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한국 교양인을 위한) 새 독일문학사

안삼환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한국 교양인을 위한) 새 독일문학사 / 안삼환 지음
개인저자안삼환= 安三煥, 1943-
발행사항서울 : 세창, 2016
형태사항839 p. : 삽화 ; 23 cm
총서명학문의 역사 ;1
ISBN9788984116313
9788984116290 (세트)
서지주기참고문헌(p. 801-805)과 색인수록
수상주기2017년도 대한민국학술원 선정 우수학술도서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09921 830.9 안51ㅅ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5-21 예약
SMS발송
2 1289127 830.9 안51ㅅ 2관6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04-16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서문에서 저자는 “한국 교양인을 위한~”이란 책 제목의 이유로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독일문학” 재조명을 염두에 두었다고 밝힌다. 한국에서의 독일어 연구 및 독일문학 연구가 70년이 넘어가는 연륜의 현재에도 아직 일제 강점기의 틀을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에 그 안타까움이 있다. 그러한 점에서 특히 눈여겨볼 것은 우리나라 독일문학계에서 많은 논란이 되어 온 괴테의 『젊은 베르터의 고뇌(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와 독일문학사조인 “폭풍우와 돌진(질풍노도)”에 대한 저자의 명쾌한 해설을 엿볼 수 있다. 또한, 저자는 자신의 독선적인 시각을 경계코자 문학사의 중요 부분에서 《초빙 집필》을 두어 국내외 저명한 독일문학 연구자들의 글로 대신하였다.
이러한 여러 가지 특별하고 독특한 구성 이외에도 독일문학사 전반을 흐르는 거대한 강줄기는 우리 문학사를 위해서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철학과의 교류를 통해 서로가 상생해온 사상의 지류들, 민중과 귀족을 통한 자기 성찰, 전쟁과 분단 속에서 피어난 처절한 생명력과 사회관 등 지금의 독일을 이룩한 사상의 근저 또한 살필 수 있다. 이처럼 연구자에게는 새로운 의식을 불어넣어 주고 일반 독자에게는 『젊은 베르터의 고뇌』를...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서문에서 저자는 “한국 교양인을 위한~”이란 책 제목의 이유로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독일문학” 재조명을 염두에 두었다고 밝힌다. 한국에서의 독일어 연구 및 독일문학 연구가 70년이 넘어가는 연륜의 현재에도 아직 일제 강점기의 틀을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에 그 안타까움이 있다. 그러한 점에서 특히 눈여겨볼 것은 우리나라 독일문학계에서 많은 논란이 되어 온 괴테의 『젊은 베르터의 고뇌(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와 독일문학사조인 “폭풍우와 돌진(질풍노도)”에 대한 저자의 명쾌한 해설을 엿볼 수 있다. 또한, 저자는 자신의 독선적인 시각을 경계코자 문학사의 중요 부분에서 《초빙 집필》을 두어 국내외 저명한 독일문학 연구자들의 글로 대신하였다.
이러한 여러 가지 특별하고 독특한 구성 이외에도 독일문학사 전반을 흐르는 거대한 강줄기는 우리 문학사를 위해서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철학과의 교류를 통해 서로가 상생해온 사상의 지류들, 민중과 귀족을 통한 자기 성찰, 전쟁과 분단 속에서 피어난 처절한 생명력과 사회관 등 지금의 독일을 이룩한 사상의 근저 또한 살필 수 있다. 이처럼 연구자에게는 새로운 의식을 불어넣어 주고 일반 독자에게는 『젊은 베르터의 고뇌』를 비롯하여 『파우스트』, 『빌헬름 텔』, 『유리알 유희』, 『양철북』, 『향수』 등 친숙한 독일작품들이 어떠한 문학 정신을 품고 있는가를 알아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