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니체를 읽는다 : 막스 셸러에서 들뢰즈까지

박찬국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니체를 읽는다: 막스 셸러에서 들뢰즈까지/ 박찬국 지음
개인저자박찬국= 朴贊國, 1960-
발행사항파주: 아카넷, 2015
형태사항301 p.; 20 cm
총서명대우휴먼사이언스;5
ISBN9788957334737
9788957334522 (세트)
서지주기참고문헌(p. 291-295)과 색인수록
주제명(개인명)Nietzsche, Friedrich Wilhelm,1844-1900
Scheler, Max,1874-1928
Deleuze, Gilles,1925-1995
분류기호193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64767 193 N677박ㅊ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264766 193 N677박ㅊ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우리 세대가 논의하고 생각했으며 경험했고 장황하게 늘어놓았던 모든 것은
이미 니체가 말했고 궁극에 이르기까지 파헤쳤으며 분명하게 표현해 놓았다.
다른 모든 것은 니체에 대한 주석에 불과했다.” - 고트프리드 벤

니체 해석의 여러 지선(支線)들을 명료하게 통람(通覽)하는 지형학적 시선!
이 책에서는 니체 사상의 해석사에 있어서 새로운 획을 긋거나 니체 사상의 특징과 문제점을 이해하는 데 큰 중요성을 갖는다고 여겨지는 해석을 중점적으로 고찰한다. 그럼으로써 니체 사상의 형성과 해석의 흐름을 일목요연하게 드러냄으로써 니체 해석의 여러 지선(支線)들을 명료하게 통람(通覽)하는 지형학적 시선을 제공한다. 이 책을 통해서 독자들은 니체 사상을 보다 종합적으로 이해하는 데 도움을 얻을 수 있고, 우리 시대가 여전히 논하고 있는 많은 문제에 천착해 들어간, 니체의 심원하면서도 명쾌한 답변을 들을 수 있다.

신이 죽은 시대에 우리가 지향해야 할 삶의 방향과 목표,
니체의 답변은 우리가 대결해야 할 준거점을 형성

니체는 우리 시대가 여전히 논하고 있는 많은 문제에 천착해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우리 세대가 논의하고 생각했으며 경험했고 장황하게 늘어놓았던 모든 것은
이미 니체가 말했고 궁극에 이르기까지 파헤쳤으며 분명하게 표현해 놓았다.
다른 모든 것은 니체에 대한 주석에 불과했다.” - 고트프리드 벤

니체 해석의 여러 지선(支線)들을 명료하게 통람(通覽)하는 지형학적 시선!
이 책에서는 니체 사상의 해석사에 있어서 새로운 획을 긋거나 니체 사상의 특징과 문제점을 이해하는 데 큰 중요성을 갖는다고 여겨지는 해석을 중점적으로 고찰한다. 그럼으로써 니체 사상의 형성과 해석의 흐름을 일목요연하게 드러냄으로써 니체 해석의 여러 지선(支線)들을 명료하게 통람(通覽)하는 지형학적 시선을 제공한다. 이 책을 통해서 독자들은 니체 사상을 보다 종합적으로 이해하는 데 도움을 얻을 수 있고, 우리 시대가 여전히 논하고 있는 많은 문제에 천착해 들어간, 니체의 심원하면서도 명쾌한 답변을 들을 수 있다.

신이 죽은 시대에 우리가 지향해야 할 삶의 방향과 목표,
니체의 답변은 우리가 대결해야 할 준거점을 형성

니체는 우리 시대가 여전히 논하고 있는 많은 문제에 천착해 들어갔고 그 문제들에 대해서 심원하면서도 명쾌한 답변을 제시하고 있다. 우리 시대가 논의했던 문제란 니힐리즘의 문제, 다시 말해 우리의 삶에 의미와 방향을 제시하던 전통적인 종교와 철학이 더 이상 믿을 수 없게 된 시대에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그리고 무엇이 진리인지를 가늠하는 최종 심급이었던 신이나 절대정신 혹은 순수이성과 같은 것이 의심스럽게 된 시대에 진리란 과연 무엇인지, 이른바 과학기술 시대에 예술과 철학은 어떤 의미가 있는지, 정신적으로 건강하게 산다는 것은 무엇인지 등의 문제들이다.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서 니체가 제시한 답변이 유일하게 올바른 답이라고는 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니체가 제시한 답변은 우리가 여전히 대결해야 할 준거점을 형성한다.

“니체를 인용하고 해석하는 누구나, 니체의 사상을 왜곡하는 자”
니체는 실로 해석자들의 입맛에 맞게 다양하게 해석되고 이용되어 왔다. 극좌파는 극좌파대로, 극우파는 극우파대로 니체를 자신들 취향에 맞게 해석하고 이용해 왔다. 니체 철학이 갖는 이러한 의의 때문에 니체에 대한 수많은 해석이 쏟아져 나왔고 이러한 해석들은 극좌적인 해석에서 극우적인 해석에 이르기까지 극히 다양하다. 이렇게 다양하게 해석되면서 니체는 그 어떤 다른 사상가들에게서 볼 수 없을 정도로 정치적으로도 남용되었다. 파시즘과 나치즘은 물론이고 거의 모든 정치사조가 자신들을 정당화하고 자신들에게 권위를 부여하기 위해 니체를 끌어들였다. 루카치와 같은 마르크스주의자에 의해서 대표적인 극우사상가로 비난을 받았는가 하면 들뢰즈는 니체야말로 진정한 진보적 사상가로 보고 있다. 루카치의 『이성의 파괴』와 같은 책에서 전형적으로 나타나 있는 것처럼 니체는 한때 좌파에 의해서 민주주의와 사회주의의 적이자 서양 제국주의와 파시즘의 이데올로그로 간주되었지만, 이제 니체는 일부 급진좌파에 의해서 관료주의에 대한 저항과 차이, 다원성에 대한 존중을 설파한 사상가로 간주된다.

니체 사상의 핵심부터, 그 형성과 해석의 흐름을 일목요연하게 서술
1장에서는 니체 사상의 형성과 해석사를 다루기 전에 니체 사상에 익숙하지 않은 독자들을 위해서 니체의 핵심 사상을 여섯 가지로 나누어 간략하게 정리했다. 2장에서는 니체가 그리스인들의 통찰과 부르크하르트와 같은 학자들의 통찰을 창조적으로 계승하는 한편 쇼펜하우어나 바그너, 다윈 등과 대결하면서 어떤 식으로 자신의 사상을 개척해 나가고 있는지를 살펴본다. 마지막 3장에서는 막스 셸러부터 짐멜, 하이데거, 아렌트 등 극단적으로 대립되는 해석까지 존재할 정도로 다양한 니체 해석을 살펴봄으로써 독자들이 니체 사상을 보다 종합적으로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