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생명의 강: 인간과 자연을 위한 21세기 강살리기의 새로운 패러다임

Postel, Sandra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생명의 강: 인간과 자연을 위한 21세기 강살리기의 새로운 패러다임/ 샌드라 포스텔; 브라이언 릭터 지음; 최동진 옮김
개인저자Postel, Sandra
Richter, Brian D.
최동진, 역
발행사항서울: 뿌리와이파리, 2009
형태사항350 p.: 삽도, 도표; 23 cm
원서명Rivers for life
ISBN 9788990024978
일반주기 본서는 "Rivers for life : managing water for people and nature. c2003."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 p. 334-350
일반주제명Stream conservation
Ecosystem management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097127 333.916216 P857r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097126 333.916216 P857r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인간과 생태계 물수요의 균형을 유지하는
21세기형 하천관리를 위하여

20세기는 하천에 대한 인간의 지배와 통제의 시대였다. 특히 세계적인 대불황 극복을 위한 뉴딜사업과 함께 시작된 하천개조 사업들은 1950년대부터는 지구상에 날마다 대형댐이 두 개씩 건설될 정도로 전성기를 맞았다. 인간은 관개와 홍수조절, 수력발전, 생활용수 공급을 위해 댐과 저수지를 만들고, 배가 드나들 수 있도록 강바닥을 준설하고, 홍수 때 범람한 물을 가둬놓을 수 있도록 제방을 쌓았다. 자연을 지배하는 인간의 위대함과 오만함은 거칠 것이 없었다. 그리하여 현재 전 세계의 큰 강 227개 가운데 60퍼센트가 댐 등의 각종 구조물로 조각조각 잘려 있으며, 공업국에서는 대부분의 강이 자연의 리듬에 따른 수문순환(水文循環, hydrologic circle) 과정이 아니라 인간의 통제 아래 놓여 있는 형편이다.
그러나 막대한 경제적 이익을 가져올 것 같았던 하천개조 사업들은 시간이 흐를수록 심각한 생태학적 손실을 초래하게 되었다. 대대적인 하천 변형에 의해, 건강한 강이 수백만 년 동안 제공해왔던 ‘생태계 서비스’(습지만 따져도 1헥타르당 연간 2만 달러의 경...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인간과 생태계 물수요의 균형을 유지하는
21세기형 하천관리를 위하여

20세기는 하천에 대한 인간의 지배와 통제의 시대였다. 특히 세계적인 대불황 극복을 위한 뉴딜사업과 함께 시작된 하천개조 사업들은 1950년대부터는 지구상에 날마다 대형댐이 두 개씩 건설될 정도로 전성기를 맞았다. 인간은 관개와 홍수조절, 수력발전, 생활용수 공급을 위해 댐과 저수지를 만들고, 배가 드나들 수 있도록 강바닥을 준설하고, 홍수 때 범람한 물을 가둬놓을 수 있도록 제방을 쌓았다. 자연을 지배하는 인간의 위대함과 오만함은 거칠 것이 없었다. 그리하여 현재 전 세계의 큰 강 227개 가운데 60퍼센트가 댐 등의 각종 구조물로 조각조각 잘려 있으며, 공업국에서는 대부분의 강이 자연의 리듬에 따른 수문순환(水文循環, hydrologic circle) 과정이 아니라 인간의 통제 아래 놓여 있는 형편이다.
그러나 막대한 경제적 이익을 가져올 것 같았던 하천개조 사업들은 시간이 흐를수록 심각한 생태학적 손실을 초래하게 되었다. 대대적인 하천 변형에 의해, 건강한 강이 수백만 년 동안 제공해왔던 ‘생태계 서비스’(습지만 따져도 1헥타르당 연간 2만 달러의 경제적 가치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가 손상되고 만 것이다. 20세기가 끝나갈 무렵이 되어서야 인류는 이러한 손실을 깨닫고 다양한 하천복원의 노력들을 시작하게 되었다.
지은이들은 이 책에서 20세기 말 이후 진행돼온 하천복원 및 보호를 위한 노력들을 되돌아보면서, 왜 자연적인 유황을 복원하고 보전하는 것이 담수의 생물다양성과 하천 수계의 건강성을 유지하는 결정적인 요소인지를 강조한다. 그리고 인간과 생태계의 건강성을 유지하는 데에서 건강한 하천이 차지하는 가치를 설명하고, 하천생태계를 지탱하는 생태적 프로세스들이 댐을 비롯한 20세기의 하천 변경사업들에 의해 어떻게 훼손돼왔는가를 보여준다. 나아가 강에는 얼마나 많은 물이 있어야 하는가에 대한 과학적 근거에 입각하여, 강의 유량 패턴과 생태계의 건강성 복원에 초점을 맞추는 새로운 하천관리 패러다임을 펼쳐보인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21세기의 하천관리 패러다임’의 주요 과제는 인간의 물수요와 하천생태계 자체의 물수요를 균형 있게 유지하는 것이다. 이런 과제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하천의 경제적 가치 산정과 하천관리와 관련한 근본적인 접근방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 지은이들은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크게 세 가지로 정리한다. 첫째, 생물다양성의 중요성과 자연의 생태계 서비스의 가치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것, 둘째, 하천 본래의 유황 패턴을 어느 정도 복원하는 것이 하천의 건강과 기능을 보호하고 복원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점에 대해 과학적인 합의가 이루어지는 것, 셋째, 더 개방적이고 공정하며 생태학적으로 지속가능한 결과를 제공할 가능성이 높은, 하천관리에 관한 새로운 의사결정모델을 만들어내는 것. 그리고 과학은, 세계 각지에서 벌어진 20년간의 하천복원 활동들의 성과는 우리에게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다.

4대강을 진짜로 살리는
우리 사회의 올바른 하천 거버넌스를!

하지만 그 가능성은 과학자와 환경보호활동가, 하천관리자, 정책입안자와 시민이 학문분야와 직업적인 경계를 넘어 협력할 때만, 그리고 사회가 인간과 강의 상호의존관계에 대한 인식을 토대로 한 올바른 하천 거버넌스의 원칙을 채택할 때만 현실이 될 수 있다.
그렇다면 22조원의 예산이 투입될 4대강 살리기 사업을 둘러싼 논란은 어떤가. 정부는 4대강 살리기 마스터플랜에서 ‘물부족과 홍수피해를 근본적으로 해결, 수질개선과 하천복원으로 건전한 수생태계 조성, 국민 여가문화 수준 및 삶의 질 향상, 녹색뉴딜 사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등의 ‘과제’들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첨예한 논쟁과 대립이 벌어지고 있는 ‘낙동강의 대대적인 준설과 다수의 보를 설치’하는 문제를 비롯해서 4대강 살리기 사업 전반에 대해 그 과학적 근거와 사실관계, 사업추진을 위한 여론수렴과 사업 진행방식을 비판하고 반대하는 소리가 높다.
옮긴이는 이 책의 가장 중요한 시사점으로 하천관리 패러다임의 전환과 올바른 하천 거버넌스를 들고 있다. 숱한 논란 속에서 4대강 살리기 사업의 턴키 1차 16개 공구의 공사가 시작되는 2009년 10월, 한반도의 강들을 인간과 자연이 함께 숨쉬는 진정한 ‘생명의 강’으로 살리고 보전하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만시지탄이 있지만, 이 책은 찬반 입장을 넘어서서 우리 사회가 4대강 살리기 사업의 주요한 논점들에 대해 좀 더 근본적이고 한 차원 높은 수준에서 성찰하고, 나아가 바람직한 하천 거버넌스를 구축해가는 데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