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후설 철학에서 발생의 문제

Derrida, Jacque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후설 철학에서 발생의 문제 / 자크 데리다 지음 ; 심재원, 신호재 옮김
개인저자Derrida, Jacques, 1930-2004
심재원, 1967-, 역
신호재= 愼晧宰, 1979-, 역
발행사항서울 : 그린비, 2019
형태사항359 p. ; 23 cm
총서명철학의 정원 ;29
원서명Problème de la genèse dans la philosophie de Husserl
ISBN9788976824226
일반주기 본서는 "Le problème de la genèse dans la philosophie de Husserl. 1990."의 번역서임
주제명(개인명)Husserl, Edmund,1859-1938
일반주제명Beginning --History --20th century
분류기호116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3755 193 H972DE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후설 현상학의 비판적 독해에서 ‘차연’으로 나아가는 데리다 사유의 시원!
데리다의 ‘후설 3부작’ 그 첫 번째 권!


자크 데리다가 파리고등사범(ENS) 재학 시절인 1953~54년에 쓴 학위논문으로, 20대에 쓴 최초의 저작인 『후설 철학에서 발생의 문제』가 그린비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자크 데리다는 서양 형이상학에 ‘해체’를 시도한 철학자로 유명하다. 이른바 ‘해체(déconstruction)’가 ‘포스트모더니즘’이라는 거대한 사상적 조류의 주도적 이념으로 자리매김한 것은 바로 데리다 때문이다. 그는 ‘해체’를 통해 이성을 중심으로 전개되어 온 서양 철학사 전체, 특히 자기의식의 확실성에 입각하여 수립된 근-현대철학이 지닌 내적 균열과 부정합 또는 자기모순의 한계를 지적한다. 그리고 그것의 구조적 취약점을 공략함으로써 사유 체계의 건축물을 붕괴시키고 그 토대가 되는 형이상학적 선입견을 적나라하게 들추어낸다.
하지만 ‘해체’가 겨냥하는 목적은 맹목적인 파괴 자체에 있지 않다. 그것의 의의는 오히려 사유가 입각해 있는 형이상학적 토대가 무엇이며, 또한 그것이 어떠한 ‘기원’에서 ‘발생’의 과정을 거쳐 형성되고...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후설 현상학의 비판적 독해에서 ‘차연’으로 나아가는 데리다 사유의 시원!
데리다의 ‘후설 3부작’ 그 첫 번째 권!


자크 데리다가 파리고등사범(ENS) 재학 시절인 1953~54년에 쓴 학위논문으로, 20대에 쓴 최초의 저작인 『후설 철학에서 발생의 문제』가 그린비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자크 데리다는 서양 형이상학에 ‘해체’를 시도한 철학자로 유명하다. 이른바 ‘해체(déconstruction)’가 ‘포스트모더니즘’이라는 거대한 사상적 조류의 주도적 이념으로 자리매김한 것은 바로 데리다 때문이다. 그는 ‘해체’를 통해 이성을 중심으로 전개되어 온 서양 철학사 전체, 특히 자기의식의 확실성에 입각하여 수립된 근-현대철학이 지닌 내적 균열과 부정합 또는 자기모순의 한계를 지적한다. 그리고 그것의 구조적 취약점을 공략함으로써 사유 체계의 건축물을 붕괴시키고 그 토대가 되는 형이상학적 선입견을 적나라하게 들추어낸다.
하지만 ‘해체’가 겨냥하는 목적은 맹목적인 파괴 자체에 있지 않다. 그것의 의의는 오히려 사유가 입각해 있는 형이상학적 토대가 무엇이며, 또한 그것이 어떠한 ‘기원’에서 ‘발생’의 과정을 거쳐 형성되고 전개되어 왔는지를 비판적으로 성찰하는 데에 있다. 그런 점에서 데리다의 해체는 구조물을 붕괴시킨 후 폐허에서 다시 새로운 건축물을 수립하기 위한 목적, 명백히 건설적인 동기에 의해 추동되는 전략적 방법인 셈이다. 데리다가 서양 형이상학 전통을 극복하고 전인미답의 신기원을 개척했다고 자부하는 것은 바로 이러한 이유에서다.


후설 현상학을 통해 바라보는 데리다 철학의 이론적 지평!

‘해체’ 개념의 직접적인 기원은 하이데거에게 있다. 하이데거는 서양 철학 전체를 존재망각으로 점철된 형이상학으로 규정하고, 새로운 형태의 존재론을 통해 철학의 새로운 토대를 마련하고자 하였다. 하지만 하이데거는 해체 개념을 후설의 현상학에서 길어왔다. 실상 서양 근대철학사 전체에 대한 비판적 고찰을 통해 그것의 배후에 도사리고 있는 형이상학적 선입견과 편견을 들추어내고 그것의 구조물을 허물어 감으로써 모든 학문의 토대가 되는 지반인 ‘세계’, 그리고 세계의 궁극적 토대로서 그것을 구성하는 ‘초월론적 주관’의 의식을 드러내 보인 선구자는 후설인 것이다.
요컨대 데리다 철학이 출현하기 위한 전사(前史)이자 이론적 지평인 후설 현상학에 의해서, 서양 형이상학에 대한 해체는 이미 그 태동이 준비되고 있었던 것이다. 실제로 데리다는 후설에 대한 철저한 연구에 기초하여 자신의 해체철학을 전개시키고 있으며, 이는 그가 학문적 수련의 시기에 후설의 현상학을 깊이 천착했다는 것으로 증명된다. 데리다는 『후설 철학에서 발생의 문제』를 통해『산술철학』에서부터『논리연구』와『시간의식』, 그리고『이념들』에서부터『위기』에 이르는, 초기부터 후기까지 후설 현상학의 광범한 저술을 면밀히 검토함으로써, ‘근원(origine)’과 ‘발생(genèse)’이라는 주제를 천착하고 있다.
훗날 후설의『기하학의 기원』을 번역하며 붙인「서문」을 통해서도 표명될 주제이지만, 데리다에 따르면 후설이 현상학을 통해 서양 철학에서 이룩한 최고의 성취는 명료한 의식에 의해 포착되는 대상 배후에 그것에 대한 지각에 선행하는 암묵적이고 비주제적인 ‘지평’이 도사리고 있다는 사실을 드러내 보였다는 점이다. 그런데 지평은 완결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배후에 무수히 많은 또 다른 지평을 전제한다. 즉 무수히 많은 지평들은 서로 지향적 함축의 발생적 관계를 맺고 있는데, 시간적으로 선행하는 것은 후행하는 것이 출현하기 위한 발생의 토대가 될 뿐만 아니라, 이미 지나간 것으로 사라져 버리는 것이 아니라 생동하는 현재에 부단히 자양분을 제공한다. 그런 점에서 ‘근원’은 곧 ‘기원’이다. 다시 말해 시간적 흐름의 종합 속에서 과거는 언제나 현재에 자신의 ‘흔적(trace)’을 남긴다.


‘현전’과 ‘흔적’의 갈등
또는 궁극적 ‘근원’과 발생적 ‘기원’ 사이의 대립


그런데 데리다는 후설이 이 ‘흔적’의 문제를 감지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상학이라는 학문적 기획 속에서 이 문제를 정당하게 다룰 수 없었다고 그 한계를 비판한다. 데리다가 비판하는 후설 현상학의 한계란 바로 ‘지금-여기’에서 ‘생생하게 의식에 주어지는 것’이라는 ‘현전(presence)’의 이념이다. 데리다에 따르면, 후설이 현상학의 주춧돌로 삼는 현전의 이념은 데카르트의 ‘코기토(cogito)’에까지 소급하는 것으로, 결국 서양 철학의 형이상학 전통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한계를 드러내 보인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후설은 현전에 의해 포착되지 않는 지평의 현상, 즉 시간적 흐름을 전제하는 ‘발생’의 문제를 보았으면서도, 자신도 모르게 ‘현전의 형이상학’이라는 선입견과 편견에 사로잡혀 그것이 지닌 의미와 의의를 제대로 평가하지 못했다고 비판한다.
그런데 데리다가 후설 현상학에 가하는 이러한 비판은 후설의 저술을 철저히 검토한 후 그것을 해체함으로써 획득된다는 점에 주목해야 할 것이다. 데리다는 후설의 초기 저술인『산술철학』부터 후기 저술인『위기』에 이르는 전범위에 걸쳐, ‘현전’과 ‘흔적’의 갈등 또는 궁극적 ‘근원’과 발생적 ‘기원’ 사이의 대립이 후설 현상학에 내재되어 있다고 주장한다. 즉 후설 현상학에 대한 데리다의 비판은 후설 외재적인 관점에서가 아니라 철저하게 후설 내재적인 관점에서 수행되고 있다. 그런 점에서 데리다는 자신의 ‘해체’ 전략에 따라, 후설 현상학이 자체적으로 지니고 있는 내적 균열과 부정합에 의해 스스로 자신의 구조적 취약성을 드러내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는 물음을 제기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데리다가 후설의 현상학을 ‘해체’하기를 시도한다고 해서 그것이 후설 현상학에 대한 비난으로 읽혀서는 곤란하다. 차라리 데리다의 ‘해체’는 후설 현상학에 대한 경외 내지 ‘오마주’로 읽어야만 마땅하다. 왜냐하면 해체는 사유의 구조체계에 대한 철저한 독해와 면밀한 고찰을 통해서만 가능한 것이며, 그런 의미에서 ‘해체’는 칸트적 의미에서의 ‘비판(Kritik)’과 다른 것이 전혀 아니기 때문이다. 데리다에 의한 후설 현상학의 극복을 위해서든, 그 이전에 후설 현상학 자체에 대한 철저한 이해를 위해서든『후설 철학에서 발생의 문제』를 읽어야만 하는 충분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