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한국어 정서법

이선웅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한국어 정서법 / 이선웅, 이승희, 정희창 지음
개인저자이선웅
이승희
정희창
발행사항서울 : 사회평론, 2015
형태사항433 p. ; 26 cm
총서명사회평론 교육 총서 ;14
ISBN9791185617428
일반주기 부록: 1. 표준 발음법 -- 2. 흔히 틀리는 말과 표기
분류기호495.715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79750 411.15 이53ㅎ 2관4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복잡한 한국어 어문 규정, 한 권으로 끝낸다.

알기 쉽고 찾아보기 편한 친절한 한국어 사용 설명서 『한국어 정서법』
“감기 빨리 낳으세요.” “어의가 없다.” “나한테 일해라 절해라 하지 마.” 이 문장들은 누리꾼들이 꼽은 ‘자주 틀리는 한국어’의 대표적인 사례들이다. ‘않하고(->안 하고)’, ‘안 되->(안 돼)’도 자주 실수하게 되는 것들이다. 우리말과 글이면서도 정확히 사용하는 게 쉽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맞춤법을 자동으로 맞춰주는 프로그램이 있어 정확히 몰라도 큰 불편을 겪지 않게 된 이유도 있겠지만, 한국어의 어문 규정이 방대하고 복잡한 탓도 있다. 게다가 예외 규정이 많고, 특히 띄어쓰기와 같은 경우 훨씬 복잡하고 어렵다.
한국어 어문 규정은 한글 맞춤법, 표준어 규정, 외래어 표기법, 로마자 표기법 이렇게 네 개의 규정으로 나뉜다. 한글 맞춤법에는 총 56항의 규정이 있고, 부록으로 문장부호에 대한 해설도 포함되며, 표준어 규정은 표준 발음법을 포함하여 56항이나 된다. 외래어 표기법 역시 19개 나라의 발음을 한국어로 옮기기 위한 세부 규정과 함께 외국어 발음을 한국어과 대조한 대조표도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복잡한 한국어 어문 규정, 한 권으로 끝낸다.

알기 쉽고 찾아보기 편한 친절한 한국어 사용 설명서 『한국어 정서법』
“감기 빨리 낳으세요.” “어의가 없다.” “나한테 일해라 절해라 하지 마.” 이 문장들은 누리꾼들이 꼽은 ‘자주 틀리는 한국어’의 대표적인 사례들이다. ‘않하고(->안 하고)’, ‘안 되->(안 돼)’도 자주 실수하게 되는 것들이다. 우리말과 글이면서도 정확히 사용하는 게 쉽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맞춤법을 자동으로 맞춰주는 프로그램이 있어 정확히 몰라도 큰 불편을 겪지 않게 된 이유도 있겠지만, 한국어의 어문 규정이 방대하고 복잡한 탓도 있다. 게다가 예외 규정이 많고, 특히 띄어쓰기와 같은 경우 훨씬 복잡하고 어렵다.
한국어 어문 규정은 한글 맞춤법, 표준어 규정, 외래어 표기법, 로마자 표기법 이렇게 네 개의 규정으로 나뉜다. 한글 맞춤법에는 총 56항의 규정이 있고, 부록으로 문장부호에 대한 해설도 포함되며, 표준어 규정은 표준 발음법을 포함하여 56항이나 된다. 외래어 표기법 역시 19개 나라의 발음을 한국어로 옮기기 위한 세부 규정과 함께 외국어 발음을 한국어과 대조한 대조표도 포함되어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어문 규정 전체를 다루는 책을 쉽게 찾기 어렵다. 어문 규정에 관한 책은 많지만, 대부분 자주 틀리거나 헷갈리기 쉬운 사례를 중심으로 몇 가지 어문 규정만을 다루기 때문이다. 물론 자주 틀리는 어문 규정만을 쏙쏙 익히는 것도 하나의 해결책이 될 수는 있다. 하지만 어문 규정은 1항부터 마지막 항목까지 체계적으로 정리되어 있고 그 안에 맥락이 있기 때문에 전체 규정을 익히는 것이 한국어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한국어의 올바른 사용을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
그래서 한국의 중견 문법학자들이 어문 규정을 가장 평이하고 이해하기 쉽게 해설한 책을 펴냈다. 『한국어 정서법』은 한글 어문 규정 전체를 다뤄 어느 한 규정도 소홀히 지나가지 않도록 했으며, 가장 최근에 개정된 사항까지 모두 반영했다. 각 규정에 대해서는 자세한 해설을 달고 실생활에서 사용되는 예시를 함께 들어, 어문 규정의 원리부터 구체적인 활용까지 상세히 알려준다. 특히 표준어 사용, 띄어쓰기 등 실생활에서 쓰이는 어문 규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매년 8만 명이 넘는 외국인들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는 요즘, 이 책은 한국어를 공부하는 학생 및 수험생,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사들, 한국어를 정확하게 표기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국인들에게 ‘친절하고 한국어 사용 설명서’가 되어줄 것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