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미디어 리터러시 수업 : Z세대를 위한 미디어 교육 길잡이

김광희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미디어 리터러시 수업 : Z세대를 위한 미디어 교육 길잡이 / 김광희 [외] 지음
개인저자김광희
발행사항서울 : Humanist : 휴머니스트 출판그룹, 2019
형태사항219 p. : 천연색삽화 ; 23 cm
ISBN9791160802146
일반주기 공지은이: 김면수, 이선희, 정형근, 홍윤빈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4083 302.2307 미2295 2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다양한 미디어의 속성을 이해하고, 미디어 속 정보와 메시지를 비판적으로 읽고 창의적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미디어 수업 안내서’
‘미디어 리터러시’는 ‘미디어를 비판적으로 수용하고 창의적으로 생산하는 능력’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는 청소년이 갖추어야 할 핵심 역량이자, 2015 개정 교육과정 목표인 ‘창의융합형 인재’로 성장하게 하는 바탕이다. 교육선진국에서는 이미 ‘미디어 리터러시’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실행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공교육 차원에서 이에 대한 논의가 부족한 편이다.
이 책은 5명의 현직 교사가 한국언론재단의 지원을 받아 2년간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에 관해 공부하고 토론한 결실이다. 텔레비전, 게임, 웹툰, SNS, 유튜브, 영화 등 청소년들이 일상에서 접하는 다양한 미디어를 제대로 이해하고 읽어내는 데 필요한 정보와 방법 등을 소개한다. 이에 더하여 학교 현장에서 교사들이 미디어(매체) 수업을 할 때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과 수업 모형을 안내한다. 《미디어 리터러시 수업》을 통해 ‘디지털 네이티브’, ‘Z세대’ 등으로 불리는 오늘날 청소년들이 미디어가 제공하는 각종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다양한 미디어의 속성을 이해하고, 미디어 속 정보와 메시지를 비판적으로 읽고 창의적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미디어 수업 안내서’
‘미디어 리터러시’는 ‘미디어를 비판적으로 수용하고 창의적으로 생산하는 능력’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는 청소년이 갖추어야 할 핵심 역량이자, 2015 개정 교육과정 목표인 ‘창의융합형 인재’로 성장하게 하는 바탕이다. 교육선진국에서는 이미 ‘미디어 리터러시’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실행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공교육 차원에서 이에 대한 논의가 부족한 편이다.
이 책은 5명의 현직 교사가 한국언론재단의 지원을 받아 2년간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에 관해 공부하고 토론한 결실이다. 텔레비전, 게임, 웹툰, SNS, 유튜브, 영화 등 청소년들이 일상에서 접하는 다양한 미디어를 제대로 이해하고 읽어내는 데 필요한 정보와 방법 등을 소개한다. 이에 더하여 학교 현장에서 교사들이 미디어(매체) 수업을 할 때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과 수업 모형을 안내한다. 《미디어 리터러시 수업》을 통해 ‘디지털 네이티브’, ‘Z세대’ 등으로 불리는 오늘날 청소년들이 미디어가 제공하는 각종 정보에 대한 분별력을 높이고, 비판적·창의적 안목으로 세상과 소통하며, 미래 사회가 원하는 창의적 인재로 성장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이란?
시대가 바뀌면 교육의 양태도 달라진다. 학교 현장에서는 그간 ‘거꾸로 수업’, ‘하브루타 수업’, ‘프로젝트 수업’, ‘토의·토론 수업’ 등 다양한 형태의 수업이 꾸준히 시도되었다. 대개는 학생이 주도적으로 수업에 참여하며 사고력과 표현력, 창의력 등을 키우는 방향이었다. 그러나 ‘미디어 리터러시 수업’은 인터넷, 모바일 등 물리적 환경의 변화를 반영한 수업 모형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디지털 네이티브’, ‘Z세대’ 등으로 불리는 오늘날 청소년들은 SNS, 유튜브, 게임, 웹툰, 인터넷 포털 같은 뉴미디어를 일상적으로 이용하고 있다. 미디어를 통해 타인과 소통하고 필요한 정보를 얻으며 여가나 오락을 즐길 뿐만 아니라, 자신이 만든 콘텐츠를 사람들과 공유하기도 한다. 뉴미디어 환경에 익숙한 청소년들은 각종 신조어를 구사하며, 타인과 의사소통하는 방식이나 관계 맺는 양상도 미디어적이다. 그런데 청소년들이 미디어를 활용하거나 조작하는 능력은 뛰어난 반면, 미디어를 비판적이고 창의적으로 이해하고 활용하는 역량, 사회 구성원들과 오프라인에서 공감하고 상호작용하는 역량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
미디어 리터러시를 교육하는 목적은 삶의 일부분이 된 미디어가 작동하는 원리를 제대로 이해하고 이를 비판적으로 읽고 쓰는 능력을 갖게 함으로써, 홍수처럼 쏟아지는 정보나 지식에 대한 분별력을 길러주고 창의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그럼으로써 세상을 이해하고 평가하는 안목을 키울 수 있으며, 더불어 자신이 속한 공동체의 문제를 공유하고 협력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갖출 수 있다. 즉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은 청소년의 미디어 이용 역량을 키우고, 성숙한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우며, 나아가 건강한 사회와 민주주의 유지·발전에 기여하는 교육 방법이라 할 수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필수 역량, 미디어 리터러시
2011년 미국의 미래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미디어 리터러시’는 미래의 변화를 견인하는 직업 역량 10개 가운데 하나이다. 또 미국교육공학협회는 미디어 리터러시의 6가지 구성 요소를 제시했는데, ‘창의성과 혁신’, ‘커뮤니케이션과 협업 능력’, ‘연구 및 정보’, ‘비판적 사고와 문제 해결 능력’, ‘디지털 시민성’, ‘기술 활용 능력’이 그것이다. 이 6가지는 미국 미래연구소가 제시한 4차 산업혁명 시대 필수 역량들과 거의 일치한다. 따라서 미디어 리터러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반드시 갖추어야 할 역량이라 할 만하다.
교육선진국에서는 이미 ‘미디어 리터러시’를 미래의 핵심 역량으로 강조하고, 이를 공교육에 편입하거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실행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공교육 차원에서 미디어 리터러시에 대한 논의나 대책이 부족한 편이다.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미디어 리터러시와 관련되는 의사소통 역량, 지식·정보 처리 역량, 공동체 역량 등을 핵심 역량으로 설정하고 여러 교과에서 성취기준을 두고 있으나, 여전히 미디어 리터러시는 주변부에 머무르고 있다. 그간의 미디어(매체) 교육이 국어과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면, 이제 미디어 리터러시는 교과의 경계를 넘어 다양하고 폭넓게 다루어져야 할 것이다.

누구나 할 수 있는 미디어 리터러시 수업
이 책에서는 텔레비전, 뮤직비디오, 게임, 카드뉴스, 광고, 웹툰, 소셜 미디어, 인포그래픽, 영화, 유튜브 등 10개 미디어를 다룬다. 정보, 오락, 의사소통 등을 위해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미디어를 그 대상으로 하였다.
흔히 접하는 미디어라고 해서 그 속성이나 원리를 제대로 아는 것은 아니다. 미디어가 전하는 정보와 메시지를 제대로 읽어내기 위해서는 먼저 미디어 자체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그래서 이 책의 각 장 첫머리는 ‘미디어 이해하기’로 구성하였다. 이를테면 텔레비전의 역사와 기능, 메커니즘 등을 알기 쉽게 설명하는 부분이다. 이를 통해 해당 미디어가 작동하는 원리를 이해하고 어떤 점에 주의를 기울여 미디어가 전하는 정보와 메시지를 읽어내야 하는지 알 수 있다.
이어서 나오는 ‘미디어로 수업하기’는 이 책의 핵심 부분으로, 4차시에 걸친 미디어 리터러시 수업 모형을 제시한다. 텔레비전을 다루는 장에서는 ‘공정한 세상을 위한 프로그램 제작하기’를 수업의 목표로 삼고 이를 이루어가는 활동들을 4차시에 걸쳐 해나가게 된다. 각 장의 수업 목표는 ‘민주시민’ 또는 ‘세계시민’으로서의 자질과 관련되는 내용이다. 이처럼 ‘미디어로 수업하기’는 미디어 리터러시를 활용하여 ‘나’와 공동체의 문제들을 고민하고 해결 방안을 찾아가는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다양한 물음과 활동거리뿐만 아니라 수업 과정에 대한 친절한 안내까지 담겨 있어, 교실에서 누구나 어렵지 않게 미디어 리터러시 수업을 할 수 있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