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칠층산

Merton, Thoma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칠층산 / 토머스 머튼 지음; 정진석 옮김
개인저자Merton, Thomas, 1915-1968
정진석, 1931-, 역
발행사항서울 : 바오로딸, 2009
형태사항854 p. ; 20 cm
총서명다시 읽고 싶은 명작 ;3
원서명Seven storey mountain
ISBN9788933109175
9788933109083(세트)
일반주기 본서는 "The seven storey mountain. c1948."의 번역서임
주제명(개인명)Merton, Thomas,1915-1968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077939 209.2 M575sv 2009/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1-02 예약
SMS발송
2 1077940 209.2 M575sv 2009/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8-24
SMS발송
3 1296679 필독 209.2 M575sv 2009/K 1관4층 필독자료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4 1296680 필독 209.2 M575sv 2009/K 1관4층 필독자료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다시 읽고 싶은 명작 시리즈’ 세 번째 책으로서, 성 아우구스티노의 「고백록」의 20세기 판이라 일컬어지는 토머스 머튼의 책이다. 인생에서 절대적 진리를 찾는 인간의 깊은 갈구와 그를 구원으로 이끄시는 하느님의 섭리가 잘 드러나는 이 책은 신자, 비신자를 막론하는 인간 보편적 문제를 보여줌으로써 모든 이를 진리의 길로 이끈다.

영성가로서 이미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토마스 머튼 수사가 트라피스트 수도회의 수사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조금도 숨김없이 기술하고 날카롭게 분석한 감동적인 자서전. 그의 앞길을 가로막던 유혹과 장애에 대한 묘사, 좌절과 실의 속에 방황하던 어두움과 수도원의 황홀한 내적 삶이 담긴 이 자서전은 아름다운 문학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 토머스 머튼은 1915년 1월 31일 프랑스 프라드에서 뉴질랜드인 아버지와 미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다. 둘 다 화가였던 부모님 중 어머니는 머튼이 여섯 살 때, 아버지는 열여섯 살 때 돌아가시고 나서 머튼은 부모도, 고국도, 신(神)도, 정말 아무것도 없는 상태가 된다.

이따금 종교적 충동을 느끼기도 했으나 그의 생활을 바꿀 정도로 영향을 끼칠 수 없...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다시 읽고 싶은 명작 시리즈’ 세 번째 책으로서, 성 아우구스티노의 「고백록」의 20세기 판이라 일컬어지는 토머스 머튼의 책이다. 인생에서 절대적 진리를 찾는 인간의 깊은 갈구와 그를 구원으로 이끄시는 하느님의 섭리가 잘 드러나는 이 책은 신자, 비신자를 막론하는 인간 보편적 문제를 보여줌으로써 모든 이를 진리의 길로 이끈다.

영성가로서 이미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토마스 머튼 수사가 트라피스트 수도회의 수사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조금도 숨김없이 기술하고 날카롭게 분석한 감동적인 자서전. 그의 앞길을 가로막던 유혹과 장애에 대한 묘사, 좌절과 실의 속에 방황하던 어두움과 수도원의 황홀한 내적 삶이 담긴 이 자서전은 아름다운 문학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 토머스 머튼은 1915년 1월 31일 프랑스 프라드에서 뉴질랜드인 아버지와 미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다. 둘 다 화가였던 부모님 중 어머니는 머튼이 여섯 살 때, 아버지는 열여섯 살 때 돌아가시고 나서 머튼은 부모도, 고국도, 신(神)도, 정말 아무것도 없는 상태가 된다.

이따금 종교적 충동을 느끼기도 했으나 그의 생활을 바꿀 정도로 영향을 끼칠 수 없었고, 대학에 들어가 뜻 맞는 친구들과 주로 문학적 활동을 하면서 지내던 중, 에티엔 질송의 「중세철학의 정신」이란 책을 읽다가 자존성(自存性)이란 단어를 통해 새로운 하느님의 개념에 눈뜨게 된다. 이 체험 이후 그는 자신의 삶의 모든 면 안에 하느님의 존재를 차츰차츰 발견해 간다.

처음으로 참례한 미사에서 받은 느낌을 묘사하며 자신의 내면을 분석하기도 하고, 좀 더 후에는 수도 성소를 느끼게 되어 암중모색해 가면서 내면 여행을 예리한 시선으로 분석하고 털어놓는다. 저자가 성소를 찾는 과정에서 찾아가는 수도원과 자연의 풍경 묘사가 내면 묘사와 오버랩되는 장면들은 참으로 의미 추구하는 인간의 행로의 아름다움을 더욱 돋보이게 해준다.

결국 하느님의 새로운 개념에 대한 체험은 그를 아주 멀리까지 몰고 가, 결국 트라피스트회 수사가 되기에 이른다. 이 책은 머튼의 하나뿐인 동생 존 폴이 2차 세계대전에서 전사하는 것으로 끝난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