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대방광불화엄경 강설

실차난타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대방광불화엄경 강설 / 실차난타 한역 ; 무비스님 강설
개인저자실차난타= 實叉難陀, 652-710, 역
무비= 無比, 1945-
발행사항서울 : 담앤북스, 2014-2018
형태사항v. ; 20 cm
기타표제번역표제: 大方廣佛華嚴經
ISBN9788998946166 (v.1)
9788998946173 (v.2)
9788998946180 (v.3)
9788998946197 (v.4)
9788998946203 (v.5)
9788998946234 (v.6)
9788998946241 (v.7)
9788998946289 (v.8)
9788998946296 (v.9)
9788998946302 (v.10)
9791187362807 (v.60)
9791187362821 (v.61)
9791187362845 (v.62)
9791187362852 (v.63)
9791187362999 (v.64)
9791162010006 (v.65)
9791162010068 (v.66)
9791162010075 (v.67)
9791162010082 (v.68)
9791162010105 (v.69)
9791162010129 (v.70)
9791162010143 (v.71)
9791162010150 (v.72)
9791162010167 (v.73)
9791162010181 (v.74)
9791162010198 (v.75)
9791162010211 (v.76)
9791162010228 (v.77)
9791162010235 (v.78)
9791162010365 (v.79)
9791162010693 (v.80)
9788998946159 (세트)
일반주기 번역저자: 實叉難陀
『대방광불화엄경 강설』은 실차난타가 695년부터 699년까지 4년에 걸쳐 번역해낸 80권본 『대방광불화엄경』을 우리말로 옮기고 강설을 붙인 것임
내용주기v.1-5. 세주묘엄품 -- v.6. 여래현상품 -- v.7. 보현삼매품, 세계성취품 -- v.8-10. 화장세계품 -- 60-80. 입법계품
주제명
(통일서명)
불전. --화엄경 (華嚴經).SLSH
언어중국어로 번역된 산스크리트어 원작을 한국어로 중역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16755 294.334 화63무ㄷ v.1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 1316756 294.334 화63무ㄷ v.2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3 1316757 294.334 화63무ㄷ v.3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4 1316758 294.334 화63무ㄷ v.4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5 1316759 294.334 화63무ㄷ v.5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6 1316760 294.334 화63무ㄷ v.6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7 1316761 294.334 화63무ㄷ v.7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8 1316762 294.334 화63무ㄷ v.8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9 1316763 294.334 화63무ㄷ v.9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0 1316764 294.334 화63무ㄷ v.10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1 1323378 294.334 화63무ㄷ v.60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2 1323379 294.334 화63무ㄷ v.61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09 예약
SMS발송
13 1323380 294.334 화63무ㄷ v.62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4 1323381 294.334 화63무ㄷ v.63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09 예약
SMS발송
15 1323382 294.334 화63무ㄷ v.64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6 1323383 294.334 화63무ㄷ v.65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7 1323384 294.334 화63무ㄷ v.66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8 1323385 294.334 화63무ㄷ v.67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19 1323386 294.334 화63무ㄷ v.68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0 1323387 294.334 화63무ㄷ v.69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1 1324049 294.334 화63무ㄷ v.70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2 1324050 294.334 화63무ㄷ v.71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3 1324051 294.334 화63무ㄷ v.72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4 1324052 294.334 화63무ㄷ v.73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5 1324053 294.334 화63무ㄷ v.74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6 1324054 294.334 화63무ㄷ v.75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7 1324055 294.334 화63무ㄷ v.76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8 1324056 294.334 화63무ㄷ v.77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29 1324057 294.334 화63무ㄷ v.78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30 1324058 294.334 화63무ㄷ v.79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09 예약
SMS발송
31 1324059 294.334 화63무ㄷ v.80 2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19-12-09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최초, 최고, 최대라는 세 가지 수식어를 동시에 갖고 있는 경전 『화엄경』

『대방광불화엄경』(약칭 『화엄경』)은 불교의 수많은 경전(經典)가운데 부처님께서 최초로 설한 경전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부처님의 깨달은 진리의 내용을 어떤 방편도 사용하지 않고 그대로 드러내 보였기 때문에 그만큼 가장 어려운 경전이기도 하다. 이런 연유로 『화엄경』은 불교 ‘최고’의 경전이기도 하지만 또한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경전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화엄경의 영향력은 막강했다. 4세기경부터 산스크리트에서 한역(漢譯)된 이래 『화엄경』은 동아시아 사상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겼다. 6세기경에는 중국에 『화엄경』을 중심으로 한 종문(화엄종-현수종)이 성립해 중국불교사 전반을 주도하며 관통했고 이후 중국에 뿌리내린 선불교나 심지어 신유학에까지 『화엄경』의 영향이 미쳤다고 알려져 있다.
한국 사상계에 화엄경이 미친 영향 역시 지대하다. 원효와 의상은 한국에 화엄철학의 기초를 다지고 화엄종의 문을 연 한국 사상계의 대표적인 두 거목이다. 이후 고려 시대와 조선 시대 승과(僧科)에서도 『화엄경』은 빠져본 적이 없다. 특히 ‘종교’로서의 불교...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최초, 최고, 최대라는 세 가지 수식어를 동시에 갖고 있는 경전 『화엄경』

『대방광불화엄경』(약칭 『화엄경』)은 불교의 수많은 경전(經典)가운데 부처님께서 최초로 설한 경전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부처님의 깨달은 진리의 내용을 어떤 방편도 사용하지 않고 그대로 드러내 보였기 때문에 그만큼 가장 어려운 경전이기도 하다. 이런 연유로 『화엄경』은 불교 ‘최고’의 경전이기도 하지만 또한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경전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화엄경의 영향력은 막강했다. 4세기경부터 산스크리트에서 한역(漢譯)된 이래 『화엄경』은 동아시아 사상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겼다. 6세기경에는 중국에 『화엄경』을 중심으로 한 종문(화엄종-현수종)이 성립해 중국불교사 전반을 주도하며 관통했고 이후 중국에 뿌리내린 선불교나 심지어 신유학에까지 『화엄경』의 영향이 미쳤다고 알려져 있다.
한국 사상계에 화엄경이 미친 영향 역시 지대하다. 원효와 의상은 한국에 화엄철학의 기초를 다지고 화엄종의 문을 연 한국 사상계의 대표적인 두 거목이다. 이후 고려 시대와 조선 시대 승과(僧科)에서도 『화엄경』은 빠져본 적이 없다. 특히 ‘종교’로서의 불교가 큰 위기에 처했던 조선 시대에도 매한가지였다. 승려는 물론 유학자들도 『화엄경』 읽기를 마다하지 않았다. 추사 김정희는 초의 선사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화엄경』을 읽고 있는데 (『화엄경』의) 교차되어 나타나는 묘리가 (그렇게 된) 연유를 밝히지 못하는 것이 안타깝다.”며 초의 선사에게 『화엄경』의 가르침을 받고 싶다는 의중을 전달하기도 했다.
하지만 불교 안팎에서 가장 중요한 경전이라고 얘기하는 『화엄경』은 특히 근대 이후에는 그 유명세에 비해 더욱 접근하기 어려운 경전이었다. 크게 두 가지 이유 때문이다. 너무 방대하고 너무 난해하였기 때문이다.
첫째, 화엄경은 너무 방대하다.
현재 시중에 유통되는 화엄경은 모두 4종이다. 각각 40권본, 60권본, 80권본이 있고 티베트어로 된 화엄경이 있다.(산스크리트로 된 것은 「십지품」과 「입법계품」 등 일부만 남아 있고 나머지는 모두 소실되었다.) 이중 40권본은 『화엄경』에서 「입법계품」만 따로 떼어 놓은 것이니 차치하고 60권본, 80권본, 그리고 티베트본이 있는데 그 분량이 어마어마하다. 그러니 누구나 선뜻 그 시작의 엄두를 내기 힘들었다.
둘째는 난해함, 즉 단단한 언어와 이해의 벽이다.
산스크리트에서 한역된 『화엄경』은 근대 이후 모두 세 차례 한글화 됐다. 탄허, 월운, 무비 스님이 역경의 주인공이다. 하지만 한글로 되어 있다고 누구나 『화엄경』을 볼 수는 없었다. 난해한 번역도 문제였지만 쉬운 한글이라도 한자 하나하나에 담겼던 뜻을 더 깊이 풀어내주는 작업이 없었기 때문에 한역 『화엄경』만큼 한글 『화엄경』 역시 접근이 어려웠던 게 사실이다.
그래서 오랫동안 불교계 안팎에서는 스님이나 재가불자는 물론이고 동양사상 전반을 연구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화엄경』 ‘강설본’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오직 한 사람, 무비 스님만이 할 수 있었던 작업

『화엄경』 강설본 출판의 요구는 오래되었지만 『화엄경』을 강설할 만한 실력 그리고 이걸 책으로 엮기 위해 원고를 쓸 막대한 노력과 시간을 투자할 ‘한 사람’이 그동안 나타나지 않았었다. 사실 『화엄경』 강설은 중국불교에서도 당나라 시대 이후 청량 징관, 이통현 장자 등에 의해 오직 3~4차례만 시도되었던 대역사이고 근대 이후에는 전 세계를 통틀어 한 번도 시도되지 않았을 만큼 어려운 작업이다.
만약 현재 한국불교계에서 이 작업을 할 수 있을 만한 사람을 꼽으라면 단연 무비 스님이었다. 탄허 스님의 강맥을 이은 무비 스님은 우리나라에서는 첫 손가락으로 꼽히는 현존하는 대강백이면서 경전을 이해하기 쉽게 풀 수 있는 대중성까지 갖추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동안 여러 가지 이유로 진척이 늦었던 『화엄경』 강설은 몇 년 전부터 스님과 재가불자를 대상으로 『화엄경』 법회가 몇 년째 계속되면서 서서히 그 결실을 맺게 되었다.
2013년부터 80권 완간을 목표로 준비했던 화엄경 강설은 2014년 4월부터 매년 8~10권씩 모두 10년에 걸쳐 완성된다.

『화엄경』은 어떤 경전인가

화엄경(華嚴經)의 원제는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이다. 원래 산스크리트로 된 경전이었으며 4세기경 『60화엄』이 그리고 7세기경 『80화엄』이 한역되었다. 총 4종의 『화엄경』이 유통되고 있다. 『40권본』, 『60권본』, 『80권본』 그리고 티베트어로 된 『장역화엄(藏譯華嚴)』이 그것이다. 하지만 이 중 『40권본』은 『60권본』과 『80권본』 속에 있는 마지막 장인 「입법계품」에 해당되기 때문에 한역된 『화엄경』은 총 2종 그리고 티베트어로 된 『화엄경』이 1종이다. (산스크리트에서 한역된 경전 중 꽤 많은 부분이 그렇지만 『화엄경』 역시 산스크리트본은 「십지품」과 「입법계품」만 남아 있고 모두 소실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중 60화엄과 80화엄을 위주로 알아보자.

첫째 『60화엄』은 3본 화엄경 중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다. 불타발타라가 동진(東晋)의 수도 건강(健康)에 있는 도량사라는 절에서 2년 3개월에 걸쳐 번역해 낸 경이며, 418년 3월에 번역을 시작해서 420년 6월에 마치고 그 다음 해인 421년 12월에 교정을 마쳐 완성해 냈다. 이 경은 60권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60화엄』이라 하고 동진 때 번역되었기 때문에 진역(晋譯)이라고도 하며, 신역(新譯)에 대한 대칭의 뜻으로 구역(舊譯)이라고도 한다.

다음 『80화엄』은 실차난타가 695년부터 699년까지 4년에 걸쳐 번역해 낸 경이다. 이 번역 작업에는 보리유지와 의정 그리고 중국 화엄의 대성자 현수 법장(法藏)도 참여했다. 이 경은 80권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80화엄』이라 하고 당대(唐代)에 번역되었기 때문에 『당경(唐經)』이라고도 한다.

현재 일본에서는 주로 60권본 『화엄경』을 한국에서는 주로 80권본 『화엄경』을 교재로 채택하고 있다. 특히 80화엄은 문장이 아름답고 그 내용 또한 이해하기 쉽게 되어 있다는 평가다.

화엄경 80권 본은 7처(설법장소), 9회(설법 모임 수) 39품으로 구성돼 있다.(60권본은 34품으로 구성) 이 중 제1회와 2회는 지상에서, 제3회부터 제6회까지는 천상에서, 제7회부터 제9회까지는 다시 지상에서 설법이 행해지고 있는 것을 표현했다.
널리 알려진 선재동자의 구법이야기는 제9회에 설해진 「입법계품(入法界品)」에서 나오는 내용이다. 이 품에서 선재(善財, Sudhana) 동자는 53인의 다양한 선지식을 만나 구도하는 대승정신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세주묘엄품 1-5

이번에 시리즈의 첫 번째로 발간된 분량은 「세주묘엄품(世主妙嚴品)」 1권~5권이다. 세주묘엄(世主妙嚴)이란 눈앞에 펼쳐진 두두물물이 모두가 하나같이 세상의 주인으로서 아름답게 장엄한 모습이라는 뜻이다.
이 품에서는 법회에 모인 청중은 보살 대중이 20명, 그 외의 대중이 390명으로 모두 410명이다. 이들이 부처님의 지혜와 공덕과 자비와 원력과 신통과 교화 등등을 찬탄하는 노래를 끝없이 부른다.
서문에서 무비 스님은 이 대목에 대해 이렇게 밝히고 있다.

“선게(禪偈)에 ‘구류동거일법계 자라장리살진주(九類同居一法界紫羅帳裏撒珍珠)’라는 말이 있다. “갖가지 종류의 사람들과 생명들과 온갖 천지만물과 삼라만상이 모두가 같은 법계에 살고 있는 모습이 마치 영롱하게 빛나는 진주들을 아름다운 비단 위에 뿌려 놓은 듯하다.”라는 뜻이다. 이 세상도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도 모두가 더없이 아름답고 더없이 존귀하고 더없이 소중한 것이라는 뜻이다. 거기에 무슨 차별이 있겠는가. 무슨 분별이 있겠는가. 그래서 세상은 지금 이대로 모두가 주인으로서 당당하게 그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고 그 모습은 지극히 아름답게 장엄되어 있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이 품에 등장하는 세상의 주인들은 우주만유를 구성하고 있는 모든 존재들을 다 열거하여 세상의 주인이라고 표현하였다.

이처럼 「세주묘엄품」에는 모든 존재의 다른 이름인 수많은 불보살 신중의 이름이 나열되면서 부처님을 찬탄하는 내용이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