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건축, 인문의 집을 짓다

양용기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건축, 인문의 집을 짓다/ 양용기 지음
개인저자양용기
발행사항서울: 한국문학사, 2014
형태사항335 p.: 천연색삽화; 23 cm
총서명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2
ISBN9788987527352
일반주기 색인수록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52882 720.1 양66ㄱ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252881 720.1 양66ㄱ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시리즈 01권 『경제학, 인문의 경계를 넘나들다』에 이어, 02권 『건축, 인문의 집을 짓다』가 출간된다. 건축의 기본적인 개념을 다른 학문과 연계해서 살펴본 이 책은 건축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청소년들에게, 심도 있는 공부를 하고자 하는 건축학도들에게, 일상 속의 건축에 대해 더 알고자 하는 성인들에게 하나의 길을 보여주는 역할을 할 것이다.

한국문학사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시리즈

인문학(人文學)이란 인간의 사상과 문화를 대상으로 하는 학문 영역을 말한다. 따라서 문학?역사?철학 외에 경제학뿐 아니라 건축학이나 수학 등 이른바 이공계 학문도 그 근원에는 인문학의 요소가 있다. 즉 인간의 삶을 위한 모든 학문에는 인문학적 바탕이 깔려 있는 것이다.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시리즈는 각 학문을 관통하는 기본 개념을 소개하는 개론서 성격을 띠면서도, 좀 더 유연한 사고의 확장을 위해 다른 학문과의 융합을 시도한다. 이로써 진로 및 학과 선택을 고민하는 청소년들에게 하나의 길을 보여주는 안내서로서, 또는 학문적 교양을 추구하는 성인들을 인문사회학적 사유로 이끄는 입문서로서의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시리즈 01권 『경제학, 인문의 경계를 넘나들다』에 이어, 02권 『건축, 인문의 집을 짓다』가 출간된다. 건축의 기본적인 개념을 다른 학문과 연계해서 살펴본 이 책은 건축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청소년들에게, 심도 있는 공부를 하고자 하는 건축학도들에게, 일상 속의 건축에 대해 더 알고자 하는 성인들에게 하나의 길을 보여주는 역할을 할 것이다.

한국문학사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시리즈

인문학(人文學)이란 인간의 사상과 문화를 대상으로 하는 학문 영역을 말한다. 따라서 문학?역사?철학 외에 경제학뿐 아니라 건축학이나 수학 등 이른바 이공계 학문도 그 근원에는 인문학의 요소가 있다. 즉 인간의 삶을 위한 모든 학문에는 인문학적 바탕이 깔려 있는 것이다.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시리즈는 각 학문을 관통하는 기본 개념을 소개하는 개론서 성격을 띠면서도, 좀 더 유연한 사고의 확장을 위해 다른 학문과의 융합을 시도한다. 이로써 진로 및 학과 선택을 고민하는 청소년들에게 하나의 길을 보여주는 안내서로서, 또는 학문적 교양을 추구하는 성인들을 인문사회학적 사유로 이끄는 입문서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자 한다. 사회 전반적으로 융합과 통섭을 강조하고, 대학에서도 문·이과 교차를 확대하거나 구분을 폐지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으므로 여러모로 의미 있는 출간 작업이라 판단된다.

건축을 통해 보는 인문학적 지형도

건축은 집이나 빌딩, 다리 등의 건축물을 설계에 따라 짓는 행위를 가리키지만, 단순히 그러한 설명만으로 건축을 정의할 수는 없다. 건축물이 완성되려면 가장 먼저 구조와 물리, 설계 등 공학적 지식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는 건축의 수많은 과정 중 최초의 단계일 뿐이며, 작업이 진행될수록 본격적으로 더 많은 요소들이 개입하기 시작한다. 지형적 특성이나 물리적인 과학기술뿐 아니라 그 지역의 사회적 성향, 국가의 경제 상황, 그리고 당대의 철학과 예술, 문화 등이 바로 그것이다. 다른 학문 또한 마찬가지겠지만 건축은 매우 다양한 분야와 연관되어 있다.
하나의 학문을 공부하기 시작하는 단계에서는 그 분야만의 지식이 주를 이루지만, 다른 분야와 연계된 지식을 갖는다면 더 깊고 체계적인 이해가 가능하다. 특히 다양한 결과물을 일상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건축의 경우, 그 지역의 역사·문화·예술 등과 연계하여 이해한다면 건축물을 바라보는 시각이 훨씬 깊어지고 확장될 것이다. 이러한 취지에서, ‘융합과 통섭의 지식 콘서트’ 02권 『건축, 인문의 집을 짓다』는 건축과 여러 분야의 만남을 주선하고자 한다.

Chapter 1 인간을 위한 건축, 융합으로 아우르는 종합학문
인간에게 제2의 피부 역할을 하는 것이 건축물의 1차적인 기능임을 확인하고, 건축을 종합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을 제시하며 시작한다. 건축은 건축주?설계자?시공자뿐만 아니라 작업에 관련된 모든 요소가 소통하며 조화롭게 어우러져야 하는 종합예술이다. 좀 더 나은 것을 지향하는 인간의 특성대로 건축 또한 이상을 추구하지만, 현실에 뿌리를 굳건히 내려 다른 것들과 조화를 이루어야 건강한 건축물이 탄생함을 강조했다.

Chapter 2 건축에 반영된 미술사, 미술사에 반영된 건축
‘건축의 역사’가 곧 ‘예술의 역사’이자 ‘인간의 역사’라는 인식하에, 건축이 어떤 예술 장르보다 미술과 함께 발전해왔음을 포착함으로써 미술의 흐름이 건축에 어떻게 반영되었는지, 또는 당대의 건축이 미술양식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를 살펴보았다. 이 장의 내용은 특히 서양예술의 흐름을 파악하는 데 용의하다. 건축의 역사와 미술의 역사는 거의 동일한 선에서 출발한다. 건축과 마찬가지로 미술 또한 인간의 정신세계에 바탕을 둔 분야이기 때문이다.

Chapter 3 도시를 창조한 건축, 사회를 이해하는 척도
한 시대의 사회 분위기는 그 시기의 정책과 경제 상황, 삶의 방식에 따라 달라진다. 그리고 이에 따라 건축과 도시는 발전하기도 하고, 여러 가지 문제를 끌어안거나 일으키기도 한다. 산업화 과정에서 대도시의 고층건물이 산업의 최전방 역할을 한 것처럼, 첨단기술이 눈부시게 발전한 오늘날에는 IQ 높은 건축물이 사회적으로 우선순위를 차지한다. 그러나 이러한 사회 분위기 속에서도 건축은 인간에 바탕을 둔 가치를 담아내는 사회적 책무를 지켜야 한다.

Chapter 4 과학에 바탕을 둔 건축, 미래를 준비하는 첨단과학
기본적으로 건축물은 과학의 도움 없이는 만들어질 수 없다. 이 장에서는 건축과 과학기술의 긴밀한 연관성을 알아보며, 특히 오늘날 가장 큰 에너지 소비원으로서 건축이 과학의 힘을 빌릴 수밖에 없는 현실을 살폈다. IT의 발달은 건축물에 지능을 더해주는 스마트한 건축을 탄생시켰지만, 인간을 담는 공간으로서 건축의 의미를 기억하는 것이 미래 건축의 과제임을 강조했다.

Chapter 5 철학?미학?심리학적 질문으로 완성되는 건축
이 장에서는 기술과 언뜻 동떨어져 보이는 철학?미학?심리학이 인간의 정신적인 영역의 한 부분으로서의 건축에 미친 영향을 살펴보았다. 건축을 향해 철학적 물음을 던지면서 발전을 꾀하고, 미학을 통해 한층 아름다운 건물로 태어나고, 심리적인 교감을 주고받으면서 완성도 높은 건물이 탄생하는 것이다. 이와 같은 관점에서 건축과 철학, 미학, 그리고 심리학의 관계를 살펴보는 것은 건축을 종합적으로 이해하는 또 다른 방법이 될 것이다.

Chapter 6 문화 전달자로서의 건축, 건축의 상징을 녹여내는 영화
한 집단의 가치를 반영하는 것이 문화이고, 집단의 이상을 가장 명확한 형태에 적용하는 것이 문화의 과제라면, 건축은 그 과제를 가장 잘 수행하는 분야 중 하나다. 건축과 문화는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각각의 영역을 확장하고 풍부하게 만든다. 이 장에서는 문화 수행자 또는 전달자로서의 건축을 들여다보고, 문화와 건축의 접합점을 찾아봄으로써 좀 더 깊이 있는 이해를 돕는다.

건축, 인간 삶의 동반자

이렇듯 건축이 여러 부문의 요소를 반영하는 것은 그 결과물인 건축물이 바로 ‘인간을 위한 공간’이기 때문이다. 인간은 생활하면서 지속적으로 공간의 영향을 받는다. 건축은 자연과의 조화를 통해 인간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인간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 이를 위해 건축 관계자들은 과거의 건축을 분석하고, 현재의 건축을 설계하며, 미래의 건축을 준비한다. 여기에는 무엇보다 인간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다양한 인문학적 지식이 밑바탕에 깔려 있어야 한다. 이것이 바로 건축이 공학을 기본으로 하면서도 인문학과 불가분의 관계를 가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건축, 인문의 집을 짓다』는 건축물을 의식주의 하나일 뿐 아니라 인간 삶의 동반자로서 좀 더 깊이 있게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출간되었다. 이 책을 통해 건축공학이나 기술, 그리고 역사· 철학 등 인문학적 지식을 습득하는 데서 더 나아가 풍부한 인문학적 상상력이 발현되기를 소망한다.

“르 코르뷔지에(Le Corbusier, 1887~1965)가 ‘근대건축의 5원칙’에서 옥상정원을 만든 이유도 바로 건축이 자연과 불가분의 관계에 있기 때문이다. 인간이 만든 건축물은 아무리 아름다워도 자연의 영역을 앗아가는 것이다. 그래서 그는 건축물이 자연으로부터 빼앗은 것을 돌려주고자 옥상에 정원을 꾸몄다. 건축물로 인해 끊어지고 훼손된 자연에 생명의 연속성을 주고자 하는 의도가 담긴 것이다.”(「Chapter 1 인간을 위한 건축, 융합으로 아우르는 종합학문」에서)

“미국에서는 미국적인 수공예가들과 그들의 양식이 1910년에서 1925년 사이에 건축· 인테리어· 장식 등에 자주 등장했다. 사실상 과거와는 다른 새로운 것을 시도하려는 취지에서 시작되었지만, 빅토리아 시대와 절충된 양식이 나오기도 했다. 이는 산업혁명 이후 등장한 자본가라는 신흥 세력이 과거 귀족과 같은 사회적 지위를 욕망했기 때문이었다.”(「Chapter 2 건축에 반영된 미술사, 미술사에 반영된 건축」 중에서)

“건축물의 기본 기능은 자연으로부터 인간을 보호하는 것이지만 이것이 건축물을 만드는 목적의 전부는 아니다. 일본의 한 학자가 범죄자들이 성장한 공간을 연구했는데, 그 결과 놀랍게도 동일한 공간구조에서 동일한 범죄자가 만들어졌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렇듯 공간은 내부와 외부를 단절할 뿐 아니라 사용자에게 중요한 심리적 상황을 부여하기도 한다. 어두운 공간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은 심리적으로 우울한 경우가 많으며, 거꾸로 우울할수록 어두운 공간을 찾아가기도 한다. 공간에 충분한 빛을 제공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Chapter 5 철학· 미학· 심리학적 질문으로 완성되는 건축」 중에서)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