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학교 로욜라도서관

탑메뉴

전체메뉴

전체메뉴닫기


검색

상세정보

놀라움과 경외의 나날들 : 21세기에 어떻게 기독교인이 될 것인가?

Borg, Marcus J.

상세정보
자료유형단행본
서명/저자사항놀라움과 경외의 나날들 : 21세기에 어떻게 기독교인이 될 것인가? / 마커스 보그 지음 ; 김기석, 정준화 옮김
개인저자Borg, Marcus J., 1942-2015
김기석, 역
정준화, 역
발행사항고양 : 한국기독교연구소, 2019
형태사항303 p. ; 23 cm
원서명Days of awe and wonder :how to be a Christian in the 21st century
ISBN9788997339457
9788987427874 (세트)
일반주기 본서는 "Days of awe and wonder : how to be a Christian in the 21st century. 2017."의 번역서임
기금정보주기이 책은 청파교회가 출판비를 후원하여 발행하였음
일반주제명Christian life
언어한국어

소장정보

서비스 이용안내
  • 찾지못한자료찾지못한자료
  • SMS발송SMS발송
메세지가 없습니다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자료실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1348376 248.4 B732d K 1관3층 일반도서 대출가능
찾지못한자료 SMS발송


서평 (0 건)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제목입력
본문입력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출판사 제공 책소개 일부

이 책은 많은 사람들이 교회를 떠나는 시대에 예수의 중요성과 하나님에 대한 신비주의적인 체험 중심의 새로운 기독교에 대한 희망을 제시함으로써 독자들을 감동시키는 책이다. 평생 동안 예수를 진지하게 받아들였던 마커스 보그(1942-2015) 교수가 선종한 후 2년이 지나 출판된 이 책은 기독교 신앙의 핵심에 대한 그의 이해를 간추려 보여준다. 기독교인들의 독선과 폭력성에 맞서서 역사적 예수 연구에 평생을 바친 그의 설교들과 강연, 논문들, 인터뷰, 그리고 그의 장례식에서 낭독된 추도사(바바라 브라운 테일러) 등을 통해 드러난 그의 신앙 여정, 그의 믿음과 사랑, 그리고 그의 특징적인 신비주의적인 예수 해석과 복음에 대한 이해, 그가 예수 안에서 찾은 자유와 구원, 그리고 죽음을 목전에 두고 그가 의지했던 믿음 등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그의 마지막 선물이다. 그가 스물일곱 살부터 일흔 살 사이에 쓴 글들을 모아 엮은 이 책은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교회가 급속하게 몰락하여 기독교 이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예수가 왜 중요하며, 기독교인이 된다는 것이 과연 무엇을 뜻하는가?”에 대해 자신의 신앙적 체험과 연구를 통해 새로운 기독교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매우 분...

출판사 제공 책소개 전체

이 책은 많은 사람들이 교회를 떠나는 시대에 예수의 중요성과 하나님에 대한 신비주의적인 체험 중심의 새로운 기독교에 대한 희망을 제시함으로써 독자들을 감동시키는 책이다. 평생 동안 예수를 진지하게 받아들였던 마커스 보그(1942-2015) 교수가 선종한 후 2년이 지나 출판된 이 책은 기독교 신앙의 핵심에 대한 그의 이해를 간추려 보여준다. 기독교인들의 독선과 폭력성에 맞서서 역사적 예수 연구에 평생을 바친 그의 설교들과 강연, 논문들, 인터뷰, 그리고 그의 장례식에서 낭독된 추도사(바바라 브라운 테일러) 등을 통해 드러난 그의 신앙 여정, 그의 믿음과 사랑, 그리고 그의 특징적인 신비주의적인 예수 해석과 복음에 대한 이해, 그가 예수 안에서 찾은 자유와 구원, 그리고 죽음을 목전에 두고 그가 의지했던 믿음 등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그의 마지막 선물이다. 그가 스물일곱 살부터 일흔 살 사이에 쓴 글들을 모아 엮은 이 책은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교회가 급속하게 몰락하여 기독교 이후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예수가 왜 중요하며, 기독교인이 된다는 것이 과연 무엇을 뜻하는가?”에 대해 자신의 신앙적 체험과 연구를 통해 새로운 기독교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매우 분명하게 정리해준다. 특히 그는 오늘날 교육의 기초가 되는 과학적 세계관이 어떻게 우리의 눈을 가리는 비늘이 되고 있는지, 자신이 어떻게 신비주의로 전향하게 되었는지, 신앙이란 무엇이며 예수가 가르친 복음은 한마디로 무엇인지, 하나님과 예수에 대한 우리의 이미지는 어떻게 바뀌어야만 하는지, 예수를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는 것이 무슨 뜻인지,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뜻은 무엇인지, 오늘날의 신앙적 도전들은 무엇이며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종교 다원주의 세계 속에서 기독교인이 된다는 것이 무슨 뜻인지를 매우 분명하게 해명한다. 21세기에 기독교인이 된다는 것은 우리가 예수의 길을 따라가는 것을 통해 우리 자신들의 일상의 삶을 놀라움과 경외의 나날들로 경험하는 것이라고 이해하는 저자는 우리가 기독교 신앙을 새롭게 이해하는 일에 머무르지 않고, 기독교 신앙을 우리 자신이 창조적으로 경험함으로써 우리 자신이 변화하고 또한 이 세상은 좀 더 아름다운 곳으로 변화시키는 길로 우리를 초대한다.


우리 시대의 탁월한 예수학자, 성서학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마커스 보스가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지 4년이 지난 이 때에, 보그의 지혜가 넘치는 글들을 모은 책을 다시 만나는 것은 우리의 기쁨이 아닐 수 없다. 특히 기독교의 주장들이 점차로 시대에 뒤떨어진 것들이 되고, 많은 기독교인들이 스스로의 정체성을 잃어버리고 교회를 떠나는 현재의 상황 속에서 “예수가 왜 중요하며, 기독교인이 된다는 것이 과연 무엇을 뜻하는가?”를 묻고 그 질문에 분명하게 대답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보그 교수는 우리의 설명을 뛰어 넘는 ‘하나님의 놀라움’을 늘 염두에 두고, 우리에게 기독교인의 삶을 새롭게 바라보고 또한 살아갈 수 있는 통찰력 깊은 지혜를 제시한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새롭게 예수를 경험하고 자신의 신앙을 재정립함으로써 기독교인으로서의 참된 정체성을 회복하고 신비주의적인 체험 중심의 새로운 기독교에 대한 희망과 용기를 얻는 계기가 될 것이다.
특히 이 책의 제목에 나오는 “경외의 나날들”(Days of Awe)은 유대인들이 로마제국에 대한 제1차 반란(66-73년)에서 수십 만 명이 학살당하고(당시의 유대인 역사가 요세푸스의 상당히 과장된 기록에 의하면, 110만 명이 살해되었다) 예루살렘 성전마저 파괴된 후, 어떻게 성전에서 드리는 희생제사(특히 유월절 제사와 속죄일 제사) 없이 하나님을 예배하며 죄를 용서받을 수 있을까 하는 매우 심각한 신학적 및 예배학적인 문제들에 대한 랍비들의 치열한 논의 끝에 만들어진 새로운 예배력 절기들의 이름이다. 반란이 끝나고 야브네(지중해 연안의 카이사리아와 가자 사이의 중간 지점)에 모인 가말리엘을 비롯한 현자들은 High Holidays(히브리어로 Days of Awe)로 알려진 전혀 새로운 전례를 만들기 시작했는데, 이 전례를 만드는 과정은 몇 세기 동안 계속되었다. 성전과 희생제사 중심의 유대교에서 매일 기도와 랍비 중심의 공부와 경외심 넘치는 유대교로 바뀌는 역사가 시작되는 과정에서, 그 신앙적 위기와 절망적인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예배 절기들이 “경외의 나날들”이었다. 이런 점에서 이 책 제목은 마커스 보그 교수의 예수 이해를 잘 드러낼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교회가 급격하게 몰락하는 기독교 이후 시대를 살아가는 오늘날 신자들의 새로운 삶을 창조하기 위한 매우 시의적절한 제목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생각할 질문들

현대신학을 “바람 빠진 타이어” 신학이라는 비판에 대해 저자가 동의한 이유는 무엇인가?
오늘날 우리 생각의 기초인 과학적 세계관은 어떻게 우리의 눈을 가리는 것이 되는가?
마커스 보그가 성서 문자주의는 기독교의 현대적 이단이라고 주장하는 근거는 무엇인가?
신비주의자들의 경험의 특징들은 무엇이며, 신비주의를 되찾아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예수가 가르침과 행적들을 통해 보여준 모습들은 어떻게 세 가지로 정리할 수 있는가?
예수는 스스로를 초대교회가 사용했던 고귀한 호칭들에 합당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는가?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인간성을 빼앗을 때, 어떤 결과들이 나타날 수밖에 없는가?
우리가 배워서 알고 있는 하나님과 예수에 대한 이미지들은 왜 문제가 될 수밖에 없는가?
종교 다원주의 현실을 인정하면서 어떻게 기독교의 신앙의 중심성을 유지할 수 있는가?
전해들은 종교로부터 내가 직접 경험하는 종교로 옮겨가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인가?

함께 비치된 도서