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생명의 빛이 가슴 가득히 : 요한복음 8,12-12장

송봉모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생명의 빛이 가슴 가득히 : 요한복음 8,12-12장 / 송봉모 지음
개인저자송봉모
발행사항서울 : 바오로딸, 2014
형태사항415 p. : 삽화 ; 22 cm
총서명요한복음산책 ;3
ISBN9788933111963
9788933110508 (세트)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43595 226.5 요91 v.3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243594 226.5 요91 v.3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 기획 의도
삶의 어둠을 몰아내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오직 한 가지, 생명의 빛이신 주님께로 돌아가는 것 그 외에 다른 길은 없다. 요한복음 8장에서 12장까지의 묵상을 통해 생명의 빛이신 주님을 만나 더욱 풍요로운 삶을 살도록 안내한다.

▶ 요약 : 송봉모 신부의 요한복음서 강해!

‘요한복음산책’ 시리즈 세 번째 책으로 요한복음 8장 12절-12장을 다룬다.
삶의 어둠을 몰아내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오직 한 가지, 주님께로 돌아가는 것임을 깨닫고 생명의 빛이신 주님을 만나 더욱 풍요로운 삶을 살도록 이끌어준다.

▶ 내용

생명의 빛이신 주님께로 돌아가자


요한복음산책 시리즈 첫 번째 「삶의 우물가에 오신 말씀」에서는 요한복음 1장부터 4장까지, 두 번째「비참과 자비의 만남」에서는 요한복음 5장부터 8장 11절까지 다룬 데 이어 이번에 발간된 세 번째「생명의 빛이 가슴 가득히」에서는 요한복음 8장 12절부터 12장 50절까지를 다루고 있다.

8장 12절은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 기획 의도
삶의 어둠을 몰아내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오직 한 가지, 생명의 빛이신 주님께로 돌아가는 것 그 외에 다른 길은 없다. 요한복음 8장에서 12장까지의 묵상을 통해 생명의 빛이신 주님을 만나 더욱 풍요로운 삶을 살도록 안내한다.

▶ 요약 : 송봉모 신부의 요한복음서 강해!

‘요한복음산책’ 시리즈 세 번째 책으로 요한복음 8장 12절-12장을 다룬다.
삶의 어둠을 몰아내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오직 한 가지, 주님께로 돌아가는 것임을 깨닫고 생명의 빛이신 주님을 만나 더욱 풍요로운 삶을 살도록 이끌어준다.

▶ 내용

생명의 빛이신 주님께로 돌아가자


요한복음산책 시리즈 첫 번째 「삶의 우물가에 오신 말씀」에서는 요한복음 1장부터 4장까지, 두 번째「비참과 자비의 만남」에서는 요한복음 5장부터 8장 11절까지 다룬 데 이어 이번에 발간된 세 번째「생명의 빛이 가슴 가득히」에서는 요한복음 8장 12절부터 12장 50절까지를 다루고 있다.

8장 12절은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르는 이는 어둠 속을 걷지 않고 생명의 빛을 얻을 것이다.”는 말씀으로 시작된다. 그리고 이 책의 마지막 부분인 12장 46절에서도 예수님은 “나는 빛으로서 이 세상에 왔다. 나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어둠 속에 머무르지 않게 하려는 것이다.”라고 말씀하신다. 그래서 이 책의 제목을 ‘생명의 빛이 가슴 가득히’라고 했다.
지금 이 순간 독자들 가운데 어렵고 힘겨운 시간을 보내는 이들이 있다면 빛이신 주님 품에 안겨 따스한 온기와 밝은 생명을 누릴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나아가 “나는 양들이 생명을 얻고 또 얻어 넘치게 하려고 왔다.”(10,10)고 하신 예수님의 바람대로 모두의 삶에 생명의 빛이 넘치도록 가득하기를 바란다. 삶의 어둠을 몰아내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오직 한 가지, 생명의 빛이신 주님께로 돌아가는 것, 그 외에 다른 길이 없다.
인디언의 우화다. 해가 어둠이 무엇인지를 도대체 이해하지 못하자, 친구인 별이 해를 데리고 캄캄한 동굴로 들어갔다. 그런데 해가 동굴 속으로 들어가자마자 동굴 속 어둠이 사라졌다. 해가 있는 곳에는 어둠이 존재할 수 없다.

태양은 빛과 온기가 있어
사람에게 밝음과 따스함을 주지만
인간은 언제든지 태양을 피하여
어둠과 추위에 머물 수 있다.
인간이 추위와 어둠을 맛보게 된다면
그것은 태양 탓이 아니라
태양을 피한 인간 탓이다.
태양은 언제나 변함없이 인간을 비추고 있으니
결코 태양 탓이 될 수 없다.
인간이 태양을 피해 어둠 속으로 들어갈 수 있듯,
하느님의 생명을 마다하고
죽음의 세계로 들어갈 수 있다.
그러나 하느님의 생명과 사랑은
태양처럼 변함없이 퍼져 나오기에
인간이 다시 돌아오기만 하면
따스함과 밝음을 누릴 수 있다.

_ 존 포웰 John Powell, SJ.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