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메이저리그 마이너리그 치열한 경쟁

Feinstein, John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메이저리그 마이너리그 치열한 경쟁 / John Feinstein 지음 ; IB스포츠 옮김
개인저자Feinstein, John
단체저자명IB스포츠
발행사항파주 : BookStar, 2018
형태사항454 p. : 삽화 ; 23 cm
원서명[Where nobody knows your name] :[life in the minor leagues of baseball]
ISBN9791188768059
일반주기 본서는 "[Where nobody knows your name : life in the minor leagues of baseball]. [2014]."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Minor league baseball --United States --History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4138 796.35764 F299w K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야구는 인생이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미국 마이너리그에는 7,000명이 넘는 프로야구 선수들이 뛰고 있다.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모두 어릴 때 지역에서 이름을 날리던 유망주였다. 이들 중 마이너리그가 자신들의 최종 목표였던 선수들은 아무도 없다. 그들은 비행기 1등석이 아닌 좁아터진 버스를 타고 10시간씩 중소 도시를 오가며 게임을 하게 되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않았을 것이다.
부(富)와 명예가 보장된 꿈의 무대 메이저리그. 하지만 마이너리그 선수 중 오직 3% 정도만이 메이저리그에 오를 수 있다. 100명 중 97명은 ‘이곳’ 마이너리그를 벗어나지 못한 채 은퇴하게 된다. 당신의 이름을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이곳, ‘마이너리그’에서.
이 책은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스포츠 저널리스트인 존 파인스타인이 마이너리그 선수들의 삶을 조망한 책이다. 선수 자신의 명예와 가족의 행복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마이너리그 선수들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역경을 딛고 일어선 성공 스토리에 초점을 맞추는 다른 책들과는 달리 아직 성공에 이르지 못했거나, 그 가능성조차 희박해져 버린 사람들의 고달픈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야구는 인생이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미국 마이너리그에는 7,000명이 넘는 프로야구 선수들이 뛰고 있다. 마이너리그 선수들은 모두 어릴 때 지역에서 이름을 날리던 유망주였다. 이들 중 마이너리그가 자신들의 최종 목표였던 선수들은 아무도 없다. 그들은 비행기 1등석이 아닌 좁아터진 버스를 타고 10시간씩 중소 도시를 오가며 게임을 하게 되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않았을 것이다.
부(富)와 명예가 보장된 꿈의 무대 메이저리그. 하지만 마이너리그 선수 중 오직 3% 정도만이 메이저리그에 오를 수 있다. 100명 중 97명은 ‘이곳’ 마이너리그를 벗어나지 못한 채 은퇴하게 된다. 당신의 이름을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이곳, ‘마이너리그’에서.
이 책은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스포츠 저널리스트인 존 파인스타인이 마이너리그 선수들의 삶을 조망한 책이다. 선수 자신의 명예와 가족의 행복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마이너리그 선수들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역경을 딛고 일어선 성공 스토리에 초점을 맞추는 다른 책들과는 달리 아직 성공에 이르지 못했거나, 그 가능성조차 희박해져 버린 사람들의 고달픈 삶과 불안을 그대로 보여준다.

메이저리그를 향한 마이너리그 선수들의 처절한 노력 . 좌절 . 희망
이 책은 마이너리그의 전반적인 삶을 살아가는, 한때는 스타였다가 져 버린, 한때는 부유했다가 그렇지 않게 된, 그리고 높은 곳을 열망했지만 한 번도 그곳에 도달해 보지 못한, 몇 안 되는 사람들에 관한 책이다.
엘라튼, 톰코, 스윈든, 포드세드닉, 맥클라우스, 린지, 몬토요, 존슨, 롤로. 스콧 엘라튼은 고등학교를 졸업하면서 1차 드래프트 라운드에서 뽑혀 24세의 나이에 휴스톤 에스트로스에서 17승을 거두며 화려하게 등장했고 부상에 의해 무너졌다. 그가 말한 것처럼, 그는 메이저리그의 삶을 살았다.
브렛 톰코는 메이저리그에서 100승을 올릴 만큼 뛰어난 선수였다. 그렇지만 아직 야구를 포기할 의사가 없었던 톰코는 2012년 39세의 나이로 트리플A에서 자리를 찾고 있는 중이다.
크리스 스윈든은 2013년을 톰코에 정확히 100승이 모자란 상태에서 시작했다. 그러나 그의 2012년의 여정은 야구 역사에서 몇 명만이 했었던 것과 일치하는 일들이었다.
큰 성공을 거둔 사람들도 그들에게 어떤 불행이 오지 않을까 걱정하는 자신들을 발견하는 경우가 있다. 2005년, 스콧 포드세드닉은 아주 경험하기 힘든 경험을 하게 된다. 포드세드닉은 월드시리즈 경기에서 끝내기 홈런을 쳤으며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상대로 4게임 스윕을 달성한 야구 선수로서 가장 즐거운 축하의 순간에 중견수로서 그 자리에 함께 있었던 경험이 있었다. 7년 뒤, 2012년 시즌 동안 포드세드닉은 2번이나 경기 도중에 나가야 했으며, 자신이 만약에 건강했다면 자신은 아직 메이저리그에서 뛸 만하다는 믿음으로 두 차례 다시 돌아왔다.
네이트 맥클라우스는 2012년 5월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서 방출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포드세드닉과 같은 믿음을 가지고 있다. 그의 한 시즌 동안의 과정은 그를 정상에서 바닥까지 왔다갔다하는 롤러코스터 같았다. 그의 이야기는 마이너리그의 선수들이 어떻게 지내는지 보여주는 것이었다.
선수만이 메이저리그를 꿈꾸며 마이너리그의 삶을 살지 않는다. 불스의 감독인 찰리 몬토요는 그의 26년 프로야구 인생의 대부분을 마이너리그에서 보냈다. 그는 단 한 달 동안 몬트리올에서 뛰며 5번 타석에 들어섰다.
론 존슨 역시 메이저리그에서 22게임을 3개의 팀에서 뛰었다. 2010년에 마이너리그를 거쳐 보스턴의 1루 베이스 코치로 일을 했었지만, 2011년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하며 그 책임으로 팀을 나와야 했다. 그는 트리플A로 돌아갔고 노퍽으로 가게 됐다. 그리고 그곳에서 마이너리그 수준의 삶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있는 선수들에게 이렇게 이야기해 준다. “만약 네가 이곳에서의 삶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더 열심히 해라.”

꿈을 이루는 데는 반드시 그만큼 대가가 따른다
이 책은 야구팬, 스포츠 마니아들만을 위한 책이 아니다. “꿈을 이루는 데는 반드시 대가가 따른다.”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이 책은 힘든 세상을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젊은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취업난을 겪고 있는 미국 젊은이들에게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으며,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워싱턴포스트(WP) 논픽션 부문 베스트에 올랐다.
워싱턴포스트는 “이 책은 청년들에게 ‘꿈을 좇는 과정은 이렇게 힘들다. 꿈을 이룬다는 보장도 없다. 그래도 뛰어들 준비가 되어 있는가? 아니면 다른 길을 찾아라’라는 다소 냉정하고 우울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하지만 이런 점이 역설적인 자극을 주고 있다.”라고 평했다.
저자인 파인스타인은 “메이저리그보다 마이너리그가 우리 현실의 삶에 훨씬 가까운 모습을 하고있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돈과 명예도 얻는 꿈을 이루는 사람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많은 사람은 특정 분야에서 다른 사람들보다는 뛰어나지만 정말 선택받은 ‘이너서클(핵심층)’에 들 정도는 되지 못하다는 사실에 조절하다.”라고 말한다.
이전 다음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