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상세정보

세계의 북 디자이너 10

전가경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세계의 북 디자이너 10 / 전가경, 정재완 지음
개인저자전가경
정재완
발행사항파주 : 안그라픽스, 2016
형태사항591 p. : 삽화(일부천연색) ; 20 cm
ISBN9788970598574
서지주기참고문헌(p. 577-581)과 색인수록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5065 741.64 전11ㅅ 2관 5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북 디자이너 열 명으로 읽고, 보는
동시대 북 디자인 문화


이 책 『세계의 북 디자이너 10』은 세계의 각 나라 또는 문화권에서 활동하는 동시대 북 디자이너 열 명과 이들의 작품을 다룬다. 『대머리 여가수(La Cantatrice chauve)』의 마생(Massin)에서 아티스트 북 전문 독립 출판사 로마 퍼블리케이션스(Roma Publications)의 로허르 빌렘스(Roger Willems)까지. 이들은 책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시대와 문화를 바라본 대표적 인물들이다.

193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활동한 아트 디렉터 열 명을 다룬 전작 『세계의 아트디렉터 10』을 통해 보여준 지은이의 통찰과 성실함은 이 책에서도 고스란히 이어진다. 특기할 만한 차이점이 있다면, 이 책에서 다루는 인물들은 우리와 동시대를 살아간다는 점이다. 한편, 지은이는 일차적으로 각 인물을 통해 이야기를 전개하지만, 각 인물과 관련된 시대적 상황을 포함해 디자인 역사, 이들과 협업한 편집자, 디자이너, 사진가 등을 언급하며 이 책이 인물론만으로 그치는 상황을 경계한다.

표현적 타이포그래피, 제3의 타이포그래피, ...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북 디자이너 열 명으로 읽고, 보는
동시대 북 디자인 문화


이 책 『세계의 북 디자이너 10』은 세계의 각 나라 또는 문화권에서 활동하는 동시대 북 디자이너 열 명과 이들의 작품을 다룬다. 『대머리 여가수(La Cantatrice chauve)』의 마생(Massin)에서 아티스트 북 전문 독립 출판사 로마 퍼블리케이션스(Roma Publications)의 로허르 빌렘스(Roger Willems)까지. 이들은 책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시대와 문화를 바라본 대표적 인물들이다.

193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활동한 아트 디렉터 열 명을 다룬 전작 『세계의 아트디렉터 10』을 통해 보여준 지은이의 통찰과 성실함은 이 책에서도 고스란히 이어진다. 특기할 만한 차이점이 있다면, 이 책에서 다루는 인물들은 우리와 동시대를 살아간다는 점이다. 한편, 지은이는 일차적으로 각 인물을 통해 이야기를 전개하지만, 각 인물과 관련된 시대적 상황을 포함해 디자인 역사, 이들과 협업한 편집자, 디자이너, 사진가 등을 언급하며 이 책이 인물론만으로 그치는 상황을 경계한다.

표현적 타이포그래피, 제3의 타이포그래피, 모더니즘 타이포그래피, 훈민정음, 동아시아, 사진 책, 상업 출판, 독립 출판 등 북 디자이너 열 명이 저마다 위치한 지점은 자연스럽게 여러 층위를 담은 지형도를 만든다. 이를 둘러보고 탐색하는 과정에서 독자는 단순히 ‘북 디자인’이 아닌 오늘날의 ‘책’과 ‘디자인’을 만난다.

이 책은 크게 글로 이뤄진 1부와 도판으로 이뤄진 2부로 나뉘고, ‘인쇄된’ 하이퍼링크를 통해 서로를 얼마간 참조한다. 무엇을 어떻게 취할지는 전적으로 독자의 관심사 또는 취향에 달렸다. 어떤 독자는 2부의 도판을 글에 관한 참고 자료로 활용하고, 어떤 독자는 1부의 글을 도판에 관한 긴 각주로 읽을 것이다. 많지는 않겠지만, 책을 서가에 꽂아두고 그저 바라보기만 하는 독자도 있을지 모른다. 책 내용과 별개로, 구조로서 책 자체와 책을 대하는 방식에 관해 독자에게 물음을 던지는 셈이다. 소설가 이태준이 『무서록(無書錄)』에서 말한 것처럼 말이다. “책은, 읽는 것인가? 보는 것인가? 어루만지는 것인가? 하면 다 되는 것이 책이다.”
다음 이전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