의 주체성, 베르그손의 기억, 라이프니츠의 주름 등은, 철학사 연구자들이 충분히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고 그냥 지나쳤던 개념들이다. 그것들에 의해 새롭게 조명된 고전들은 현행적인 철학으로 변모하게 된다. 『스피노자와 표현 문제』에서는 “표현”(expression) 개념이 문제다. 이 개념은 스피노자의 존재론, 인식론, 개체론 전체를 관통한다. 1부 “실체의 삼항관계”, 2부 “평행론과 내재성” 3부 “유한양태이론”에서 표현 개념은 각기 다른 수준에서 다루어진다. 신은 초월적이지 않고, 내재적이다. 그래서 존재하는 모든 것은 신의 표현이다. 다음으로 관념은 그 대상의 결과도 아니고, 대상을 모방하지도 않는다. 관념은 표현적이다. 마지막으로 개체의 수준에서도 표현 개념은 작동한다. 정신이나 신체, 그 어떤 것도 다른 것보다 더 우월하지 않다. ‘나’라는 개체를 구성하는 정신과 신체는 별개의 실체들이 아니라 동일한 것의 두 표현이기 때문이다.


윤리학과 접합된 스피노자의 형이상학

들뢰즈는 스피노자의 표현 이론 전체가 일의성을 위해 봉사한다고 결론을 내린다. 일의성이란 존재에 대한 순수한 긍정이고, 존재의 동등성에 대한 선언이다. 그런데 이러한 스피노자의 형이상학은 윤리학과 접합된다. 일의성에 따라 존재 사이에 질적 구별이 없다면, 선과 악도 있을 수 없다. 스피노자는 니체의 윤리학을 선취한다. 관습적이고 보편적인 명령에 불과한 도덕은 폐기되어야 한다. 대신 우리는 더 큰 기쁨을 산출할 수 있는 관계를 형성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스피노자의 철학은 긍정과 기쁨의 철학, 저 너머의 죽음이 아니라 지금 이곳의 삶에 대해 생각하는 철학이다.
『스피노자와 표현 문제』는 상당히 난해하다는 평판이 있다. 철학 전공자가 아니라면 실체, 속성, 양태 같은 추상적인 개념 속에서 헤매기 십상이다. 그래서 3부 “유한양태이론”, 특히 15장 “세 가지 질서와 악의 문제”나 “16장 “윤리적 세계관”부터 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고 매료시켰던 스피노자의 불온한 “무도덕주의”가 구체적인 맥락 속에서 다루어진다. 이러한 결론을 미리 보고 대강의 방향을 잡는다면 책의 앞부분으로 돌아가도 한결 수월해질 것이다. 물론 이 책은 불친절한 책이다. 이 책은 학술 논문인 까닭에 저자는 근대 철학 연구자들을 그 독자로 상정하고 있고, 덕분에 상세한 설명을 생략하는 경우도 많다. 그래서 스피노자나 데카르트의 주요 저작(대부분 한국어로 번역되어 있다)을 옆에 놓고 볼 필요가 있다. 들뢰즈가 축약해 놓은 부분을 풀어나가서 진도를 나가다 보면,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숨어 있음을 알아챌 수 있다.
이 책만 보면 스피노자는 데카르트의 철학을 전복한 자로 보인다. 그러면 스피노자와 데카르트 텍스트가 매우 유사하다는 사실을 자칫 놓치기 쉽다. 반대로 대개의 철학사 연구자들은 그 유사성 때문에 스피노자를 그저 데카르트주의자로 분류했다. 하지만 들뢰즈는 작은 차이들을 포착하는 데 탁월했다. 스피노자는 데카르트의 텍스트를 살짝 비틀어 놓는다. 들뢰즈는 스피노자의 의도를 간파하고, 매우 감탄스러운 방식으로 그것이 완전히 상반된 철학적 의미로 연결된다는 것을 보여 준다. 더불어 『스피노자와 표현 문제』가 논문이기 때문에 가지는 장점도 있다고 말하고 싶다. 우리는 적어도 형식적으로라도 들뢰즈의 주장과 그 근거가 무엇인지 재빨리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약간의 노력만 더 추가된다면 우리는 이 책을 들뢰즈의 다른 저서보다 쉽게 읽을 수 있고, 흥미진진하게 감상할 수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