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한국 무교의 문화인류학

김성례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한국 무교의 문화인류학 / 김성례 지음
개인저자김성례
발행사항고양 : 소나무, 2018
형태사항632 p. ; 23 cm
총서명서강 인문 정신 ;20
ISBN9788971396216
서지주기참고문헌(p. 590-619)과 색인수록
기금정보주기이 저서는 2010.12.01-2015.11.30. 한국정부(교육부)의 재원으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한국학진흥사업 한국학세계화랩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이 연구는 2004년 서강대학교 교내연구비 지원에 의한 연구임
분류기호299.57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서가에 없는 자료서가에 없는 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28095 298.1 김531ㅎ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2 1328094 298.1 김531ㅎ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서가에 없는 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한국의 무속과 무교에 대한 문화인류학적 보고서!

한국 무교는 ‘지금 여기’에서 생성되고 있는 현대적 종교현상이다. 이 사실은 ‘한국 무교의 문화인류학’의 전제이다. 현대 한국 사회에서 무교는 친숙하면서도 이질적이며, 한국의 전형적인 종교 전통인데도 불편한 속성을 가진다. 과거 한국의 무당들은 전근대적인 미신 행위자로 사회적 질타를 받았으나, 오늘날 그들은 전통 문화에 대한 향수의 대상이며 시골생활에 대한 ‘기념비적인 상징’으로 새롭게 자리매김하고 있다.
미신과 전통이 근대화의 이행 과정에서 사라지지 않고 근대성의 이면에 위치하여 현대 한국인의 일상세계에서 작동하고 있다면 그 정당한 문화적 창조의 기능에 대해 고찰해볼 필요가 있다. 근대화를 경험한 무당과 만신, 이들의 단골을 포함한 무교 신앙인은 도시에 살며 도시적 생활양식에 익숙해 있으며, 농촌의 대가족과 친족집단의 공동체적 유대를 추구하기보다는 개체적인 욕망의 실현과 자아 성취를 추구하며, 대중매체의 광범한 영향 아래 물질주의적 자본주의 문화를 향유하는 현대인이다. 다양한 무교 의례 가운데서도 재수굿과 치병을 목적으로 하는 환자굿 등 즉시적인 행운과 문제해결을 목적으...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한국의 무속과 무교에 대한 문화인류학적 보고서!

한국 무교는 ‘지금 여기’에서 생성되고 있는 현대적 종교현상이다. 이 사실은 ‘한국 무교의 문화인류학’의 전제이다. 현대 한국 사회에서 무교는 친숙하면서도 이질적이며, 한국의 전형적인 종교 전통인데도 불편한 속성을 가진다. 과거 한국의 무당들은 전근대적인 미신 행위자로 사회적 질타를 받았으나, 오늘날 그들은 전통 문화에 대한 향수의 대상이며 시골생활에 대한 ‘기념비적인 상징’으로 새롭게 자리매김하고 있다.
미신과 전통이 근대화의 이행 과정에서 사라지지 않고 근대성의 이면에 위치하여 현대 한국인의 일상세계에서 작동하고 있다면 그 정당한 문화적 창조의 기능에 대해 고찰해볼 필요가 있다. 근대화를 경험한 무당과 만신, 이들의 단골을 포함한 무교 신앙인은 도시에 살며 도시적 생활양식에 익숙해 있으며, 농촌의 대가족과 친족집단의 공동체적 유대를 추구하기보다는 개체적인 욕망의 실현과 자아 성취를 추구하며, 대중매체의 광범한 영향 아래 물질주의적 자본주의 문화를 향유하는 현대인이다. 다양한 무교 의례 가운데서도 재수굿과 치병을 목적으로 하는 환자굿 등 즉시적인 행운과 문제해결을 목적으로 하는 개별적인 굿이 가장 빈번하다는 사실은 무교 신앙이 현대인과 현대적 삶의 맥락에 접목되어 있음을 시사한다. 즉, 현대적 무교 신앙인은 개체화되고 파편화된 물질주의적 현실세계를 이해하는 하나의 모델로서 ‘무교’를 선택한 것이다.

무교를 고립된 형이상학적인 현상이 아니라
한국 사회와 문화 속에서 형성된 종교현상과 문화현상으로 접근하는 문화인류학 연구


이 책은 한국 무교의 전통적 형태에 대한 탐구와 함께 현대적 변화의 양상을 탐색한다. 따라서 무교의 관념적 원형성보다 현재성과 일상성에 초점을 맞춘다. 무교 신앙인이 살고 있는 현실세계에 대한 성찰과 함께 이들과 세계의 관계를 이해하는 사고의 틀로서 무교의 신앙체계가 얼마만큼 강력하고 포괄적으로 작용하고 있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성찰이 필요하다. 무교에 대한 이와 같은 이해방식은 ‘무교는 이러한 것이다’라는 명목론적인 접근이 아니라 ‘무교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는 현재 있는 그대로의 실천적인 양상을 이해하는 현상학적인 접근이라 할 수 있다.

무교는 무엇인가, 무교는 무엇을 하는가
한국 무교에 대한 두 가지 질문


이 책은 한국 무교에 대한 두 가지 질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무교는 무엇인가, 무교는 무엇을 하는가가 그것이다. 첫 번째 질문은 무교를 정의하고 개념화하는 분석틀에 관한 질문이며, 두 번째 질문은 한국 무교를 역사ㆍ종교ㆍ문화 현상으로 접근하는 현상학적 이해와 관련된다.
제1부에서 첫 번째 질문에 대한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그리고 제2부ㆍ제3부ㆍ제4부에서는 지역적인 전통으로서 제주 무교의 인류학적 현지조사 연구를 바탕으로 제주의 역사적 경험에 비추어 의례적 실천이 다양하게 전개되는 양상을 논의한다. 제5부에서는 대도시 서울에서의 현지조사를 바탕으로 대중매체와 사이버 공간, 포스트모던 소비사회의 맥락에서 재활성화되는 무교현상을 논의한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