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분별력

Nouwen, Henri J. M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분별력/ 헨리 나우웬 지음 ; 이은진 옮김
개인저자Nouwen, Henri J. M., 1932-1996
이은진, 역
발행사항서울: 포이에마, 2016
형태사항319 p.; 22 cm
원서명Discernment :reading the signs of daily life
ISBN9791158090470
일반주기 본서는 "Discernment : reading the signs of daily life. c2013."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Discernment (Christian theology)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73345 248.4 N934di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273344 248.4 N934di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책, 자연, 사람, 사건 등 일상생활에서 하나님의 메시지를 읽는 법
- ‘헨리 나우웬 영성 모던 클래식’ 시리즈 마지막 권

하나님은 다양한 시기에, 다양한 방법으로 그리스도인 개개인과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말씀하신다. 꿈과 환상을 통해, 선지자와 전령을 통해, 성경과 전승, 경험과 이성, 자연과 사건을 통해 늘 우리에게 말씀하신다. 헨리 나우웬은 이렇게 하나님이 우리에게 말씀하시려고 하는 바를 이해하고, 일상생활에서 감지하기 어려운 미묘한 표징을 읽어내며, 우리 인생에서나 이 세상에서 벌어지는 이런저런 일이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꿰뚫어보는 통찰을 ‘분별’이라 정의하고 이 분별을 훈련하고 실천함으로써 우리의 소명과 사명을 이룰 수 있다고 말한다.

일상생활에서 하나님의 메시지를 읽는 법
‘헨리 나우웬 영성 모던 클래식’ 시리즈의 마지막 권인 《분별력》은 그의 사후 출간된 ‘영성 3부작’ 중 세 번째이자 마지막 작품이다. ‘영성 3부작’의 첫 번째 책 《영성수업Spiritual Direction》은 ’나는 누구인가?‘, ’나는 무슨 일을 하도록 부름 받았나?‘, ’나에게 하나님은 어떤 분인가?‘와 같은...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책, 자연, 사람, 사건 등 일상생활에서 하나님의 메시지를 읽는 법
- ‘헨리 나우웬 영성 모던 클래식’ 시리즈 마지막 권

하나님은 다양한 시기에, 다양한 방법으로 그리스도인 개개인과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말씀하신다. 꿈과 환상을 통해, 선지자와 전령을 통해, 성경과 전승, 경험과 이성, 자연과 사건을 통해 늘 우리에게 말씀하신다. 헨리 나우웬은 이렇게 하나님이 우리에게 말씀하시려고 하는 바를 이해하고, 일상생활에서 감지하기 어려운 미묘한 표징을 읽어내며, 우리 인생에서나 이 세상에서 벌어지는 이런저런 일이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꿰뚫어보는 통찰을 ‘분별’이라 정의하고 이 분별을 훈련하고 실천함으로써 우리의 소명과 사명을 이룰 수 있다고 말한다.

일상생활에서 하나님의 메시지를 읽는 법
‘헨리 나우웬 영성 모던 클래식’ 시리즈의 마지막 권인 《분별력》은 그의 사후 출간된 ‘영성 3부작’ 중 세 번째이자 마지막 작품이다. ‘영성 3부작’의 첫 번째 책 《영성수업Spiritual Direction》은 ’나는 누구인가?‘, ’나는 무슨 일을 하도록 부름 받았나?‘, ’나에게 하나님은 어떤 분인가?‘와 같은 궁금증을 다뤘고, 두 번째 책 《두려움에서 사랑으로 Spiritual Formation》는 성령을 따라 원망에서 감사로, 두려움에서 사랑으로, 죽음을 부정하는 삶에서 죽음과 친구가 되는 삶으로 나아가는 것을 다뤘다. 마지막 책인 《분별력Discernment》에서는 주로 일상생활에서 책과 자연, 사람과 사건을 통해 드러나는 표징을 어떻게 읽을지를 다룬다.
이 책의 내용들은 모두 그가 남긴 일기와 저작 가운데 분별과 소명을 다룬 내용을 간추려 재구성한 것으로, 그 출처는 부록(“1차 자료와 주석”)에 있다. ‘영성 3부작’을 기획하고 편집한 마이클 크리스텐슨과 레베카 레어드는 헨리 나우웬이 ‘분별’에 접근하는 방식을 공통 주제에 따라 세 부분으로 분류, 정리했다. 체계적으로 분별의 과정을 제시하는 대신 헨리 나우웬이 발표한 원고와 미발표 원고를 총망라하여 ‘분별’이라는 주제와 관련된 내용을 간추린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책으로 알려진 그의 일기를 포함해 대중에게 알려지지 않았던 일기가 다수 포함되어 있다. ‘영성 3부작’ 중 두 권은 헨리 나우웬이 예일대 신학대학원과 하버드대 신학대학원에서 가르칠 때 사용했던 강의 노트 중심으로 구성한 것이었다면, 《분별력》은 25년 넘게 꼼꼼히 기록했던 그의 일기 중 ‘분별’에 관한 미발표 글 중심으로 구성한 것이다.
이 책은 3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에서는 성경에 나오는, 거짓 영과 참 영을 분별하는 은사를 포함하여 분별의 본질을 다루고, 2부에서는 책과 자연, 사람과 사건 속에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찾는 과정을, 3부에서는 소명과 임재, 정체성과 때를 분간하는 법에 관하여 다룬다.
1부에서 헨리 나우웬은 분별이 기도, 공동체, 예배, 사역 등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핵심이 되는 규율에 뿌리를 박고 있는 은사이자 훈련이라고 정의한다. 그러면서 성경에 나온 것처럼 영을 분별하려 애쓰면서 악한 영과 싸웠던 자신의 경험을 풀어놓는다. 그는 우리에게 이 싸움을 받아들이고 하나님의 능력을 믿으라고 말한다. 어둠의 영에게 저항하고 우리가 하나님께 사랑받는 존재임을 상기시키시는 하나님의 빛 안에서 살자고 우리를 초대한다. 2부에서는 자신이 토머스 머튼(Thomas Merton, 1915-1968)에게 배운 교훈을 공유하는 한편, 하나님이 함께하시는 표징을 읽어내고 성경과 다른 양서, 자연의 아름다움, 인생길에서 만난 사람들, 우리 인생과 사회에 발생한 중대 사건들 속에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발견했던 자신의 경험을 들려준다. ‘분별의 영성’을 다루는 3부에서는 하나님께 사랑받는 자녀로서 우리의 핵심 정체성과 관련하여 새로운 통찰을 던져준다. 분별을 통해 인간의 마음 안에 계신 하나님을 경험하고(memoria Dei), 하나님의 시간(kairos)에 따라 행동할 때와 기다릴 때, 끌려갈 때가 언제인지를 알게 해준다.

은사와 훈련으로서의 ‘분별’
헨리 나우웬은 ‘분별’을 은사이자 훈련으로 보았다. “우리가 하나님의 뜻을 알고 하나님의 사랑과의 신비한 상호작용 가운데 우리의 소명과 사명을 이룰 수 있도록, 우리 삶에 하나님의 사랑과 지시가 나타나는 독특한 방식을 알아내고 확인하는 훈련”으로 이해한 것이다. 또한 그는 ‘영을 분별하는’ 능력이라는 성경적인 개념을 토대로 분별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우리의 가장 절실한 소원이 하나님의 소원에 맞춰 조정되는 우리의 내면에 귀를 기울이고 반응하는 것”이 분별이라고 보았다. 이를 통해 우리 인생에서나 이 세상에서 벌어지는 이런저런 일이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꿰뚫어볼 수 있는 통찰을 얻게 된다는 것이다. 이 분별을 훈련하고 실천함으로써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나님과의 신비한 상호작용 안에서 하나님의 뜻을 알고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소명과 사명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

헨리 나우웬이 걸었던 분별의 길
로마가톨릭 신부였던 그는 개신교 목사들로부터 라틴아메리카에 사는 농부들에 이르기까지, 도시에 사는 지식인들과 부유한 후원자들에서 지적장애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람들로부터 존경과 사랑을 받았던 인물이다. 40여 년간 성직자로 살면서 북아메리카와 남아메리카, 그리고 유럽 곳곳을 다니며 예배를 인도했고, 상담을 했으며, 수많은 이들의 멘토가 되어주었다. 그러나 그의 삶은 익숙한 궤도나 예상 가능한 길을 따르는 삶이 아니었다. 그가 선택한 사역지는 늘 새로운 영역이었으며, 용기와 모험을 필요로 하는 것들이었다. 그에게 분별은 일상이었다. 부르심과 관련하여 그에게는 어떤 패턴이나 모델도 없었다. 로버트 조너스가 표현한 것처럼 “그는 허공이나 다름없는 가느다란 줄에 발을 내딛는 줄타기 곡예사처럼, 혹은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안개 속에서 냇가를 건너는 사람처럼 미지의 세계에 발을 내디뎠다.” 그런 점에서 우리는 《분별력》에서 매순간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기 위해 “마음속 충동과 동기를 꼼꼼히 살피고???하나님의 사랑과 긍휼로부터 우리를 더 멀어지게 하는 안은 어느 것이고 더 가까워지게 하는 안은 어느 것인지를 알아내고자” 부단히 노력했던 헨리 나우웬의 통찰과 영감을 엿볼 수 있다.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 ‘헨리 나우웬식’ 방법
헨리 나우웬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여러 방식으로 항상 말씀하신다고 믿었다. 꿈과 상상을 통해서도 말씀하시고, 친구들을 비롯해 만나는 사람들을 통해서도 말씀하시고, 좋은 책과 훌륭한 생각을 통해서도 말씀하시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통해서도 말씀하시고, 중요한 사건과 시사 문제를 통해서도 말씀하신다고 믿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그것이 하나님의 음성인 것을 알아채려면, 하나님이 보시는 것을 보고 일상생활에서 나타난 표징을 읽을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 책의 편집자이기도 한 마이클 크리스텐슨은 일상에서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 ‘헨리 나우웬식’의 방법을 “걸음을 멈추고 북소리에 귀 기울이기, 자신이 듣는 음악에 맞춰 걸어가기, 성도들과 함께 걷기, 걸으면서 이정표 읽기” 등 네 가지로 정리했다(“부록 2: 더 낮은 북소리를 듣는 헨리 나우웬”). 결국 분별은 우리가 일상에서 경험하는 많은 사건과 만남과 상황 속에서 하나님의 뜻을 알아가는 영적인 기술이라는 것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