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2030 한국경제론

이인실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2030 한국경제론 / 이인실 지음
개인저자이인실= 李仁實, 1956-
발행사항서울 : 프리이코노미북스 : 에프케이아이미디어, 2017
형태사항312 p. ; 23 cm
기타표제10년 후 한국경제, 방심할 수 없다
ISBN9788963742397
서지주기참고문헌: p. 309-312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294773 330.951 이69ㅇ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1-19 예약
(2명 예약중)
SMS발송
2 1318885 330.951 이69ㅇ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1-25
SMS발송
3 1293350 330.951 이69ㅇ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1-21
SMS발송
4 1303891 330.951 이69ㅇ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1-21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대한민국은 지금 그동안 겪어보지 못했던 경제침체와 정치이념의 갈등, 양극화의 심화, 인구의 고령화 등 국내외적으로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한때 ‘한강의 기적’을 주도했던 정부의 역량도 현저히 저하되어 미래의 건전한 성장을 위한 정책을 일관되게 주도하지 못하고, 오히려 경직된 규제의 답습으로 민간의 자율과 창의적 역량을 극대화시키지 못하고 있다. 소득의 격차와 입시장벽으로 인하여 계층 간 양극화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어, 나라의 발전을 위한 공동체 의식과 사회적 동력(Social dynamics)이 크게 훼손되어 가고 있다. 인구의 구조적 변화와 급속한 고령화로 사회복지와 후생, 보건의료에 대한 선도적인 전략이 긴급히 요구되고 있으며, 미래 사회를 주도할 과학 기술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도 절실히 요청되는 등 당장 10년 후 한국경제도 방심할 수 없는 일이 되어버렸다.
이 책은 이런 걱정에서 출발해 무엇보다 우리의 미래를 이끌어갈 2030세대들이 한국경제 발전과정을 제대로 이해하고 향후 무엇에 주목하며 발전시켜 나갈지를 고민하도록 단초를 제공해 보겠다는 취지에서 비롯되었다. 그들이 한국경제를 책임지는 중추세력이 될 2030년경에도 한국경...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대한민국은 지금 그동안 겪어보지 못했던 경제침체와 정치이념의 갈등, 양극화의 심화, 인구의 고령화 등 국내외적으로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한때 ‘한강의 기적’을 주도했던 정부의 역량도 현저히 저하되어 미래의 건전한 성장을 위한 정책을 일관되게 주도하지 못하고, 오히려 경직된 규제의 답습으로 민간의 자율과 창의적 역량을 극대화시키지 못하고 있다. 소득의 격차와 입시장벽으로 인하여 계층 간 양극화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어, 나라의 발전을 위한 공동체 의식과 사회적 동력(Social dynamics)이 크게 훼손되어 가고 있다. 인구의 구조적 변화와 급속한 고령화로 사회복지와 후생, 보건의료에 대한 선도적인 전략이 긴급히 요구되고 있으며, 미래 사회를 주도할 과학 기술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도 절실히 요청되는 등 당장 10년 후 한국경제도 방심할 수 없는 일이 되어버렸다.
이 책은 이런 걱정에서 출발해 무엇보다 우리의 미래를 이끌어갈 2030세대들이 한국경제 발전과정을 제대로 이해하고 향후 무엇에 주목하며 발전시켜 나갈지를 고민하도록 단초를 제공해 보겠다는 취지에서 비롯되었다. 그들이 한국경제를 책임지는 중추세력이 될 2030년경에도 한국경제가 여전히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서 지위를 유지할 수 있어야 우리에게 미래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정부와 기업들이 모두 분발하고 노력한다는 것이 전제조건이긴 하지만, 제4차 산업혁명이 한국경제의 위기가 아니라 기회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무엇보다 우리 국민은 위기상황에서 힘을 발휘하는 민족이라는 데서 희망을 찾아 나가자고 강조한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