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텍스트성·철학·예술: 해석학과 해체주의 사이

Silverman, Hugh J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텍스트성·철학·예술: 해석학과 해체주의 사이/ 휴 J. 실버만 지음; 윤호병 옮김
개인저자Silverman, Hugh J.
윤호병, 1949-, 역
발행사항서울: 소명, 2009
형태사항496 p.; 24 cm
원서명Textualities
ISBN 9788956263670
일반주기 본서는 "Textualities : between hermeneutics and deconstruction. c2009."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p. 483-493)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Philosophy, European --20th century
Philosophy, Modern --20th century
Hermeneutics
Deconstruction
Literature --Philosophy
Semiotics
분류기호 190/.9/04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076872 190.904 S587t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076871 190.904 S587t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텍스트성’은 텍스트의 특성을 의미한다. 문학작품을 포함하는 모든 작품과는 다른 의미를 지니는 ‘텍스트’의 개념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모든 글쓰기는 텍스트이다’라는 명제는 참이지만 ‘모든 텍스트는 글로 쓰인 것이다’라는 명제는 거짓이라는 점을 선이해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개념은 물론 후기구조주의에서 비롯된 것이다. 따라서 구조주의자들이 ‘모든 텍스트에는 구조가 있고 우리는 그 구조를 규명할 수 있다’라는 명제를 선호한데 반해서, 후기구조주의자들은 ‘모든 텍스트에서는 구조가 있고 우리는 그 구조를 찾아가기까지의 과정만을 규명할 수 있다’라는 명제를 선호하였다. 이처럼 ‘과정’으로서의 명제는 자크 데리다의 해체주의에서 절정에 이르게 되었으며, 그는 서구 형이상학의 전통을 전반적으로 심도 있게 성찰함으로써, 그것을 ‘사유중심주의’로 집약하였다.

원제(原題)인 Textualities : between Hermeneutics and Deconstruction과 그것을 옮긴 『텍스트성·철학·예술-해석학과 해체주의 사이』에서 파악할 수 있는 바와 같이, 이 책은 앞에서 설명한 텍스트성이 해석학과 해체주의 ‘사이’에서 어떠한 과정을 거쳐 변화하게 되었으...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텍스트성’은 텍스트의 특성을 의미한다. 문학작품을 포함하는 모든 작품과는 다른 의미를 지니는 ‘텍스트’의 개념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모든 글쓰기는 텍스트이다’라는 명제는 참이지만 ‘모든 텍스트는 글로 쓰인 것이다’라는 명제는 거짓이라는 점을 선이해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개념은 물론 후기구조주의에서 비롯된 것이다. 따라서 구조주의자들이 ‘모든 텍스트에는 구조가 있고 우리는 그 구조를 규명할 수 있다’라는 명제를 선호한데 반해서, 후기구조주의자들은 ‘모든 텍스트에서는 구조가 있고 우리는 그 구조를 찾아가기까지의 과정만을 규명할 수 있다’라는 명제를 선호하였다. 이처럼 ‘과정’으로서의 명제는 자크 데리다의 해체주의에서 절정에 이르게 되었으며, 그는 서구 형이상학의 전통을 전반적으로 심도 있게 성찰함으로써, 그것을 ‘사유중심주의’로 집약하였다.

원제(原題)인 Textualities : between Hermeneutics and Deconstruction과 그것을 옮긴 『텍스트성·철학·예술-해석학과 해체주의 사이』에서 파악할 수 있는 바와 같이, 이 책은 앞에서 설명한 텍스트성이 해석학과 해체주의 ‘사이’에서 어떠한 과정을 거쳐 변화하게 되었으며, 그것을 실제상의 텍스트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하나의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말하자면 하이데거, 후설, 메를로퐁티, 콩디야크, 데리다 등으로 이어지는 대륙철학에서 해석학과 해체주의의 상관성과 차별성을 명쾌하게 논의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로버트 프로스트의 시 「가지 않은 길」, H.D. 소로우의 『월든』, 니체의 자서전, 레비스트로스의 『슬픈 열대』, 사르트르 및 바르트의 자서전, 하이데거와 사르트르의 전기사진집 등에 대한 분석, 반 고흐의 그림 「구두」에 대한 하이데거와 마이어 사피로와 데리다의 논쟁과 폴 세잔의 그림 「자화상」과 「생-빅토와르-산」에 대한 분석 등을 통해서 해석학과 해체주의를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방법까지도 제시하고 있다. 또한 니체의 대학론, 메를로 퐁티와 블랑쇼의 철학적 담론, 하이데거와 데리다의 선(線)의 시간론, 푸코와 데리다의 역사의 기원론 및 이 시대에 있어서 철학이 왜 존재해야만 하는지를 역설하고 있다.

이렇게 볼 때에 철학과 예술 및 문학과 문화 등을 심도 있게 취급한 이 책은 이 분야에 대한 하나의 지침서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 책의 중요성은 휴 J. 실버만의 이 책이 출판되자마자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아랍어 등으로 이미 번역되었다는 점에서도 파악할 수 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