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박완서 소설전집

박완서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박완서 소설전집 / 박완서 지음
개인저자박완서= 朴婉緖, 1931-2011
발행사항서울 : 세계사, 2012
형태사항22 v. ; 22 cm
ISBN9788933801741 (v.1)
9788933801758 (v.2)
9788933801765 (v.3)
9788933801772 (v.4)
9788933801789 (v.5)
9788933801796 (v.6)
9788933801802 (v.7)
9788933801819 (v.8)
9788933801826 (v.9)
9788933801833 (v.10)
9788933801840 (v.11)
9788933801857 (v.12)
9788933801864 (v.13)
9788933801871 (v.14)
9788933801888 (v.15)
9788933801895 (v.16)
9788933801901 (v.17)
9788933801918 (v.18)
9788933801925 (v.19)
9788933801932 (v.20)
9788933801949 (v.21)
9788933801956 (v.22)
9788933801734 (세트)
일반주기 작가연보 수록
내용주기v.1. 나목 -- v.2. 목마른 계절 -- v.3. 도시의 흉년 1 -- v.4. 도시의 흉년 2 -- v.5. 도시의 흉년 3 -- v.6. 휘청거리는 오후 1 -- v.7. 휘청거리는 오후 2 -- v.8. 살아있는 날의 시작 -- v.9. 오만과 몽상 1 -- v.10. 오만과 몽상 2 -- v.11. 엄마의 말뚝 -- v.12.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1 -- v.13.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2 -- v.14. 서 있는 여자 -- v.15. 미망 1 -- v.16. 미망 2 -- v.17. 미망 3 -- v.18.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 -- v.19.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 v.20.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 v.21. 아주 오래된 농담 -- v.22. 그 남자네 집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16100 811.37 박66 2012 v.1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1-26 예약
SMS발송
2 1316101 811.37 박66 2012 v.2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3 1316102 811.37 박66 2012 v.3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05 예약
SMS발송
4 1316103 811.37 박66 2012 v.4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5 1316104 811.37 박66 2012 v.5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05 예약
SMS발송
6 1316105 811.37 박66 2012 v.6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09 예약
SMS발송
7 1316106 811.37 박66 2012 v.7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8 1316107 811.37 박66 2012 v.8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9 1316108 811.37 박66 2012 v.9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0 1316109 811.37 박66 2012 v.10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1 1316110 811.37 박66 2012 v.11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23 예약
SMS발송
12 1316111 811.37 박66 2012 v.12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3 1316112 811.37 박66 2012 v.13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4 1316113 811.37 박66 2012 v.14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5 1316114 811.37 박66 2012 v.15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6 1316115 811.37 박66 2012 v.16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7 1316116 811.37 박66 2012 v.17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8 1316117 811.37 박66 2012 v.18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23 예약
SMS발송
19 1316118 811.37 박66 2012 v.19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0 1316119 811.37 박66 2012 v.20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23 예약
SMS발송
21 1316120 811.37 박66 2012 v.21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2 1316121 811.37 박66 2012 v.22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23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작가가 가장 사랑하고 소중히 한 첫 작품
스무 살, 순수하고 젊은 날의 황량한 기억


1.4후퇴 후, 암담하고 불안한 시기에 텅 빈 서울에 남겨진 사람들의 전쟁의 상흔과 사랑, 예술에 대한 사랑 등 생생한 이야기를 PX 초상화부에 근무하는 스무 살 여성의 시각에서 담아낸 이 작품은, 박완서 작가가 스무 살에 PX 초상화부에 근무하며 만난 故박수근 화백을 떠올리며 쓴 소설이다.

박완서는 1970년, 제1회 <여성동아> 여류 장편 공모에 『나목』이 당선되며 마흔에 작가로 데뷔했다. 『나목』은 박완서 작가의 대표작인 동시에 ‘40세에 썼지만, 가히 20세 미만의 젊고 착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쓴 가장 사랑한 작품이기도 하다.

한국문학 최고의 유산, 박완서
생애 마지막까지 직접 손보고, 다듬고, 매만진 아름다운 유작


2012년 1월 22일, 한국문학의 어머니 박완서의 일주기에 맞춰, 생전에 작가가 직접 손봐온 원고가 도서출판 세계사에서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으로 묶여 공개됐다.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은 2011년 10월 20일 작가의 팔순에 맞춰 출간할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작가가 가장 사랑하고 소중히 한 첫 작품
스무 살, 순수하고 젊은 날의 황량한 기억


1.4후퇴 후, 암담하고 불안한 시기에 텅 빈 서울에 남겨진 사람들의 전쟁의 상흔과 사랑, 예술에 대한 사랑 등 생생한 이야기를 PX 초상화부에 근무하는 스무 살 여성의 시각에서 담아낸 이 작품은, 박완서 작가가 스무 살에 PX 초상화부에 근무하며 만난 故박수근 화백을 떠올리며 쓴 소설이다.

박완서는 1970년, 제1회 <여성동아> 여류 장편 공모에 『나목』이 당선되며 마흔에 작가로 데뷔했다. 『나목』은 박완서 작가의 대표작인 동시에 ‘40세에 썼지만, 가히 20세 미만의 젊고 착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쓴 가장 사랑한 작품이기도 하다.

한국문학 최고의 유산, 박완서
생애 마지막까지 직접 손보고, 다듬고, 매만진 아름다운 유작


2012년 1월 22일, 한국문학의 어머니 박완서의 일주기에 맞춰, 생전에 작가가 직접 손봐온 원고가 도서출판 세계사에서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으로 묶여 공개됐다.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은 2011년 10월 20일 작가의 팔순에 맞춰 출간할 예정이던 기획으로서, 첫 작품인 『나목』부터 독자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은 박완서의 장편소설 및 연작소설 15종(22권)을 최초 집필 시기 순(연재 시작 시기 기준)으로 모아 다듬어 선보일 방대한 기획이었다. 한국 사회의 발자취와 변혁을 개인의 시각에서 다뤄온 박완서의 작품을 하나로 모은다는 것은, 한 작가의 작품을 모으는 의미를 넘어 한국 사회의 흐름과 변화의 맥락을 문학 안에서 집대성하는 의미 있는 작업이다. 그러나 2011년 1월 22일, 원고를 다듬어나가던 작가가 담낭암으로 타계한 뒤, 그간 함께해온 기획위원들과 작가의 후손들이 작가의 뜻을 이어받아 원고를 다듬고, 일주기를 기해 출간하는 것으로 뜻을 모았다.

본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은 작가의 첫 등단작인 『나목』, 작가의 유년 시절부터 청년 시절까지를 그린 자전 소설인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를 비롯하여 마지막 장편 소설인 『그 남자네 집』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작가의 유일한 연작 소설인 『엄마의 말뚝』도 본 목록에 들어 있다.

독자를 위해 새로이 구성된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

박완서 작품의 특징은 시간이 지나 읽어도 전혀 시대적 이질감이 없다는 데 있다. 이에, 국내 최고 북디자이너로 손꼽히는 오진경은 기존에 이미 작품을 읽은 오랜 독자들에게는 정성껏 준비한 선물 같은 느낌을 주고, 앞으로 작품을 만날 미지의 독자들에게는 시간을 초월한 모던한 감성을 느끼게 함과 동시에, 작품 각각의 개성을 살리면서도 개별 작품들이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으로 모여 전집의 통일성을 갖추며 박완서 문학의 고유한 멋을 이루도록 디자인했다.

박완서 작품은 제목만 보아도 작가 자체를 느낄 수 있기에, 제목을 최대한 디자인에 활용해 작품의 특징을 드러내고자 했다. 기존에 있는 서체로는 작품의 특징을 담아내기에 부족함을 느끼고 수직선과 수평선을 기본으로 획을 더하여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 작품들만을 위한 글자를 제작했다. 번지는 듯 아스라한 농담(濃淡)과 저채도의 따뜻한 색감, 소박한 질감을 모티브로 하고, 그 외의 장식을 최대한 배제하여 작품마다 조각보로 수놓은 듯하면서도 각 작품의 개성을 살리는 제목을 만들어 표지 전체 이미지로 사용했다.

또한 작품 자체로 처음 접근하는 새로운 독자들을 위해 본문에는 작가 화보를 따로 넣지 않았다. 대신 전집 스물두 권에 작가의 각기 다른 사진들을 넣어 책을 펼치면 마치 작가가 직접 이야기를 들려줄 것 같은 느낌을 주었다. 본문 및 표지에 들어간 작가의 사진 대부분은 되도록 작품을 집필할 당시의 사진이나 작품의 느낌을 살릴 수 있을 만한 사진을 실었으며, 평상시 가족과 지인들이 찍은 사진을 주로 수록하여 다소 거칠기는 하지만 자연스럽고도 따뜻한 느낌이 더욱 살아 있다.

이미 오랜 시기를 향유하고 사랑받은 책들이지만 그 사이 맞춤법 규정도 많이 바뀌었다. 이번에 새로 나온 판본에서는 국립국어원 맞춤법 규정을 따르되 작가의 고유한 표현, 어조, 시대를 특정하는 단어들을 그대로 유지하는 등 글의 질감을 유지하면서도 새로운 독자들이 읽기 편하도록 매만지는 데 집중하였다. 또한 국내 문학, 동아시아 문화 전문가, 외국인 교수(박완서의 「재수굿」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등을 영역한 스티븐 엡스타인) 등 박완서 문학에 관심을 갖고 활동 중인 다양한 분야, 다양한 지역의 전문가들이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을 위해 박완서를 새롭게 해석한 깊이 있는 해설을 수록하여 독자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다사다난한 80년 삶 동안 쌓은 삶의 언어, 감각의 언어

선생님의 장편소설을 다시 읽고 재평가하는 작업은 큰 산맥을 종주하는 듯 방대했다. ‘박완서 문학’의 폭과 깊이, 그리고 한국문학의 미래를 향한 가능성을 확인한 축복의 시간이었다. ‘박완서 문학’은 언어의 보물창고다. 파내고 파내어도 늘 샘솟는 듯 살아 있는 이야기와, 예스러우면서도 더 이상 적절할 수 없는 세련된 표현으로, 모국어의 진경을 펼쳐 보였다. 재미있는 글과 활달한 언어가 주는 힘은 우리들을 뜨겁게 매료시켰으며, 이는 아름다운 문학의 풍경을 만들어냈다. (「기획의 글」 중에서)

박완서의 글은 마치 멀리서 목소리가 들리는 듯 물 흐르듯 부드럽게 읽힌다. 그리고 마치 보물 창고같이 뜻밖의 어휘들이 전혀 어색하지 않게 문장 속에 숨어 있다. 이는 부드러운 문장 속에서 시기와 지역을 넘나드는 새로운 언어를 찾아내는 재미를 주기도 한다. 박완서는 꼭 딱딱한 글이 아니더라도 날카로운 시각을 유지할 수 있으며, 비판적 시선을 흐리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본인의 작품들로써 보여준다. 이는 작가의 기본 성향이기도 하지만, 다양한 삶의 경험, 언어 경험에서 영향을 받은 것이기도 하다.

박완서는 일제 강점기, 해방, 6.25, 민주주의 확산, 계층 격차 심화 등 삶의 여정에서 경험한 한국 사회의 빠르고 굵직한 변화상을 문학으로 끌어들였다. 한 개인의 문제를 사회적 소용돌이 속에서 해석하고, 한국 사회가 간과하던 문제의 핵심을 정확히 관통함으로써, 문학의 역할을 현 사회상을 반영하고 문제의식을 환기시키는 것으로 확장시켰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