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출(出)아메리카기(記) : 지구를 살리고 나를 지키는 탈문명, 탈소비, 탈경쟁의 여정

정목 고지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출(出)아메리카기(記) : 지구를 살리고 나를 지키는 탈문명, 탈소비, 탈경쟁의 여정 / 마사키 다카시 지음 ; 김동준 옮김
개인저자정목 고지= 正木 高志, 1945-
김동준, 역
발행사항서울 : 정신세계사, 2019
형태사항288 p. ; 19 cm
원서명出アメリカ記
ISBN9788935704224
일반주기 본서는 "出アメリカ記. 2003."의 번역서임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4105 813.47 정35ㅊ K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아메리카’로 대표되는 물질문명이
우리를 늪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인도의 거지 수행자가 일본판 ‘헨리 데이비드 소로’가 되기까지,
아메리카에 저항하며 산전수전 모두 겪은 그가
자연과 하나된 삶, 풍요로운 영성의 삶을 안내한다.

취직해야 살 수 있다? 그런 규칙은 대체 누가 정했나?

《출아메리카기》는 마사키 다카시가 대학 시절 때 느낀 ‘구토’를 시작으로, 인도의 영성 세계와 프랑스의 자유로운 공동체 생활을 접하며 탈문명, 탈소비, 탈경쟁의 삶을 실천해나가는 과정을 그려낸 책이다. 그는 ‘아메리카’로 대표되는 물질문명에 저항하며 자급자족의 삶을 주창한다. 왜 우리는 어딘가에 취직해야만 생존할 수 있다고 믿는가? 수백만 년 동안 인간은 취직하지 않고도 평생을 아무 문제 없이 살아왔다! 지구상의 생물 중에서 취직하지 않으면 살 수 없다고 믿고 있는 것은 오직 인간뿐이다. 저자는 자신의 자급자족 분투기를 이야기하며 우리에게 새로운 삶의 방식을 일깨워준다.

하늘과 땅으로의 회귀
구체적으로 저자는 두 가지 길을 제시한다. 그것은 하늘과 땅으로의 회귀다. 전자는 영성의 회...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아메리카’로 대표되는 물질문명이
우리를 늪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인도의 거지 수행자가 일본판 ‘헨리 데이비드 소로’가 되기까지,
아메리카에 저항하며 산전수전 모두 겪은 그가
자연과 하나된 삶, 풍요로운 영성의 삶을 안내한다.

취직해야 살 수 있다? 그런 규칙은 대체 누가 정했나?

《출아메리카기》는 마사키 다카시가 대학 시절 때 느낀 ‘구토’를 시작으로, 인도의 영성 세계와 프랑스의 자유로운 공동체 생활을 접하며 탈문명, 탈소비, 탈경쟁의 삶을 실천해나가는 과정을 그려낸 책이다. 그는 ‘아메리카’로 대표되는 물질문명에 저항하며 자급자족의 삶을 주창한다. 왜 우리는 어딘가에 취직해야만 생존할 수 있다고 믿는가? 수백만 년 동안 인간은 취직하지 않고도 평생을 아무 문제 없이 살아왔다! 지구상의 생물 중에서 취직하지 않으면 살 수 없다고 믿고 있는 것은 오직 인간뿐이다. 저자는 자신의 자급자족 분투기를 이야기하며 우리에게 새로운 삶의 방식을 일깨워준다.

하늘과 땅으로의 회귀
구체적으로 저자는 두 가지 길을 제시한다. 그것은 하늘과 땅으로의 회귀다. 전자는 영성의 회복을, 후자는 자연 회귀를 의미하고 있다. 1장에서 저자는 자신이 현대 문명에 구토를 느끼고 인도로 기나긴 여행을 떠나게 된 경위를 설명한다. 2장에서는 저자가 인도에서 체험했던 영성의 세계를 마치 소설처럼 재미있고 생동감 넘치는 필치로 그려낸다. 마지막 3장에서는 기나긴 인도 여행을 마치고 일본으로 돌아온 저자가 숲속으로 들어가, 어디에도 취직하지 않고 자급자족하는 삶을 꾸려나간 과정에 대해 세세하게 설명한다.

노승이 먹음직한 젤리가 한가득 담긴 봉지를 들고 다가왔다. 노승은 젤리를 하나 꺼내 나에게 건넸다. 마침 배가 고프던 차에 잘됐다 싶어 재빨리 입속으로 집어넣었다. 노승이 “하나 더 먹겠나?”라고 물었다. 고개를 끄덕이니까 젤리를 한 개 더 꺼내주었고, 먹고 나니 또 “하나 더 먹겠나?”라고 물어왔다. 아무리 단것에 눈이 멀었다고 해도, 이렇게 열 번씩이나 연속해서 젤리를 받아먹고 있자니 어쩐지 께름칙한 기분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떨떠름하게 “이제 필요 없습니다”라고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거절하자, 그때까지 싱글벙글 웃고만 있던 노승이 돌연 정색을 하고 말했다.
“잘 듣게. 이 젤리가 바로 아메리카라네.”
― 본문 중에서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