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과학과 종교, 양립할 수 있는가

Dennett, D. C.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과학과 종교, 양립할 수 있는가/ 대니얼 C. 데닛, 앨빈 플랜팅거 지음; 하종호 옮김
개인저자Dennett, D. C. (Daniel Clement)
Plantinga, Alvin, 1932-
하종호, 역
발행사항서울: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2014
형태사항149 p.; 19 cm
원서명Science and religion
ISBN9791185909042
일반주기 색인수록
본서는 "Science and religion : are they compatible?. c2011."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Religion and science
분류기호201.65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41478 201.65 D399s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4-27 예약
SMS발송
2 1241477 201.65 D399s K 1관3층 일반도서 분실(이용자분실)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과학과 종교가 갈등 없이 공존할 수 있을까?

오늘날 가장 격렬한 논쟁거리 중 하나는 과학과 종교의 갈등이 가라앉고 서로 화해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이 책은 저명한 철학자인 대니얼 데닛과 앨빈 플랜팅거가 2009년 미국철학회 학술대회에서 과학과 종교의 양립 문제에 관해 벌였던 논쟁과, 이후 각자의 주장 및 서로에 대한 반박 글들을 모은 것이다.
우선 플랜팅거는 과학과 종교가 양립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두 분야를 대표하는 현대 진화론과 기독교의 신관으로 범위를 좁혀서, 기독교인들이 믿는 신이 진화 과정을 사용해서 우주를 창조했을 수 있으며, 경이롭게 설계된 이 세계가 ‘유도되지 않은unguided’ 진화에서 비롯됐다고 믿는 것은 터무니없다고 주장한다. 다만 진화론이 자연주의와 결합할 때에만 종교와 진화론이 충돌한다고 말하는데, 데닛은 바로 그 점, 자연주의는 과학의 전제나 마찬가지이므로 자연주의를 배제할 수 없으며, 기독교의 신이 진화의 방법으로 우주를 창조했다는 발상은 슈퍼맨이 우주를 만들었다는 주장만큼이나 황당하다는 논지로 플랜팅거에 대해 반박을 가한다.
이후 이어지는 두 사람 간의 갑론을박 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과학과 종교가 갈등 없이 공존할 수 있을까?

오늘날 가장 격렬한 논쟁거리 중 하나는 과학과 종교의 갈등이 가라앉고 서로 화해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이 책은 저명한 철학자인 대니얼 데닛과 앨빈 플랜팅거가 2009년 미국철학회 학술대회에서 과학과 종교의 양립 문제에 관해 벌였던 논쟁과, 이후 각자의 주장 및 서로에 대한 반박 글들을 모은 것이다.
우선 플랜팅거는 과학과 종교가 양립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두 분야를 대표하는 현대 진화론과 기독교의 신관으로 범위를 좁혀서, 기독교인들이 믿는 신이 진화 과정을 사용해서 우주를 창조했을 수 있으며, 경이롭게 설계된 이 세계가 ‘유도되지 않은unguided’ 진화에서 비롯됐다고 믿는 것은 터무니없다고 주장한다. 다만 진화론이 자연주의와 결합할 때에만 종교와 진화론이 충돌한다고 말하는데, 데닛은 바로 그 점, 자연주의는 과학의 전제나 마찬가지이므로 자연주의를 배제할 수 없으며, 기독교의 신이 진화의 방법으로 우주를 창조했다는 발상은 슈퍼맨이 우주를 만들었다는 주장만큼이나 황당하다는 논지로 플랜팅거에 대해 반박을 가한다.
이후 이어지는 두 사람 간의 갑론을박 또한 좀처럼 상대방의 주장과 비판에 승복하지 않는 팽팽한 긴장감을 보여준다. 플랜팅거는 진지하게 철학적 명제를 설정하고 그 명제를 증명하는 논변을 전개하는 반면, 데닛은 슈퍼맨, 휴대용 계산기, 예술평론가 살인사건 등 친근하면서도 다소 냉소적인 비유들을 섞어 상대방의 주장을 반박한다. 결국 유신론이냐 무신론이냐의 문제로 수렴될 것 같은 결론을 떠나, 철학계의 두 거장이 벌이는 현란한 분석 기술과 논변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시종일관 흥미롭다. 이 상반되는 관점을 가진 두 사람 중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는 전적으로 독자의 몫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