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이순신 홀로 조선을 구하다 : 메이지 일본, 이순신을 神으로 받들다

좌등 철태랑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이순신 홀로 조선을 구하다 : 메이지 일본, 이순신을 神으로 받들다 / 사토 데쓰타로, 오가사와라 나가나리 외 지음 ; 김해경 옮김
개인저자좌등 철태랑= 佐藤 鐵太郞
소립원 장생= 小笠原 長生, 1867-1958
김해경, 역
발행사항고양 : 가갸날, 2019
형태사항173 p. : 삽화: ; 21 cm
원서명絶世の名海將李舜臣
日本帝國海上權力史講義
朝鮮李舜臣伝 :文祿征韓水師始末
ISBN9791187949312
일반주기 공저자: 세키코세이(惜香生)
본서는 "絶世の名海將李舜臣. 1927.", "日本帝國海上權力史講義. 1902.", "朝鮮李舜臣伝.: 文祿征韓水師始末. 1892."의 번역서임
주제명(개인명)이순신=李舜臣, 1545-1598 SLSH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4079 951.54 이57좌 K 2관6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단재 신채호가 이순신 전기를 집필한 것은 1908년이었다. 놀랍게도 그보다 16년 앞선 1892년에 일본에서 최초로 이순신 전기가 출간되었다. 그리고 당시 메이지 시대 일본 해군도 이순신을 연구하고 가르쳤다. 그래서 시바 료타로 같은 작가는 ‘이순신을 발견한 것은 메이지 일본 해군’이라는 말을 내뱉었을 것이다. 이들이 이순신에 관심을 가진 것은 자국의 필요에 의해서였지만, 그들은 세계의 해전사를 연구하면서 영국의 넬슨이나 네덜란드의 데 로이테르 같은 세계적인 해군 장수들도 이순신에 미치지 못함을 새삼 깨닫는다. 그리하여 메이지 시대 일본에서 이순신 신화가 만들어진다. 그리고 이 같은 기록은 나중에 우리 작가들에 의한 이순신 전기 집필에도 영향을 끼쳤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모든 이순신 전기의 효시는 세키코세이가 저술한 《조선 이순신전》이다. 임진전쟁에 참가한 일본 수군의 전모를 비판적으로 살피면서 이순신을 조명하는 내용이다. 메이지 일본 해군 내의 대표적인 이론가이자 문필가는 사토 데쓰타로와 오가사와라 나가나리였다. 이들 역시 이순신을 흠모하고 이순신에 관한 기록을 남겼다. 《일본제국해상권력사강의》는 오가사와라 나가나리가 해군대학교에서 강의한 내...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단재 신채호가 이순신 전기를 집필한 것은 1908년이었다. 놀랍게도 그보다 16년 앞선 1892년에 일본에서 최초로 이순신 전기가 출간되었다. 그리고 당시 메이지 시대 일본 해군도 이순신을 연구하고 가르쳤다. 그래서 시바 료타로 같은 작가는 ‘이순신을 발견한 것은 메이지 일본 해군’이라는 말을 내뱉었을 것이다. 이들이 이순신에 관심을 가진 것은 자국의 필요에 의해서였지만, 그들은 세계의 해전사를 연구하면서 영국의 넬슨이나 네덜란드의 데 로이테르 같은 세계적인 해군 장수들도 이순신에 미치지 못함을 새삼 깨닫는다. 그리하여 메이지 시대 일본에서 이순신 신화가 만들어진다. 그리고 이 같은 기록은 나중에 우리 작가들에 의한 이순신 전기 집필에도 영향을 끼쳤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모든 이순신 전기의 효시는 세키코세이가 저술한 《조선 이순신전》이다. 임진전쟁에 참가한 일본 수군의 전모를 비판적으로 살피면서 이순신을 조명하는 내용이다. 메이지 일본 해군 내의 대표적인 이론가이자 문필가는 사토 데쓰타로와 오가사와라 나가나리였다. 이들 역시 이순신을 흠모하고 이순신에 관한 기록을 남겼다. 《일본제국해상권력사강의》는 오가사와라 나가나리가 해군대학교에서 강의한 내용을 책으로 엮은 것으로, 제5장의 대부분은 이순신과 관계된 내용이다. 이 책은 해군 장교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나중에 해군대학교 교장을 지낸사토 데쓰타로는 누구보다 이순신을 존경한 사람으로 꼽힌다. 그 역시 자신의 이론을 집대성한 《제국국방사론》속에 이순신에 관한 기록을 남기고 있지만, 그가 이순신에 관해 가장 체계적으로 기술한 글은 1927년에 쓴 〈절세의 명장 이순신〉이다. 이들 3편의 글은 메이지에서 다이쇼 시대 일본 해군과 일본인들의 이순신관을 보여주는 가장 중요한 기록이다.
이 책 〈이순신 홀로 조선을 구하다〉는 이들 3편의 글을 묶은 것이다. 이순신 연구자, 근세 일본 연구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임은 물론 일반 독자들도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내용이다.

임진전쟁은 우리 민족이 겪은 가장 처절한 전쟁이었다. 그 서전緖戰은 불과 한 달 만에 한양이, 두 달 만에 평양이 일본군의 발굽 아래 짓밟히면서 시작되었다. 질풍과 같이 나아가던 일본군의 발걸음을 붙들어 세운 것은 이순신의 수군이었다. 그리고 마침내 그들을 이 땅에서 몰아낼 수 있었다.

“내가 평생을 두고 경모하는 바다의 장수는 조선의 이순신이다. 넬슨이 세계적인 명장으로 명성이 높은 것은 누구나 잘 안다. 하지만 넬슨은 인격이나 창의적 천재성에서 도저히 이순신 장군에 필적할 수 없다.”

“후세의 누군가 이순신을 위해 붓을 쥐게 된다면 조선의 운명은 이순신 덕분에 회복될 수 있었음을 기록해야 할 것이다.”

이 같은 찬사는 아이러니하게도 일본인의 붓 끝에서 먼저 나왔다. 일본군과 악전고투하며 싸우는 이순신을 오히려 왕은 시기하며 죽이려 했다. 그는 두 번씩이나 백의종군해야 했다. 죽어서도 온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보기는 힘들다. 이순신의 행장과 유고를 묶은 《충무공이순신전서》가 정조 때 간행되기는 했지만, 일부 식자층과 남해 연안 백성들을 제외하고는 이순신의 이름은 점점 잊히고 있었다. 그래서 이순신을 명장으로 높게 평가한 시바 료타로司馬遼太郞 같은 일본 작가는 ‘이순신을 발견한 것은 메이지 일본 해군’이라는 말을 불쑥 내뱉었을 것이다.
이 책에 실은 《조선 이순신전》(1892)은 우리나라를 포함해 모든 이순신 전기의 효시다. 임진전쟁에 참가한 일본 수군의 전모를 비판적으로 살피면서 이순신을 조명하는 내용이다. 이 소책자는 메이지 시기 일본에서 이순신 신화가 만들어지는 기폭제가 되었다. 신채호의 《수군 제일위인 이순신》은 이 책이 출간된 지 16년 후에야 쓰였다. 《조선 이순신전》은 박은식의 《이순신전》(1915), 이윤재의 《성웅 이순신》(1931) 등 우리 저자들에 의한 이순신 전기의 집필에도 영향을 끼쳤다.
당시 일본은 제국주의 국가 정책을 취하면서 대륙 진출을 엿보고 있었다. 그들이 가장 위협을 느낀 대상은 러시아였다. 이 책은 이 같은 상황 속에서 일본의 해군력을 증강해야 할 필요성을 역설하기 위해 쓰였다고 볼 수 있다. 그리하여 한반도, 특히 한반도 남해안 항구의 지정학적 가치를 곁들이면서 임진전쟁 당시 일본 해군의 실패를 혹독하게 비판하고 있다. 그럴수록 이순신은 홀로 일본 수군 전체와 맞서 나라를 구한 영웅으로 부각된다. 이순신을 나폴레옹에 맞서 영국을 구한 영국의 넬슨 제독에 비교한 최초의 문서도 이 책이다.
메이지 일본 해군 역시 이순신을 연구하고 가르쳤다. 그 선두에 섰던 사람은 해군 내의 대표적 이론가이자 문필가였던 사토 데쓰타로佐藤鐵太郞와 오가사와라 나가나리小笠原長生였다.
사토 데쓰타로는 육군 중심의 국방전략에 맞서 해군 중심의 해주육종론海主陸從論을 설파하는 데 앞장섰다. 해군대학교 교관을 지내며 일본 해군의 전략 수립에 큰 영향을 끼친 사토 데쓰타로는 이순신을 깊이 연구하고 경모하였다. 자신의 이론을 집대성한 《제국국방사론》(1908)에서 그는 이순신을 ‘실로 명성이 세상을 뒤덮을 만한 해군 장수’라고 높이 평가하고 있으며, 1892년 처음 집필한 《국방사설》에서부터 이러한 생각을 가다듬어왔다. 그의 이순신에 대한 경모는 임진전쟁 당시 일본 수군의 작전과 패인을 분석하면서 자연스럽게 도출된 것이었다. 사토 데쓰타로가 중장으로 진급한 이후 1927년에 집필한 〈절세의 명장 이순신〉은 이순신에 대한 그의 생각을 가장 잘 정리해 보여주는 글이다. 뿐만 아니라 메이지에서 다이쇼 시대 일본 해군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한편 오가사와라 나가나리는 일본 해군을 대표하는 문필가였다. 청일전쟁과 러일전쟁 전쟁사 편찬에 관여하였으며, 해군대학교 교관을 지냈다. 《일본제국해상권력사강의》는 해군대학교 강의를 책으로 엮은 것으로, 제5장의 대부분은 이순신과 관계된 내용이다. 이 책은 해군 장교들에게 큰 영향을 주어 이순신의 이미지를 확립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한편 그가 1898년에 펴낸 《제국해군사론》에도 이순신에 대한 내용이 들어 있는데, 일반인을 독자로 한 이 책 역시 일본 내에 이순신을 알리는 데 기여하였다.
메이지 일본 해군이 이순신을 연구한 이유 역시 자국의 필요에 의해서였다. 그들이 자국의 치부를 드러내며 임진전쟁의 실패를 되새기는 역사적 맥락을 들여다보아야 한다.
그렇다고 해서 이순신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퇴색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다행히도 우리는 그 후 이순신에 대한 온당한 역사적 평가를 내릴 수 있게 되었다. 그렇게 되는 데 메이지 시대 일본인들의 이순신 연구에 일정 정도 힘입었음도 겸허히 인정해야 한다.

[본문 일부]

넬슨 제독도 이순신 장군에는 미치지 못한다

절세의 명장 이순신

사토 데쓰타로

역사적 위인으로서 내가 가장 갈망해 마지않는 첫 번째 인격자는 릿쇼立正 대사를 손꼽을 수 있다. 하지만 해군 장성인 내 입장에서 평생을 두고 경모하는 바다의 장수는 서양에서는 네덜란드의 명장 르 로이테르Michiel de Ruyter, 동양에서는 우리 조선의 이순신이다.
이순신 장군은 인격이나 장수의 그릇, 모든 면에서 한 오라기의 비난도 가하기 어려운 명장이다. 만일 두 장수 가운데 갑과 을을 정하라고 한다면 나는 의심의 여지없이 이순신 장군을 갑으로 추천하는 바이다. 영국에는 찰스 하워드Charles Howard를 비롯한 무수한 명장이 있고, 호레이쇼 넬슨Viscount Horatio Nelson이 세계적인 명장으로 명성이 높은 것은 누구나 잘 안다. 하지만 넬슨은 인격이나 창의적 천재성에서 도저히 이순신 장군에 필적할 수 없다.
프랑스의 피에르 쉬프랑Pierre Andr? de Suffren 장군, 미국의 데이비드 패러거트David Glasgow Farragut 장군 같은 사람도 세계적인 명장으로 존경할 만하지만, 결코 넬슨에 미치지 못하는 인물이다. 로이테르는 인격과 역량 두 가지 모두 나무랄 데 없고, 그의 경력도 어딘지 이순신 장군과 비슷한 점이 있다. 그렇지만 장군으로서 필요한 창의적 천재성에서는 한 수 아래인 것같이 보인다.
이순신 장군은 새삼 이를 것도 없이 도요토미 히데요시 원정군의 목적을 좌절시켰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제해권 확보가 국방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사실적으로 증명한 명장이었다. 도중에 모함을 당해 백의종군에 처해졌지만 아무런 원망도 하지 않고 그 같은 대우를 달게 받았다. 이 한 가지만 보더라도 장군의 고매한 인격을 알 수 있다.
이순신 장군은 군기를 엄격히 세우고 매사에 위엄이 있었다. 그러면서도 부하 사랑하기를 자식 대하듯이 하였다. 병사들의 말을 귀담아 듣고 매사를 공명정대하게 처리하였다. 또한 견식과 도량이 깊어 기분에 따라 행동하지 않고 정성을 다하는 모범적인 장군이었다. 장군은 평소 자신의 뜻을 이렇게 일러 말하였다.

“장부가 세상에 태어나서 나라에 쓰이게 되면 죽음으로 충성을 다할 것이오, 만약 쓰이지 못하면 들에서 밭갈이하는 것으로 족하다. 다른 사람에게 아부해 영화를 도모하는 것은 큰 수치다.”

이 한 마디 말로 익히 그의 인격을 살필 수 있을 것이다. 사람들의 의견을 받아들임으로써 스스로의 독단을 경계한 것은 운주당이라는 건물을 지어 장수는 물론 병사들과 허심탄회하게 전법을 토론하고 계책을 구한 사실에서도 명백하다. 요즘 장군 자리에 앉아 있는 사람이라도 과연 이와 같이 진솔하고 관대할 수 있을지 나는 은연중 걱정되는 것이다.
장군은 또한 독창적 천재성을 지닌 사람이었다. 전쟁을 종결짓는 데 필요불가결한 군비를 충실히 갖추는 데 부심하였을 뿐 아니라, 거북선이라고 일컫는 신식 전함을 건조했다. 이것은 실로 오늘의 전투함의 효시로 병사들을 방어용 선실 내에 들어가 있게 하고, 뱃머리에 용머리를 달아 그 속에서 유황과 염초를 태워 입으로 연기를 토해냄으로써 안개와 같은 상황을 만들어 적을 혼란케 하는 장치이다. 배의 고물과 이물, 그리고 좌우현에는 십수 문의 포를 장착하고, 또한 적의 습격을 막기 위해 상갑판에는 다수의 창검을 꽂아두었다.
지금부터 4백 년 전에 장갑전함을 만든 것은 세계의 누구라도 놀랄 일이다. 장군은 또한 방어용 무기를 공격용으로 용도를 바꾼 지혜로운 장수다. 러일전쟁 때 일본군이 방어용 수뢰를 공격무기로 전용해 러시아의 기함 페트로파블로프스크Petropavlovsk 호를 폭침시켜 러시아 장군 마카로프Stepan Osipovich Makarov를 죽인 것은 흥미롭고 독창적인 전술이지만, 이순신 장군은 4백 년 전에 이미 동일한 계책을 사용해 큰 공을 세웠다. 장군이 다시금 등용되어 해군 장수로서 국방의 중책을 짊어졌을 때, 일본 수군은 조선의 남서 해안을 돌아 북상할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이었다. 만에 하나라도 이순신 장군이 나오지 않고 일본 수군에 북상의 길을 열어주었더라면 조선의 국방은 절망적으로 파괴되었을 것이다. 다시금 해군 장수로 등장한 이순신은 패잔한 낡은 배 겨우 13척을 가지고 이 위험한 전황 속에서 중책을 수행하였다.
장군은 미리 철쇄鐵鎖를 명량도(진도와 육지 사이의 좁은 해협으로 조류의 속도가 6, 7해리에 이르는 무서운 물길이다)에 가라앉혀 두었다가 교묘한 계략으로 와키자카 야스하루脇坂安治, 간 마사카게菅正蔭, 모리 다카마사毛利高政 등의 여러 장수들에 속한 병선 4백여 척을 유인하여 전황과 조류를 가늠하며 기회를 엿보다가 신속한 명령으로 양안에서 철쇄를 끌어당김으로써, 간 마사카게의 배를 비롯한 병선들이 순식간에 철쇄에 걸려 침몰하였다. 그리하여 4천여 명의 손실을 보는 지경에 이르렀던 것이다.
역사에 전하는 바에 따르면, 후진에 있던 와키자카 야스하루는 멀리서 이런 모습을 지켜보면서 적의 계략에 말려든 것을 알아채고 급히 퇴각명령을 내렸지만, 대부분 철쇄에 걸려 도망갈 수 없었다고 한다. 와키자카 야스하루 등은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 급히 달려가 구원하려 하였지만, 조류가 빨라 노를 되돌릴 틈조차 없이 진영은 무너지고 속절없이 물길에 떠밀렸다.
당시의 상황이 실로 손에 잡힐 듯이 생생히 전해진다. 뿐만 아니라 이순신 장군은 견내량 전투에서 지형을 활용하는 이른바 오늘날의 집중전술을 이용해 놀랄 만한 대승을 거두었으니, 이 또한 장군의 독창적 전술이다.
당시 원정군의 장수들은 군기軍紀가 무엇인지조차 모르고 밤새워 술을 마시는가 하면, 서로 속여가며 공명을 다투고 툭하면 공을 따지며 싸우는 등 거의 경멸할 만한 상태를 반복하곤 하였다.
이순신 장군의 함대는 철저한 경계태세를 갖추어 야간 초계哨戒 같은 경우는 어떤 상황에서도 엄중히 하였다. 당시 이순신 장군은 갑옷을 입은 채 투구를 베개 삼아 갑판 위에서 잠을 청하였다. 또한 함대가 언제라도 닻을 올릴 수 있도록 초계정을 배치하였다(이순신 장군은 수시로 함선을 순시하며 내외에 엄정한 계율을 확립하였다고 한다). 기함에서 쏜 포 신호에 맞추어 모든 함선이 일제히 출동하는 실황을 상상하면서 승패는 결코 우연이 아님을 헤아리게 되니 장탄식을 멈출 수 없을 따름이다.
장군이 지은 다음과 같은 시가 전해온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