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고독 속의 명상 / 2판(개정판)

Merton, Thomas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고독 속의 명상 / 토마스 머튼 지음 ; 장은명 옮김
개인저자Merton, Thomas, 1915-1968
장은명, 역
판사항2판(개정판)
발행사항서울 : 성바오로, 2019
형태사항159 p. ; 19 cm
원서명Thoughts in solitude
ISBN9788980159178
일반주기 본서는 "Thoughts in solitude. 1958."의 번역서임
일반주제명Spiritual life --Catholic Church
Solitude
언어한국어

이 책의 다른 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다른 판 보기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5868 248 M575t K/2019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나의 삶은 듣는 것이고 그분이 말씀하신다.”

글의 깊이는 고민의 깊이이다. 그리고 고민의 깊이는 그가 품은 사랑의 깊이를 말해준다. 사랑하는 사람만이 고민하기 때문이다. 토마스 머튼이 1953년부터 1954년까지 깊은 고독 속에서 길어 올린 명상집에서는 너무 깊어서 때로는 메말라 보이기까지 하는 그의 고독에 대한 사랑, 세상에 대한 사랑, 그리고 하느님에 대한 사랑의 흔적이 드러난다.

이런 글에 대해 말하는 것은 사실 어리석은 일일지도 모른다. 명상과 직관을 어떻게 해설할 수 있겠는가. “들을 귀 있는 자는 들어라.”라는 예수님의 말씀도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라는 말로 시작한다는 불경의 말씀들도 실은 이러한 배경을 뒤에 깔고 있는 것일지 모른다. 토마스 머튼에 따르면 고독은 듣기 위한 것이다. “들을 수 있는 능력이 없다면 하느님과 사랑에 대해 말한다 해도 소용이 없다. 복음의 말씀을 듣는 귀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감추어져 있다. 이 귀는 어떤 내적인 고독과 침묵에 잠기지 않으면 아무것도 듣지 못한다”

하느님을 잃어버린 시대, 물질문명과 소비주의가 극에 달한 이 시대는 실은 들을 줄 아는 능...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나의 삶은 듣는 것이고 그분이 말씀하신다.”

글의 깊이는 고민의 깊이이다. 그리고 고민의 깊이는 그가 품은 사랑의 깊이를 말해준다. 사랑하는 사람만이 고민하기 때문이다. 토마스 머튼이 1953년부터 1954년까지 깊은 고독 속에서 길어 올린 명상집에서는 너무 깊어서 때로는 메말라 보이기까지 하는 그의 고독에 대한 사랑, 세상에 대한 사랑, 그리고 하느님에 대한 사랑의 흔적이 드러난다.

이런 글에 대해 말하는 것은 사실 어리석은 일일지도 모른다. 명상과 직관을 어떻게 해설할 수 있겠는가. “들을 귀 있는 자는 들어라.”라는 예수님의 말씀도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라는 말로 시작한다는 불경의 말씀들도 실은 이러한 배경을 뒤에 깔고 있는 것일지 모른다. 토마스 머튼에 따르면 고독은 듣기 위한 것이다. “들을 수 있는 능력이 없다면 하느님과 사랑에 대해 말한다 해도 소용이 없다. 복음의 말씀을 듣는 귀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감추어져 있다. 이 귀는 어떤 내적인 고독과 침묵에 잠기지 않으면 아무것도 듣지 못한다”

하느님을 잃어버린 시대, 물질문명과 소비주의가 극에 달한 이 시대는 실은 들을 줄 아는 능력을 잃어버린 시대, 고독을 잃어버린 시대라고 할 수 있다. 고독 속에서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그분과 연결되어 있을 수 있는 인간은 이 고독을 잃어버림으로써 자신이 바라는 소리만을 들으며 그것을 부추기는 세상의 목소리들 사이에서 길을 잃는다. 그 결과를 재론할 필요가 있겠는가. 머튼은 간명하게 이렇게 말한다. “사회가 내적인 고독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로 구성될 때 그 사회는 더 이상 사랑으로 결합되지 못한다.”

토마스 머튼의 명상집 <고독 속의 명상>은 크게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 1부 영적 생활의 단면들은 모두 19개의 단상들로 꾸며져 있는데 말 그대로 영적 생활의 기본적 요소들에 대한 깊은 통찰이 담겨 있으며 ‘고독에 대한 사랑’이라는 제목 아래 엮여 있는 제 2부는 영성 생활의 근본적 목표라고 할 고독의 열매, 즉 그분과의 일치에 대한 이야기가 주조를 이룬다.
이전 다음

함께 비치된 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