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한국인 자부심 더 물이랑 : 힐링 코리아, 세 번째 이야기

박종원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한국인 자부심 더 물이랑 : 힐링 코리아, 세 번째 이야기= The culture core & healing Corea, identity / 박종원 지음
개인저자박종원
발행사항고양 : 맑은샘, 2019
형태사항295 p. : 천연색삽화 ; 23 cm
기타표제인류문화의 시원과 핵을 이 땅의 정체성에서 밝혀낸 최초의 한국문화·역사서
ISBN9791157784127
9791157783977 (세트)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59451 중앙도서관// 정리중 예약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 책으로 빼앗긴 우리 역사를 다시 찾을 것이다!
찬란했던 우리 역사, 다~ 없앴다. 보석 같은 물건들 다~ 빼앗기고 다~ 불태워졌다. 제 역사를 하얗게 잊고 살아 한 점의 영혼과 자존감조차 찾아볼 수 없는 한국인들!
그래서 미국의 위대한 교육자 R. A. Torrey(1856~1928)는 “한국인들은 자신의 진정한 정체성의 기억들을 상실한 사람들이다. 한국인에게 가장 절박한 일은 자신이 누구였는가를 찾아 자신의 정체성을 다시 세워놓는 일이다.” 라고 충고한다.
우리 한국인이 잊은 99.8%는 무엇인가? 무엇을 잊고 사는 것이고 한국의 정체성은 무엇이며 어디에 있고 대체 한국땅의 진정한 역사는 어떠했길래 지금도 없애려 하는 것인가?

이 책 『한국인 자부심 더(The) 물이랑』은 말한다.
생명(生命)이 시작되고 인류의 역사(歷史)가 시작된 곳, 물… 바다! 예나 지금이나 ‘물과 바다를 지배하는 사람들이 인류의 역사를 써왔다. 아주 먼 1만 년도 더 옛날, 우린 세상에서 가장 강렬한 해를 맞고 가장 큰 바람을 느끼며 사람의 역사를 처음 시작했던 물의 나라(井)’였다. 하얗게 잊힌 천손의 99.8%의 역...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 책으로 빼앗긴 우리 역사를 다시 찾을 것이다!
찬란했던 우리 역사, 다~ 없앴다. 보석 같은 물건들 다~ 빼앗기고 다~ 불태워졌다. 제 역사를 하얗게 잊고 살아 한 점의 영혼과 자존감조차 찾아볼 수 없는 한국인들!
그래서 미국의 위대한 교육자 R. A. Torrey(1856~1928)는 “한국인들은 자신의 진정한 정체성의 기억들을 상실한 사람들이다. 한국인에게 가장 절박한 일은 자신이 누구였는가를 찾아 자신의 정체성을 다시 세워놓는 일이다.” 라고 충고한다.
우리 한국인이 잊은 99.8%는 무엇인가? 무엇을 잊고 사는 것이고 한국의 정체성은 무엇이며 어디에 있고 대체 한국땅의 진정한 역사는 어떠했길래 지금도 없애려 하는 것인가?

이 책 『한국인 자부심 더(The) 물이랑』은 말한다.
생명(生命)이 시작되고 인류의 역사(歷史)가 시작된 곳, 물… 바다! 예나 지금이나 ‘물과 바다를 지배하는 사람들이 인류의 역사를 써왔다. 아주 먼 1만 년도 더 옛날, 우린 세상에서 가장 강렬한 해를 맞고 가장 큰 바람을 느끼며 사람의 역사를 처음 시작했던 물의 나라(井)’였다. 하얗게 잊힌 천손의 99.8%의 역사!

그 바다와 물가에선 매일 붉고 장엄한 해(알)가 떠올랐다. 알은 생명이었고 그래서 인류의 문화를 품었다. 종교의 싹을 품고 소리(노래)를 낳고 솟대를 세우고 춤이 시작되고 축제를 시작했다. 뛰어난 기술과 온갖 과학이 나오고 위대한 철학이 탄생되었다.
우리 땅의 찬란했던 문화(文化)였고 장엄했던 하늘나라(한국)의 역사(歷史)였고 보석 같은 사람들이었다. 물의 나라 ‘우리나라’, 물의 사람 겨레! 이들이 사람의 세상을 열어 개천(開天)이라 했고 북두칠성이 물을 내리는 이 땅이라 하여 강토(疆土)라 했고 이 땅(井)을 회복하려는 것이 담울(다물)이었다.

이 땅의 영웅들이 퍼져 인류의 신들이 되었다. 신들을 잉태한 땅 그래서 알을 낳는 봉황과 대붕과 용(뱀)의 이야기가 탄생하고 이들이 나가 인류문명의 대이동과 역사를 이루게 한 땅, 지금 시작도 알 수 없는 하늘(天)의 역사가 되었고 바람(風)에 새긴 물(水)의 역사가 되었다.
이제, 인류가 찾아 헤맸던 ‘그(The) 시원의 문화’ ‘그(The) 어머니와 신(神)들’의 땅과 진정한 왕(王)의 역사를 그리고 하얗게 지워진 천손의 자존심을 한국인의 기억에서, 하늘과 바람이 스쳐간 물(井)에서 *한국인 자부심 더(The) 물이랑에서 겨레의 통곡으로 찾는다!
'한국인 자부심 더(The) 시리즈'(더 알씨랑, 더 물이랑, 더 코어랑, 더 알이랑)로 이제 한국은 문화적 자부심과 품격을 갖추고 세계는 분명 한국의 역사를 존중할 것이다. 이제 한국의 역사는 이 책으로 쓸 것이다! 왜곡된 역사는 제-발 이젠 가라!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