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심리학 사전

Eisenbraun, Svenja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심리학 사전 / 스벤야 아이젠브라운 지음 ; 서유리 옮김
개인저자Eisenbraun, Svenja
서유리, 역
발행사항파주 : 생각의길 : 아름다운사람들, 2018
형태사항219 p. : 삽화 ; 21 cm
원서명Lexikon des Unbewussten
ISBN9788965134961
일반주기 본서는 "Lexikon des Unbewussten. 2016."의 번역서임
서지주기참고문헌: p. 213-215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22990 154.2 E36 l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중 2020-10-05 예약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1.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심리학 사전

“내가 빨간 운동화를 사면
그때부터 매일 빨간색과 마주치게 된다.
왜 다들 갑자기 빨간 운동화를 신고 다니는 걸까?”

우리는 우연 속에서 산다. 간혹 어떤 우연은 너무나 의미심장해서 우연이 아니라 정해진 운명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심리학에서 그런 현상을 ‘아포페니아’라고 한다. 아포페니아는 모든 것에서 의미를 찾으려는 본능 때문에 일어난다. ‘본능’이나 ‘경향’으로 자주 표현되는 무의식은 우리의 삶 전반을 조종하고 있다. 우리는 우리가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고 있다고, 모든 것을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믿지만, 과연 그럴까? 저자가 보기 쉽게 정리한 흥미로운 착각과 진실 38가지를 통해 무의식이 빚어낸 오류들을 발견해보자.

착각 멍청한 사람들만 사이비 집단에 속아 넘어간다.
진실 사이비 집단의 일원들은 나와 당신과 마찬가지로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이다.
-본문 54쪽 ‘주입’ 중에서

착각 문득 좋은 생각이 떠올랐어!
진실 그 생각은 당신의 뇌가 아주 힘들게 고안해낸 것이다.
-본문 78...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1.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심리학 사전

“내가 빨간 운동화를 사면
그때부터 매일 빨간색과 마주치게 된다.
왜 다들 갑자기 빨간 운동화를 신고 다니는 걸까?”

우리는 우연 속에서 산다. 간혹 어떤 우연은 너무나 의미심장해서 우연이 아니라 정해진 운명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심리학에서 그런 현상을 ‘아포페니아’라고 한다. 아포페니아는 모든 것에서 의미를 찾으려는 본능 때문에 일어난다. ‘본능’이나 ‘경향’으로 자주 표현되는 무의식은 우리의 삶 전반을 조종하고 있다. 우리는 우리가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고 있다고, 모든 것을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믿지만, 과연 그럴까? 저자가 보기 쉽게 정리한 흥미로운 착각과 진실 38가지를 통해 무의식이 빚어낸 오류들을 발견해보자.

착각 멍청한 사람들만 사이비 집단에 속아 넘어간다.
진실 사이비 집단의 일원들은 나와 당신과 마찬가지로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이다.
-본문 54쪽 ‘주입’ 중에서

착각 문득 좋은 생각이 떠올랐어!
진실 그 생각은 당신의 뇌가 아주 힘들게 고안해낸 것이다.
-본문 78쪽 ‘의식확장’ 중에서

착각 당신이 하는 모든 일은 당신에게 성공을 가져다줄 것이다.
진실 당신은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때로는 실패마저 조성하기도 한다.
-본문 96쪽 ‘자기불구화’ 중에서


2. 무의식을 알아야 조종당하지 않는다


무의식이 만들어내는 착각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하지만 진실에 수긍하면서도 우리는 무의식의 조종에서 벗어날 수 없는 상태로 금세 되돌아온다. 우리는 흔히 ‘잠재의식’이라고 부르는 ‘무의식’과 ‘나’를 분리시킬 수 없기 때문이다.
커뮤니케이션 디자인을 전공한 저자는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디자인을 하며 ‘무의식’에 깊은 관심을 가졌다. 또한 이 분야에 대해 구체적으로 표현하고자 심리학과 신경과학을 공부한 후 재미있는 일러스트와 사례를 직접 그려 넣고 정리해가며 이 책을 탄생시켰다.
스벤야 아이젠브라운은 인간의 느낌, 생각 그리고 행동이 무의식의 영향을 얼마나 받는지를 깊이 연구했다. 쉬운 예로 심리학에서는 신경증 환자의 성공적인 치료를 위한 전제조건으로 환자로 하여금 무의식을 의식하게 하는 것을 꼽는데, 그만큼 ‘무의식’을 알아야(의식해야) 그것에 조종당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착각 사람들이 당신의 외모와 행동을 유심히 관찰하는 것처럼 느껴진다.
진실 특별한 이유가 없으면 사람들은 당신에게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다.
-본문 24쪽 ‘스포트라이트 효과’ 중에서

“이 책을 읽다보면 당신이 ‘현상의 일반적인 착각’에 얼마나 동조하고 있는지
번번이 깨닫게 될 것이다.
우리 머릿속의 자동조정 장치는 각자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자주 작동하기 때문이다.“
-본문 14쪽

흔히 머릿속에 특정한 생각들이 맴돌거나 우리가 이런저런 결정을 내리는 이유를 스스로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는 대부분 그 이유를 전혀 모르고 있다. 누구나, 자신의 상황이나 관점 그리고 사고유형과 상관없이 미혹되고 이런 착각에 사로잡혀 있다(누구도 예외 없이 그렇다―당신도 마찬가지다!). 우리를 혹하게 만드는 범인은 ‘무의식’이다.


3. 사람의 눈은 이해할 준비가 되어 있는 것만 본다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심리학 사전》에는 38가지 무의식에 관한 기이한 사실과 실험이 실려 있다.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우리가 살면서 얼마나 착각을 하고 조종당하면서 살고 있는지 이해할 수 있다. 무의식을 이해하는 것은 내가 즉흥적으로 하는 판단들을 조금 더 근거 있게 만들어주기도 한며 나와 상대방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저자는 반복해서 말한다. 우리를 믿어선 안 된다고. 실제로 우리는 매일 자기 자신을 속이며, 자신도 모른 채 무의식의 자동조종 장치에 고스란히 내맡겨져 있다. 그 이유는 우리가 우리 뇌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을 알 수 없기 때문이며 무의식이 우리가 알아차리지 못하게 우리의 생각, 느낌 그리고 행동을 조종하기 때문이다. ‘무의식’ 때문에 우리는 자기도 모르게 마음이 이해할 준비가 되어 있는 것만 보고 듣고 저장한다.

착각 당신은 자신의 행동에 미치는 영향이나 효과를 언제나 잘 알고 있다.
진실 당신은 무의식적으로 만들어진 확신에 의해 자주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다.
-본문 18쪽 ‘프라이밍’ 중에서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