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확장하는 PD와의 대화 : 홍경수가 만난 7인의 PD들

홍경수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확장하는 PD와의 대화 : 홍경수가 만난 7인의 PD들 / 홍경수 지음
개인저자홍경수
발행사항서울 : 사람in, 2014
형태사항350 p. : 천연색삽화 ; 23 cm
총서명방송문화진흥총서 ;140
ISBN9788960493889
서지주기참고문헌수록
기금정보주기MBC재단 방송문화진흥회의 지원을 받아 출간되었음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45080 791.450233 홍14ㅎ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한국 TV 방송의 한 획을 그은 7인의 피디들.

피디의 존재를 세상에 알린 사람
주철환 (JTBC 대피디) ㅣ퀴즈 아카데미, 일요일 일요일 밤에, 우정의 무대

지상파에서 케이블까지 예능의 시대를 연 사람
송창의 (tvN 부사장) ㅣ일요일 일요일 밤에, 세 친구, 남자 셋 여자 셋
막돼먹은 영애씨

신화를 깨고 진실을 두드린다. PD수첩, 뉴스타파
최승호 (뉴스타파 피디) ㅣPD수첩, 뉴스타파, MBC 스페셜, 경찰청 사람들

한류의 시작, 겨울 연가, 가을 동화를 만든 사람
윤석호 (윤스칼라 대표) ㅣ가을동화, 겨울연가, 사랑비, 느낌, 초대, 프러포즈

“제가 한 번 먹어 보겠습니다” “이 엉돈 피디”
이영돈 (채널A 상무) ㅣ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 생로병사의 비밀, 마음

TV 음악 프로그램의 계보를 만든 사람
박해선 (박스미디어 대표)ㅣ이소라의 프로포즈, 윤도현의 러브레터,열린음악회

아프리카, 중동, 중남미까지 세계...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한국 TV 방송의 한 획을 그은 7인의 피디들.

피디의 존재를 세상에 알린 사람
주철환 (JTBC 대피디) ㅣ퀴즈 아카데미, 일요일 일요일 밤에, 우정의 무대

지상파에서 케이블까지 예능의 시대를 연 사람
송창의 (tvN 부사장) ㅣ일요일 일요일 밤에, 세 친구, 남자 셋 여자 셋
막돼먹은 영애씨

신화를 깨고 진실을 두드린다. PD수첩, 뉴스타파
최승호 (뉴스타파 피디) ㅣPD수첩, 뉴스타파, MBC 스페셜, 경찰청 사람들

한류의 시작, 겨울 연가, 가을 동화를 만든 사람
윤석호 (윤스칼라 대표) ㅣ가을동화, 겨울연가, 사랑비, 느낌, 초대, 프러포즈

“제가 한 번 먹어 보겠습니다” “이 엉돈 피디”
이영돈 (채널A 상무) ㅣ이영돈 PD의 먹거리 X파일, 생로병사의 비밀, 마음

TV 음악 프로그램의 계보를 만든 사람
박해선 (박스미디어 대표)ㅣ이소라의 프로포즈, 윤도현의 러브레터,열린음악회

아프리카, 중동, 중남미까지 세계 90여개국 시청자들을 설레게 한 대장금을 만든 사람
이병훈 (프리랜서 피디) ㅣ대장금, 마의, 동이, 상도, 이산, 허준, 조선왕조 500년

그들의 무엇이 시청자의 마음을 설레게 했을까?
성장과정에서부터 연출 스타일, 철학까지 성공 인자 분석


<확장하는 PD와의 대화>는 전직 피디 홍경수(순천향대학교 미디어콘텐츠학과 교수)가 1980~1990년대에서 한국 방송에서 활약한 2세대 피디들과의 대화를 소개하고 있다. 주철환, 송창의, 최승호, 윤석호, 이영돈, 박해선, 이병훈 피디까지. 이들을 제외하고는 우리나라 방송 현장을 말하기 어렵다. 지상파 피디로 시작하여 한국 방송의 예능, 시사, 교양, 드라마, 쇼 분야에서 한 획을 그었다고 평가 받는 이들은 끝없는 도전의식으로 영역을 확장하며 또 다른 방송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 책 <확장하는 PD와의 대화>는 그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그들의 무엇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는지, 성장과정에서부터 연출 스타일, 철학에 이르기 까지 그들이 그곳에 있는 이유를 들려준다. 또한 저자 역시도 방송 현장에서 불세출의 작품을 연출했던 경험을 토대로 피디들의 역사에 대해 사실적인 접근으로 독자들이 흥미롭게 다가갈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한다.
상상력과 창의력, 도전정신과 확고한 연출 스타일로 한국 방송을 세계의 문화로 만들어가고 있는 7인의 피디들의 길을 따라가 보자. 그들이 말하고 있는 속마음은 피디 개개인의 삶으로부터 이어진 한국 TV 방송의 역사이며, 한국 방송 구조의 현 단계이며, 대중적 영상 제작의 미래에 대한 가늠자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