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현대자동차 푸상무 이야기

Ahrens, Frank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현대자동차 푸상무 이야기 / 프랭크 에이렌스 지음 ; 이기동 옮김
개인저자Ahrens, Frank, 1963-
이기동, 역
발행사항서울 : 프리뷰, 2017
형태사항380 p. ; 23 cm
원서명Seoul man :a memoir of cars, culture, crisis, and unexpected hilarity inside a Korean corporate titan
기타표제미국인 임원이 본 현대차와 대한민국, 그리고 현대맨들의 웃기고 뜨겁고 아픈 이야기들
ISBN9788997201358
일반주기 본서는 "Seoul man : a memoir of cars, culture, crisis, and unexpected hilarity inside a Korean corporate titan. 2016."의 번역서임
주제명(단체명)Hyŏndae Chonghap Sangsa (Korea)
일반주제명Automobile industry and trade --Korea (South)
Corporate culture --Korea (South)
International business enterprises --Korea (South)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00565 338.7629222 A287s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309689 338.7629222 A287s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1-20
SMS발송
3 1308095 338.7629222 A287s K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1-20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 네이버 뉴스 바로가기
☞ 조선일보 바로가기


저자가 한국에서 일한 3년여의 시간은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한 현대자동차의 노력이 빛을 발한 시기였다. 자신이 이러한 노력에 동참했다는 사실에 대한 저자의 자부심을 고스란히 책에 담았다. 저자는 한국 근무를 하며 ‘전장의 상처’ 같은 것을 입었다고 고백한다. 크고 작은 문화적 충돌은 물론이고, 치열한 사내문화에서 외국인으로서 겪는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 하지만 서울 근무를 마칠 무렵 그는 3년 넘는 세월이 자신을 더 강한 사람으로 만들었고, 좀 더 흥미로운 사람이 되게 해주었다고 고백한다.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하려는 현대의 노력에 동참
저자가 현대에서 일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 네이버 뉴스 바로가기
☞ 조선일보 바로가기


저자가 한국에서 일한 3년여의 시간은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한 현대자동차의 노력이 빛을 발한 시기였다. 자신이 이러한 노력에 동참했다는 사실에 대한 저자의 자부심을 고스란히 책에 담았다. 저자는 한국 근무를 하며 ‘전장의 상처’ 같은 것을 입었다고 고백한다. 크고 작은 문화적 충돌은 물론이고, 치열한 사내문화에서 외국인으로서 겪는 어려움이 적지 않았다. 하지만 서울 근무를 마칠 무렵 그는 3년 넘는 세월이 자신을 더 강한 사람으로 만들었고, 좀 더 흥미로운 사람이 되게 해주었다고 고백한다.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하려는 현대의 노력에 동참
저자가 현대에서 일한 시기에 현대차는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로 도약하겠다는 담대한 포부를 펼치기 시작했고, 글로벌 톱3에 드는 우수 브랜드로 성장하겠다는 성과지표에 올인했다. 그리고 저자가 일한 글로벌 홍보팀은 현대차가 새로운 도약을 시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다. 그 과정에서 결실과 환희, 좌절을 경험하기도 했지만 자신이 현대의 노력에 동참했다는 사실에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저자는 치열한 경쟁과 일사불란함이 공존하는 한국 사회의 패러독스를 쉽게 이해하기 힘들었다. 하지만 서울 근무를 마칠 때쯤에는 그 경쟁심이 바로 한국 사회를 이끄는 원동력이 되었음을 이해한다. 경쟁에서 질 것에 대한 두려움. 현대자동차를 이끄는 힘, 대한민국을 이끄는 힘이 바로 이 경쟁심이라고 저자는 설명한다.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저자의 서울생활 회고는 애정으로 일관한다. “가끔, 정말 가끔은 테이블 한가운데 소고기가 잔뜩 놓인 지글거리는 불판 앞에 어깨를 부대끼며 앉아 있던 그 시절이 그립다. 불티가 튀고, 소주병이 오가고, 연기와 웃음소리가 방안을 가득 채웠다.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따스함이 모두에게 스며들었다. 정이 넘쳐났고, 외국인도 그때는 이방인이라는 기분을 조금은 덜 느꼈다.”

일사불란한 대기업 사내문화에 떨어진 미국 폭탄
저자가 한국에서 겪은 문화적인 충격은 생각보다 심각했다. 그는 자신을 한마디로 동양적이고, 조화롭고, 격식을 중시하는 사무실 문화 한복판에 투하된 ‘미국 폭탄’이었다고 고백한다. 저자와 외교관인 그의 부인은 모두 4년의 근무기간 중에서 계약 기간 10여 개월을 남기고 해외생활을 정리하기로 결심한다. 자신은 서울에 있고, 아내와 갓난 딸은 자카르타에 떨어져 사는 가정적인 어려움을 감당하기 힘들었다고 고백한다. “우리는 마침내 깨달았다. 아내와 나는 가족으로서 마땅히 함께 있어야 할 시간을 다름 아닌 돈과 맞바꾸고 있었던 것이다. 그것은 ‘악마와의 거래’였다.” 그의 사정을 아는 현대 측은 그의 사직을 선선히 받아들여 주었다고 했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