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기쿠치 겐조, 한국사를 유린하다 : 을미사변에 가담한 낭인에서 식민사학의 선봉장으로

하지연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기쿠치 겐조, 한국사를 유린하다 : 을미사변에 가담한 낭인에서 식민사학의 선봉장으로 / 하지연 지음
개인저자하지연= 河智姸
발행사항파주 : 서해문집, 2015
형태사항303 p. : 삽화 ; 23 cm
ISBN9788974837495
일반주기 부록: 1. 관련 인물 -- 2. 관련 표
서지주기참고문헌: p. 299-303
주제명(개인명)국지 겸양=菊池 謙譲, 1870-1953 SLSH
주제명(지명)Korea --History --Japanese occupation, 1910-1945 --Historiography
일반주제명Historians --Japan --Biography
Historiography --Japan --History --20th century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4025 951.5 하79ㄱ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120년 전 을미사변, 이어진 국권 침탈과 식민 통치 그리고 광복
그 치욕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왕비가 살해당했다!

지금으로부터 120년 전인 1895년(을미년) 10월 8일 새벽, 일본은 작전명 ‘여우사냥’을 시행했다. 주한 일 본공사 미우라 고로의 지휘 아래 일본군 수비대 600명과 훈련대 800명 그리고 낭인 56명이 경복궁으로 난입해 명성황후를 살해한 사건이다. 왕비는 무참하게 살해됐고, 시신마저 불태워졌다. 그러나 이 천인공노할 만행은 서울 주재 외교관을 통해 세계 각국에 곧 알려졌고 미국·영국·러시아 등 열강은 일본이 저지른 “야만적 살인 행위”를 비난했다. 궁지에 몰린 일본 정부는 미우라를 비롯한 사건 관련자들을 히로시마 형무소에 수감하고 재판에 회부했으나, 관련자들은 ‘증거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을 받고 석방됐다.

칼로 왕비를 죽이고, 펜으로 한국사를 유린하다
‘을미사변乙未事變’이라 불리는 이 사건에 가담한 살인자들 가운데 이 책의 주인공, 기쿠치 겐조菊池謙讓가 있었다. 그는 1893년 스물셋의 나이에 한국에 첫발을 디딘 후, 을미사변, 청일전쟁 등 일본이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120년 전 을미사변, 이어진 국권 침탈과 식민 통치 그리고 광복
그 치욕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왕비가 살해당했다!

지금으로부터 120년 전인 1895년(을미년) 10월 8일 새벽, 일본은 작전명 ‘여우사냥’을 시행했다. 주한 일 본공사 미우라 고로의 지휘 아래 일본군 수비대 600명과 훈련대 800명 그리고 낭인 56명이 경복궁으로 난입해 명성황후를 살해한 사건이다. 왕비는 무참하게 살해됐고, 시신마저 불태워졌다. 그러나 이 천인공노할 만행은 서울 주재 외교관을 통해 세계 각국에 곧 알려졌고 미국·영국·러시아 등 열강은 일본이 저지른 “야만적 살인 행위”를 비난했다. 궁지에 몰린 일본 정부는 미우라를 비롯한 사건 관련자들을 히로시마 형무소에 수감하고 재판에 회부했으나, 관련자들은 ‘증거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을 받고 석방됐다.

칼로 왕비를 죽이고, 펜으로 한국사를 유린하다
‘을미사변乙未事變’이라 불리는 이 사건에 가담한 살인자들 가운데 이 책의 주인공, 기쿠치 겐조菊池謙讓가 있었다. 그는 1893년 스물셋의 나이에 한국에 첫발을 디딘 후, 을미사변, 청일전쟁 등 일본이 일으킨 주요 사건에 개입했다. 특히 청일전쟁에서 종군기자로서 한국 내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해, 1945년 일본의 패전으로 귀국선을 타고 일본으로 돌아갈 때까지 한국에서 자그마치 52년간 언론인이자 재야 사학자로 활동한 대표적 ‘조선통’이었다.
낭인으로서 을미사변에 가담한 기쿠치는 히로시마 형무소에서 석방된 후 일본이 한국에서 운영한 《한성신보》 기자로서 언론계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그는 을미사변 전후로 맺은 다양한 인맥을 바탕으로 《한성신보》를 비롯한 여러 언론사를 직접 경영하거나 설립해 이름을 떨치게 된다.
그러면서도 그는 한국사 관련 책들을 많이 펴내는 등 재야 역사학자로서도 많은 활동을 했다. 첫 시작은 을미사변을 합리화하고, 책임을 흥선대원군에게 돌리기 위해 히로시마 형무소 수감 중에 쓴 《조선왕국朝鮮王國》(1896)이다.
이어 이토 히로부미의 명을 받아 펴낸 《조선최근외교사 대원군전 부 왕비의 일생朝鮮最近外交史 大院君傳 附 王妃の 一生》(1910)는 일본의 한국 강제병합을 목전에 두고 ‘조선망국론’ 입장에서 대원군과 고종, 명성황후의 정치적 무능력과 부패상에 초점을 맞춘 책이다. 기쿠치는 이후로도 《조선잡기朝鮮雜記》 1·2(1931), 《근대조선이면사近代朝鮮裏面史》(1936), 《근대조선사近代朝鮮史》 상·하(1937·1939) 등을 통해 한국사 왜곡과 유린에 앞장섰다.
기쿠치의 글은 아주 쉽고 통속적인 경향으로 대중 전파력이 강했다. 게다가 그는 을미사변 현장에 있었고, 대원군과 지속적으로 친분 관계를 갖고 접촉한 인물이었다. 따라서 그가 갖고 있던 역사의 현장성으로 인해 그의 글은 의심 없이 역사적 사실로 받아들여졌고, 이는 한국 근대사가 벗어나기 힘든 심각한 왜곡과 굴절의 굴레였을 뿐 아니라, 이후 식민 통치 내내 자리하게 될 일본 식민사학의 출발점이었다. 칼로는 왕비를 죽이고, 펜으로는 한국사를 유린한 셈이다.

120년 전, 그리고 지금
한편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기쿠치가 어떻게 명성황후를 칼과 글로 두 번씩이나 치욕스러운 죽음으로 몰아넣었는지, 아직까지도 우리 무의식 속에 자리 잡고 있는 한말의 어지러운 정치상과 인물 들에 대한 혼란스러운 선입견을 다시 한 번 되짚어 보는 시간을 갖고자 했다.
또한 저자는 기쿠치와 같은 일본 보수 우익의 침략 논리가 조금도 다르지 않게 현재에도 재현되는 일본의 역사 인식과 팽창의 움직임을 비롯해, 100여 년 전 열강의 틈바구니 속에서 힘겹게 줄타기 외교를 거듭하던 상황과 오늘날이 매우 유사하며, 식민사관이 아직도 일본의 기본 역사관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비판한다. 그러므로 한반도라는 지정학적 위치와 우리를 둘러싼 주변 강대국과의 관계 그리고 일본 우익의 잘못된 역사관에 대응할 논리적 대응과 국제적 공감대 형성과 공조 등 우리에게 제시된 어려운 과제들을 차근차근 그리고 냉철하고 체계적이며, 합리적으로 접근해 풀어내야 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일제강점기 거물 언론인이자 재야 역사학자인 기쿠치 겐조의 활동을 통해 뼈아픈 역사를 돌아보는 일이, 현재 우리의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고 다가올 미래를 대처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