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면세구역

듀나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면세구역/ 듀나 지음
개인저자듀나
발행사항부천: 북스토리, 2013
형태사항326 p.; 22 cm
ISBN9791155640036
분류기호895.735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18415 811.37 듀211ㅁ 2013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218414 811.37 듀211ㅁ 2013 2관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한국을 대표하는 SF 작가 듀나의 재기 넘치고 흡인력 있는 이야기!
항상 진화를 멈추지 않고 다양한 시도를 그치지 않는 소설가, 매정하고 까칠한 글쟁이, 얼굴 없는 작가…… 독자가 듀나를 평하는 애정 어린 수식어다. 영화평론가와 문화비평가로도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지만, 역시 듀나의 본업이 SF 작가인 만큼 듀나가 풀어놓는 이야기는 신비함을 넘어 경이로움마저 든다. 이런 듀나의 색깔이 잘 살아 있는 듀나 월드의 상상력의 결정체인『면세구역』이 북스토리에서 출간되었다. 이번 북스토리에서 출간된 『면세구역』은 기존 단행본판보다 더 “원본에 가까운 정판”으로 완성되었기에 새롭게 팬이 된 독자든, 예전부터 팬이었던 독자든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다.
작가의 작품 중 가장 영화화 요구가 높았던 「펜타곤」을 비롯하여, 특유의 재기 넘치고 흡인력 있는 이야기들이 쉴 새 없이 쏟아지는 이 책은 좁은 의미의 SF에 갇히지 않는 자유로운 상상을 그대로 문장으로 만들어버린 듯 반짝반짝 빛난다. 독자들은 이 책을 읽으면서 매정하고 불친절해 보이지만 환상적인 입담으로 즐겁게 해주는 가이드와 함께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은 여행을 즐기는 기분을 느낄...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한국을 대표하는 SF 작가 듀나의 재기 넘치고 흡인력 있는 이야기!
항상 진화를 멈추지 않고 다양한 시도를 그치지 않는 소설가, 매정하고 까칠한 글쟁이, 얼굴 없는 작가…… 독자가 듀나를 평하는 애정 어린 수식어다. 영화평론가와 문화비평가로도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지만, 역시 듀나의 본업이 SF 작가인 만큼 듀나가 풀어놓는 이야기는 신비함을 넘어 경이로움마저 든다. 이런 듀나의 색깔이 잘 살아 있는 듀나 월드의 상상력의 결정체인『면세구역』이 북스토리에서 출간되었다. 이번 북스토리에서 출간된 『면세구역』은 기존 단행본판보다 더 “원본에 가까운 정판”으로 완성되었기에 새롭게 팬이 된 독자든, 예전부터 팬이었던 독자든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다.
작가의 작품 중 가장 영화화 요구가 높았던 「펜타곤」을 비롯하여, 특유의 재기 넘치고 흡인력 있는 이야기들이 쉴 새 없이 쏟아지는 이 책은 좁은 의미의 SF에 갇히지 않는 자유로운 상상을 그대로 문장으로 만들어버린 듯 반짝반짝 빛난다. 독자들은 이 책을 읽으면서 매정하고 불친절해 보이지만 환상적인 입담으로 즐겁게 해주는 가이드와 함께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은 여행을 즐기는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세공해서 만든 매혹적인 SF 소설!
영화를 비롯해 소설, 만화, 드라마 등 다양한 미디어에서 다루어졌던 아이디어들을 독자적인 솜씨로 가공하여, 매정하고 기묘한 이야기들로 재탄생시키는 작가 듀나. 한국의 척박한 장르소설 분야에서 오랫동안 듀나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인 것이다. 『면세구역』은 그런 듀나의 특기가 훌륭하게 발휘된 작품집으로 총 15편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다.
90년대 신촌 뒷골목에서 세계의 틈새를 발견한다는 「면세구역」을 시작으로 근미래의 부천, 아득한 미래의 머나먼 은하까지 듀나는 거칠 것 없이 질주한다. 고전 SF 소설을 레퍼런스로 삼아 만들어진 이야기(「아이들은 모두 떠난다」), 작가 자신의 경험이 묻어든 이야기(「스핑크스 아래서」), 영화의 예고편만 보고 완전히 다른 전개를 상상한 이야기(「낡은 꿈의 잔해들」) 등 작가가 접했던 모든 것들을 취합해서 완전히 다른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흥미로운 소재로 매정하면서도 매혹스럽게 손질된 이야기를 다루는 듀나의 언어 유희에 풍덩 빠져보길.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